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0.80 868.35 1078.00
보합 5.21 보합 4.97 ▼1.6
-0.21% -0.57% -0.15%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2015 신년기획 국회의원 설문조사 관련기사9
편집자주여야 국회의원들이 2017년 대선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로 새누리당에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문재인 의원을 꼽았다. 개헌 필요성에 대해선 86%가 공감했지만 개헌 추진 시기나 선호하는 권력구조 등에서는 의견이 갈렸다.

국회의원 86% "개헌 필요하다"

[the300-신년기획 국회의원 설문조사⑦]여야 의원 다수 '대통령 4년 중임제' 선호

2015 신년기획 국회의원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입력 : 2015.01.01 06:17|조회 : 5708
폰트크기
기사공유
그래픽=김현정 머니투데이 디자이너
그래픽=김현정 머니투데이 디자이너

우리나라 국회의원의 약 86%는 '개헌'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2015년 새해를 맞아 지난 15일부터 23일까지 국회의원 1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중 약 86%인 148명이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없다'고 답한 국회의원은 21명으로 응답자의 약 12%에 머물렀다. 4명은 답변을 유보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소속 의원 응답자(88명) 중 66명(75%)이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18명(20%)은 개헌이 필요없다고 답했다. 4명은 답변을 유보했다.

또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의원 응답자(81명) 중 78명(96%)이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3명만 개헌이 필요없다고 답했다. 정의당 의원 4명은 모두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한 의원들(148명) 중 54명은 개헌 추진 시기로 '2015년 상반기'를 주장했다. 이어 △20대 총선 이후 19대 대선 전(44명) △2015년 하반기부터 20대 총선 전(26명) △19대 대선 이후(9명)의 순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사회적 공감대 형성후 △선거제도 개혁 이후 △경제회복 후 △지금 당장 △20대 임기 내 등이 제시됐다.

또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한 의원들(148명) 중 84명(57%)은 바람직한 권력구조 형태로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외교·안보는 대통령이 맡고, 내치는 총리가 담당하는 '분권형 대통령제'를 선호하는 의원은 여야를 합쳐 35명(24%)였다. 또 의원내각제를 선호하는 의원은 17명(11%)으로 나타났다.

특히 '분권형 대통령제'를 가장 선호하는 의원들 중 43%는 2순위로 '대통령 4년 중임제'를 택하는 등 '대통령 4년 중임제'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별로 살펴봐도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한 새누리당 의원 66명 중 47명(71%)가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선호하고 있었다.

새정치연합 역시 78명 중 35명(45%)이 '대통령 4년 중임제'를 가장 선호하고 있었다. 다만 이와 근접한 31명(40%)은 '분권형 대통령제'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개헌이 필요하다'고 답한 의원 중 2명은 현행 '대통령 5년 단임제' 유지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권력구조 개편이 아닌 경제 및 사회·인권 등의 분야에서 개헌이 이뤄져야한다는 의견으로 풀이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