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노웅래 "개혁 입법 성과 없으면 공염불…野와 소통에 주력"

[the300][인터뷰]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기호 1번'…"민주당의 힘은 '다양성'…뚜껑 열어봐야"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입력 : 2018.05.10 04:02
폰트크기
기사공유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100대 국정과제를 협치를 통한 개혁 입법 성과로 뒷받침하는 원내대표가 되겠다."


더불어민주당 3기 원내대표 선거를 이틀 앞둔 9일 원내대표 후보 노웅래 의원이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밝힌 포부다. 그는 스스로에 대해 "자기 정치를 하는 사람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 내놓은 공정이라는 정신 하에서 개혁 입법을 해 나가는 데 적임자"라고 말했다.


노 의원은 당 밖으로는 대야 협상력을 높이고 안으로는 '원팀(One-team)' 정신으로 똘똘 뭉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꿈을 안고 출마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집권 1년차에 개혁 방향을 정했지만 개혁 입법이 되지 않으면 공염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규제 개혁과 안전 관련 입법, 미투 관련 입법을 가장 우선 처리할 개혁 과제로 꼽았다. 그는 "신성장 산업을 육성하고 문재인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 실업을 극복하기 위해 규제 개혁 법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며 "성폭력 근절을 위한 미투 관련 법안 처리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한 협치 구조를 만들기 위해 민주당에 뿌리를 둔 야당 의원들을 먼저 포섭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개혁에 동참하는 정당, 대화가 되는 정당과는 소통해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물론이고 절반은 민주당에 근간을 둔 바른미래당에도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겠다는 설명이다.


그는 "협상과 소통력에서는 절대 뒤지지 않는다"며 자신했다. 그는 스스로에 대해 "기본적으로 팀워크와 팀플레이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협치를 그 누구보다 잘 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일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한 원내대표 선거 출마 선언에서도 "당·정·청 관계에서 균형추 역할을 하겠다"며 "투쟁하는 원내대표가 아닌 소통하고 성과를 내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이를 위해서 "청와대와 집권여당 대표의 주례 회동, 여·야 대표의 정례회동을 복원해 입법을 논의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당 밖으로 협치하는 것은 물론이고 민주당 소속 의원들 간의 내부 결속력도 더 다지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민주당이 10~20년 집권할 토대를 만드는 것이 꿈인데 그러려면 당 내 분열과 갈등을 없애야 한다"며 "편 가르기, 줄 세우기 않는 '원 팀' 정신을 새로운 민주당 정신으로 만드는 것이 제 소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내대표 선거 국면에서 상대 후보인 홍영표 의원에 대해 당 내에 이른바 '대세론'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는 "민주당은 다양성의 힘이 있는 정당"이라며 "홍 의원이 지난해 원내대표 선거에서 2위를 한 바 있어 유력하다고들 하지만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