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40.19 874.05 1077.20
▲25.91 ▲3.83 ▼7.3
+1.07% +0.44% -0.67%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관련기사43

"30일까지만 버티자"…신규자금 유입 기대감, 가상통화 반등

가상계좌 실명확인 도입 후 신규자금 유입 기대, 5~6개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출격대기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머니투데이 송학주 기자 |입력 : 2018.01.18 17:52|조회 : 17185
폰트크기
기사공유
"30일까지만 버티자"…신규자금 유입 기대감, 가상통화 반등
대내·외 악재로 하루 만에 20~40% 가량 폭락하던 국내 가상통화(암호화폐) 가격이 일제히 반등에 성공했다. 시중은행들이 오는 30일 가상계좌 발급을 재개함에 따라 신규자금 유입이 기대되면서다.

18일 국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빗썸에 따르면 오후 3시 현재 비트코인은 전날 대비 7.9%(106만1000원) 오른 1443만1000원에 실거래되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3시 기준 22.8%나 하락했던 것과 달라진 모습이다.

빗썸에서 거래중인 다른 11종의 가상통화 역시 전날 20~40% 가량 하락하던 것에서 일제히 반등하며 가격이 오르고 있다. △리플(33.0%) △이더리움(9.8%) △비트코인캐시(11.0%) △라이트코인(8.6%) △대시(10.0%) △모네로(6.3%) △이오스(19.3%) △퀸텀(15.8%) △비트코인골드(11.5%) △이더리움클래식(14.1%) △제트캐시(13.1%) 등 모두 상승세다.

지난 17일 신한은행, NH농협은행, 기업은행 등이 오는 30일 가상계좌 실명확인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힌 것이 가상통화 가격 반등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2월 28일 정부 규제로 그동안 금지됐던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가상계좌 발급이 재개되는 것으로 앞으로 신규 투자자도 거래할 수 있게 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 규제로 가격이 떨어지면 오히려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하루 이틀 사이 가격이 급등하는 것이 일반적인 흐름이었지만 최근엔 신규 계좌가 막히면서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했다"며 "그러나 30일까지만 버티면 다시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매수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달 오픈을 앞두고 있는 지닉스, KCX를 비롯해 코인탁, 넥스코인, 코인제스트 등 신생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들도 은행 가상계좌가 발급되면 회원 모집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오픈을 준비 중인 거래소 한 관계자는 "정부의 거래소 폐쇄 발언 이후 호되게 얻어맞은 상황이라 서비스 개시일을 정하는데 우여곡절이 많았다"며 "가상계좌 발급이 원활하게 진행만 된다면 워낙 국내 가상통화 투자 열기가 높아 오픈하는데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또 18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현안보고에서 가상통화를 금융상품으로 인정하자는 쪽으로 논의가 된 것도 가격 반등에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정무위 의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가상통화에 대한 정부의 '오락가락' 규제 대책이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의 가상통화에 대한 대책과 총론적 대응부터 근본적으로 정말 잘못돼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에서 규제하고 거래소를 막는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관련 상임위를 다 합쳐서 빨리 국회차원에서 연석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부가 (가상통화를) 정상적 거래로 전환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투기는 막되 거래는 인정하고 결제수단으로 발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