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40.11 815.39 1109.10
보합 36.13 보합 24.84 ▲4.3
-1.52% -2.96% +0.3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관련기사43

가상통화 투기 되살아나나…'김치거품' 30% 다시 벌어져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머니투데이 남궁민 기자 |입력 : 2018.01.21 16:28|조회 : 14329
폰트크기
기사공유
가상통화 투기 되살아나나…'김치거품' 30% 다시 벌어져
지난주 해외 거래사이트에서 17일 비트코인 가격이 한때 1만 달러 밑으로 떨어지며 10%대까지 줄었던 '김치 거품'이 이후 가상통화 가격이 반등하며 다시 30%대로 벌어졌다. 김치 거품은 해외시세보다 높게 거래되는 국내 가상통화 가격에 붙은 프리미엄으로, 국내 가상통화 투기열풍의 지표로 여겨진다.

17일 미국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코인베이스(Coinbase)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한때 9969달러까지 떨어졌다. 전날 최고가(1만4079달러)에서 29.1% 폭락한 가격이다. 비트코인 가격이 1만 달러 밑으로 떨어진 건 지난해 11월 말 1만 달러를 돌파한 이후 처음이다.

같은 시간 국내 가격은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 지난 16일 오전 1950만원(빗썸 기준) 선에서 거래되던 비트코인은 17일 오전 7시 전일 대비 약 36% 떨어진 1247만원 대에서 거래됐다. 30%가량 하락한 해외 시장보다 더 큰 하락폭이다. 그러자 국내와 해외 비트코인 시세 차이는 84만원으로 줄어들었다. 그 전인 11일에는 630만원 가량 비싸게 거래됐었다.

이날 김치 거품이 10% 밑으로 줄어들면서 가상통화 투기를 잠재우려던 정부의 강경책이 효과를 발휘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15일 중국 정부가 모바일 앱 뿐만 아니라 해외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접속을 차단하는 지침을 내렸다는 블룸버그통신 보도도 투기 열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중국은 지난해 9월 가상통화 공개(ICO)를 금지하고 거래사이트를 폐쇄하는 초강경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저점 매수를 노린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자 김치 거품은 하루 만에 20%로 다시 벌어졌다. 18일 오후에는 30%대까지 벌어져 17일 이전으로 되돌아간 모습이다.

해외에서 17일 9969달러(코인베이스 기준)까지 떨어졌던 비트코인 가격은 하루새 약 10%가량 회복됐지만 국내에선 더 큰 폭으로 반등했다. 18일 오전 0시 1195만원까지 떨어졌던 국내 비트코인 가격은 21일 정오 27% 상승한 1637만원에 거래됐다.

가상통화 투기를 잠재우기 위해 여러 규제를 내놓고 있는 정부는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며 시장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지난 18일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긴급현안 질의에서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면 폐쇄하거나 불법행위를 저지른 거래소만 폐쇄하는 두 가지 방안을 모두 검토하고 있다"며 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편 가상통화 거래자들 사이에서는 김치 거품이 쉽사리 꺼지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가상통화 투자자 A씨는 "김치거품이 10%까지 줄어들 때를 저점 매수 기회로 보는 인식이 있다"며 "잠시 꺼진 김치 거품이 금세 20~30%까지 오른 이유도 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가상통화 투자자는 "김치 거품이 정부 규제로 일시적으로 줄어들 순 있지만, 재정거래(가격이 싼 해외서 사서 비싼 국내서 파는 거래)가 지금처럼 어려운 상황에선 낮아지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