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5.57 872.96 1085.40
보합 4.92 보합 3.51 ▲7.8
+0.20% +0.40% +0.72%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블록체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관련기사43

하태경이 말한 '가상통화 엠바고 작전'…무슨 뜻?

정부가 엠바고 정한 40분간 가상통화 시세 4.9% 올라…개미들, 발표 이후에야 몰려

'비트코인 광풍' 가상화폐가 뭐길래…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8.01.19 11:43|조회 : 5107
폰트크기
기사공유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가상화폐 개입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가상화폐 개입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상통화 정책 보도자료 엠바고가 걸린 40분이 작전 시간이 됐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그 의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 최고위원이 언급한 '엠바고'란 언론사가 보도자료를 받은 뒤 기사로 쓰기 전에 일정 시간 동안 비공개로 하는 것을 뜻한다. 통상 공공의 이익을 위해 이같이 엠바고를 정해두는 경우가 많다.

하 최고위원에 따르면 지난 15일 정부는 가상통화 관련 정책 언론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이같이 엠바고를 정했다. 당일 오전 9시 가상통화 관련 엠바고 문자를 공지하고 20분 뒤 보도자료 전문을 공유했다. 이어 9시40분에는 엠바고를 해제했다.

해당 보도자료에는 "법무부 대신 국무조정실이 가상통화 정책을 총괄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당시 법무부가 가상통화거래소 폐쇄를 언급하면서 강경 모드였는데, 법무부 대신 국무조정실이 총괄한다는 내용 자체가 호재로 작용할 수 있었다는 것이 하 최고위원의 설명이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상통화 정책 보도자료 엠바고가 걸린 40분이 작전 시간이 됐다"고 발표했다./사진=하태경 최고위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상통화 정책 보도자료 엠바고가 걸린 40분이 작전 시간이 됐다"고 발표했다./사진=하태경 최고위원
실제 엠바고가 걸린 40분 동안 가상화폐 시세는 4.9% 올랐다.

국가의 정책 발표로 국민들의 재산상 손실을 줄 경우 발표 내용을 공무원들이 미리 알 수 없도록 하는 것이 상식인데, 엠바고를 걸어 국민들은 어마어마한 재산상 손해를 입었다는 것이다.

하 최고위원은 "언론에서 이 내용을 보도할 시점인 9시40분에는 시세가 고점에 다다랐고, 아무것도 모르는 개미들만 그때 매수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이번 사안의 엄중함을 자각하고 관계부처에 대한 내부정보 이용 부당거래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국가공무원법 제56조 성실의무를 위반한 관련자는 엄중히 문책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