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5.57 872.96 1085.40
보합 4.92 보합 3.51 ▲7.8
+0.20% +0.40% +0.72%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블록체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관련기사43

가상통화 이어 '블록체인 테마'… 상한가 기록한 보안주

[내일의전략]코스닥 상한가 5개 중 4개 정보보안주… 거래소 "모니터링하며 적극 대응"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머니투데이 하세린 기자 |입력 : 2018.01.18 16:57|조회 : 13537
폰트크기
기사공유
가상통화 이어 '블록체인 테마'… 상한가 기록한 보안주

가상통화에 이어 블록체인 테마가 증권시장을 강타했다.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정보보안 관련주가 대거 상한가를 기록했다.

18일 코스닥 시장에서 한글과컴퓨터그룹 자회사 한컴시큐어 (4,060원 상승95 2.4%)한컴지엠디 (2,825원 상승60 2.2%)를 비롯해 시큐브 (2,310원 상승45 2.0%) 이니텍 (7,900원 상승50 0.6%) 등 정보보안 관련주가 전일대비 상한가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가격제한폭(30%)까지 오른 5개 종목 중에 4개가 보안 관련주였다.

모바일 보안과 데이터 암호화, 디지털 포렌식 툴 개발 등 세부적으로 차이가 있지만 모두 정보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들이다.

이밖에도 드림시큐리티 (6,020원 상승60 -1.0%)(24.63%), 파수닷컴 (5,020원 상승190 -3.6%)(21.23%), 정원엔시스 (2,500원 상승10 0.4%)(12.99%), 라온시큐어 (3,280원 상승75 2.3%)(12.29%), 이스트소프트 (7,780원 상승130 1.7%)(12.22%), 한국전자인증 (6,740원 상승50 0.8%)(10.53%), 이글루시큐리티 (4,830원 상승55 1.1%)(9.07%), 지란지교시큐리티 (2,210원 상승20 -0.9%)(5.90%) 등이 크게 올랐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체계를 갖추겠다고 밝히면서 정보보안주가 급등했다. 정부가 가상화폐 논란과 별개로 블록체인 기술은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한 것이다.

과기부는 우선 대용량 초고속 데이터 처리 기술과 블록체인간 상호 연동 기술 개발을 위해 약 10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블록체인 시범사업 예산은 지난해 14억원에서 올해는 42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반면 급등세를 이어왔던 가상통화 관련주는 정부의 규제 기조에 따라 최근 큰폭으로 떨어지고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통화 거래 사이트 폐쇄 방안이 언급된 지난 11일부터 비덴트 (15,400원 상승150 1.0%)는 30.4%, 한일진공 (2,310원 상승10 -0.4%)은 26.0%, SBI인베스트먼트 (1,155원 상승20 1.8%)는 24.9% 급락했다.

옴니텔 (4,230원 상승40 -0.9%)(19.3%), 우리기술투자 (3,970원 상승30 -0.8%)(17.4%), SCI평가정보 (3,900원 상승35 0.9%)(15.8%)도 주가가 크게 떨어졌다.

이번 블록체인 테마주의 경우에도 개인 투자자 비중이 절대적이다. 이날 상한가를 기록한 4개 정보보안주 가운데 이니텍을 제외하고는 개인의 순매수만으로 주가가 급등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순매도를 하거나 아예 거래를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투자자보호 차원에서 한국거래소도 이들 주가 급등세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거래소는 지난해 대선을 계기로 이상급등 종목을 지정, 집중관리하는 체계를 구축해왔다.

거래소 시장감시본부 관계자는 "단순히 주가가 급등했다는 이유만으로 이상급등 종목으로 지정하지는 않고 인위적인 테마를 형성해 주가를 끌어올린다고 판단되면 주의깊게 보고 있다"면서 "블록체인 관련주가 급등한 건 사실인 만큼 모니터링을 통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