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2017 노벨상의 주인공들 관련기사16

세일러 교수 "행동경제학의 안내자"…전문가가 본 노벨경제학상

'넛지'로 유명한 세일러 교수, 노벨경제학상 수상…"행동경제학의 대중화에 공헌"

2017 노벨상의 주인공들 머니투데이 권혜민 기자 |입력 : 2017.10.09 20:55|조회 : 7216
폰트크기
기사공유
【키엘=DPA·AP/뉴시스】 미국의 행동경제학자인 리처드 탈러 시카고대 교수가 9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진은 2014년 6월 22일 독일 키엘에서 열린 세계경제학상 수상식에 참석한 탈러 교수.
【키엘=DPA·AP/뉴시스】 미국의 행동경제학자인 리처드 탈러 시카고대 교수가 9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진은 2014년 6월 22일 독일 키엘에서 열린 세계경제학상 수상식에 참석한 탈러 교수.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리처드 세일러 미국 시카고대학교 부스경영대학원 교수는 스웨덴 왕립과학 아카데미의 설명대로 행동경제학에 공헌한 인물이다. 국내 전문가들도 그를 '행동경제학의 안내자'로 설명한다.

김희삼 광주과학기술원 교수는 "행동경제학의 대중화에 기여한 일종의 안내자"라며 "행동경제학이 경제학계에서 잘 수용되지 않았는데, 세일러 교수는 행동경제학을 대중화하고, 저변을 넓히게 했다"고 말했다.

행동경제학은 쉽게 말해 경제학에 심리학을 더한 학문이다. 세일러 교수도 인간의 심리와 경제의 상관관계를 밝힌 것으로 유명하다. 주류 경제학의 변방이었던 행동경제학은 갈수록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

행동경제학자인 대니얼 카너만 미국 프린스턴대 명예교수는 이미 2002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특히 세일러 교수의 저서 '넛지'가 인기를 끌면서 점차 주목 받았다. '넛지'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랐다.

김 교수는 "2002년 카너만 교수가 노벨경제학상을 받을 때도 사람들의 인지 편향이 경제학에 수용된다는 생각을 하게 됐는데, 세일러 교수가 이후 이를 대중화하는데 공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행동경제학은 성숙된 게 아니라 계속 발전하는 과정"이라며 "여러 행동경제학자 중 세일러 교수에게 노벨상이 간 건 많은 사람들을 행동경제학에 초대해 경제학계 내부에서 행동경제학의 지분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혜민
권혜민 aevin54@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권혜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