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월 100달러 버는 사람도 자산관리 받는 시대"

[2018 키플랫폼][인터뷰]에드가 트라우트 롱아일랜드대학 비즈니스스쿨 교수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입력 : 2018.05.11 11:03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블록체인은 지금까지 세상을 지배했던 중앙집중식 시스템을 탈중앙화 구조로 바꿔 갈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러한 시대는 정부와 기업에게도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4월 19~20일 서울 여의도 콘래도 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미디어 글로벌 콘퍼런스 '2018 키플랫폼'은 한 발 앞서 탈중앙화 세상을 그려봤습니다. 키플랫폼에서 다 전하지 못한 탈중앙화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전문가들의 인터뷰로 전합니다.
에드가 엘드레드 트라우트가 교수가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미디어 글로벌 콘퍼런스 '2018 키플랫폼(K.E.Y. PLATFORM 2018)'에서 금융 비즈니스에서의 파괴적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에드가 엘드레드 트라우트가 교수가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미디어 글로벌 콘퍼런스 '2018 키플랫폼(K.E.Y. PLATFORM 2018)'에서 금융 비즈니스에서의 파괴적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AI(인공지능)와 금융이 만나면 100달러를 버는 사람도 PB(Private Banking)로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 시대가 열릴 것이다"

에드가 트라우트 롱아일랜드대학 비즈니스스쿨 교수는 지난달 19~20일 이틀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미디어 글로벌 콘퍼런스 '2018 키플랫폼(K.E.Y. PLATFORM 2018)'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라우트 교수는 "AI가 금융비즈니스에서 파괴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1금융권 문턱에 좌절하는 저소득층의 삶의 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다음은 트라우트 교수와의 일문일답

-AI로 소비자들이 어떻게 혜택을 받는 것인가.
▶미국은 모든 사람이 금융권에 진입할 수 없다. 은행 입장에선 돈이 안되는 고객은 외면하기 때문이다. AI 도입으로 모든 의사결정이 자동화되면 불필요한 인건비와 수수료가 줄어들 것이다. 게다가 AI, 블록체인 등 기술에 정통한 IT(정보통신) 기업이 금융시장에 진출하고 전통 금융기관들 역시 생존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면서 가격은 더 내려가고, 소비자가 선택할 상품은 몇배로 늘어날 것이다. 개인소득, 부동산, 건강 외에도 다양한 금융상품이 출시될 것이고, 최적의 상품 역시 AI가 알아서 결정해줄 것이다.

-AI의 광범위한 확산에 부작용이 우려된다. 구글이 AI 소스코드를 무료로 공개하자 이를 악용하는 이들이 나타났다.
▶어떤 신기술이든 처음엔 기존의 법규와 규제는 해당이 안되는 부분이 많다. 이 과정에서 이를 악용하는 이들이 생겨난다. 하지만 그렇다고 처음부터 움츠려들 필요는 없다. ICO(가상통화공개)도, 투기열풍으로 번지자 금융당국에서 들여다보고 규제하기 시작했다. 미국은 이노베이터(혁신자)의 새로운 시도를 적극 장려한다. 일단 지켜보고 문제가 생기면 사회와 경제가 다치지 않게 도와주면 된다.

-미국은 이제 창업을 하는 사람만 한다는 의견이 있다. 과거같은 창업 붐은 사그라들었다고 보나?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 보면 생각이 다들 비슷할 때가 있다. 창업은 곧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 것이라고 여기는 학생들이 많다.

기초과학 같은 분야에서 더 많은 창업이 가능하다. 생물학 전공생은 여기에 AI와 코딩 기술을 입혀 수천가지의 사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다. 창의적이라는 것은 무엇을 꼭 만들어야 하는 게 아니다. 기존에 있는 것을 어떻게 보는가가 곧 지식이고 창의성이 된다.

강기준
강기준 standard@mt.co.kr

보고 들은 것만 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