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文정부 탈원전 정책 관련기사18
편집자주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19일 부산 기장군 고리 원전 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 참석해 "고리 원자력발전소 1호기 가동 영구정지는 탈핵국가로 가는 출발이고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대전환"이라고 말했다.

'탈원전' 대만 정전에 깜짝, 정부 "탈원전때문 아니다"

"文정부 수요예측 통해 안정적 탈원전… 대만 정전사태 한국선 없을 것"

文정부 탈원전 정책 머니투데이 세종=유영호 기자 |입력 : 2017.08.17 10:38
폰트크기
기사공유
탈원자력발전 정책을 추진 중인 대만이 전체 가구의 절반에 가까운 668만 가구 및 기업에 정전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우리 정부가 대만 대정전 사태에 대한 적극적인 해명에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탈원전 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 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배포한 보도설명자료에서 “15일 발생한 대만 대규모 정전의 직접적 원인은 원전 중지 등 탈원전 정책 시행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대만 총 발전설비의 10%를 담당하는 타탄 가스발전단지(420만㎾)가 가스공급 차단으로 일시정지, 자동정전시스템이 작동하면서 지역별 순환단전이 시행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산업부는 “대만 정전사태를 대만의 탈원전 정책 탓으로 결론짓고 사정이 다른 우리의 경우와 직접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며 “정부는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2030년 전력수요와 공급을 사전에 충분히 고려하면서 안정적 전력수급을 전제로 탈원전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야당과 원자력산업계는 대만의 대정전이 국내에도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그동안 대만을 ‘탈원전 모범 사례’로 주목해 온 것도 영향을 준다.

자유한국당 원전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채익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으로 향후 5년간 전기료 인상이 없다고 장담하고 있다”며 “이는 주목구구 방식이고 무책임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김태룡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원전의 안전성과 사고대응 능력을 제고해야 한다”면서도 “국가 전력수급계획의 안정성을 위해 이미 계획된 신규 원전의 건설을 지속하고 가동 중인 원전을 계속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Azzi Jang  | 2017.08.21 13:31

산업부는 미래 전력장기수요 예측에서 전기자동차와 ESS 를 포함시켜서 해 주세요.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