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트럼프 反테러·反이민 정책 '헛다리' 관련기사19

트럼프 반(反)이민 입국금지 7개국…선정기준 '어리둥절'

정작 테러범들 출신국은 입국금지에서 제외…트럼프 사업관련 국가 제외 의혹 증폭

폰트크기
기사공유
 29일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집회를 벌이고 있다. /뉴욕(미국)=뉴스1
29일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집회를 벌이고 있다. /뉴욕(미국)=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 대상으로 중동 및 아프리카 7개국이 선정된 과정에 트럼프 가문의 사업이 연관돼 있다는 의혹이 수그러들지 않는다.

테러공격자들의 대부분은 행정명령의 ‘7개국’ 출신이 아니라 미국 태생 시민이거나 이번 금지에 포함되지 않은 국가 출신들이기 때문이다.

션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30일(현지시간) ABC뉴스에서 미국 비자 발급과 입국을 최소 90일간 금지하는 대상국 이라크 시리아 이란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예멘 7개국은 오바마 행정부의 ‘테러 우려 대상국 명단’을 근거로 선정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CNN은 이번 행정명령은 오바마 행정부 때보다 강화된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특히 트럼프 가문과 이해관계에 있는 중동 국가들은 금지대상에서 빠져 의문이 제기된다고 전했다.

CNN은 먼저 2015년 발생한 로스앤젤레스의 샌버나디노 총기난사 테러범들을 소개했다. 사건의 테러범은 시카고 출신 미국 태생 시민 파룩(28)과 파키스탄 태생으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성장해 K-1 결혼 비자로 미국에 온 여성 말릭(29)이다. 하지만 금지 7개국 명단에 사우디아라비아와 파키스탄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외에도 CNN은 지난해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 범인의 부모가 아프가니스탄 출신인 점, 2013 보스턴 마라톤 폭탄테러 범인의 부모가 키르기스스탄과 체첸 출신인 점, 2001년 9·11테러의 범인들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이집트, 레바논 출신인 점 등을 언급하며 의문을 제기했다. 위의 국가들 중 입국금지된 국가는 없다.

이에 따라 테러범들의 출신국가들을 ‘입국제한국가’ 목록에서 뺀 이유는 무엇인지, 그렇다면 7개국은 어떤 근거로 선정된 것인지 의문이 끊이지 않는다. CNN은 트럼프의 사업과 관련된 국가들은 입국제한목록에서 빠진 것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아랍에미리트는 트럼프 가문 회사인 트럼프그룹(Trump Organization)이 사업을 하는 곳이다.

지난해 미국 대통령선거 운동 중 발표된 재무부 보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집트에서 2개 회사, 사우디아라비아에서 8개 회사와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그룹은 또 아랍에미리트 중 두바이에서 2개의 골프장 개발을 위해 현지 재벌과 제휴하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