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3.18 ▲0.71 ▲1
-0.15% +0.11% +0.09%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면세점 특허 권한 내려놓고 기업 해외진출 돕는 김영문 관세청장

[머투초대석]김영문 관세청장은 누구

머니투데이 대담=강기택 경제부장, 정리=박경담 기자 |입력 : 2018.07.09 04:30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영문 관세청장이 4일 서울 강남구 서울본부세관 집무실에서 머니투데이와 취임 1주년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영문 관세청장이 4일 서울 강남구 서울본부세관 집무실에서 머니투데이와 취임 1주년 인터뷰를 하고 있다.
관세청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면세점 입찰 비리에 연루되면서 조직의 위상이 흔들렸다. 구원투수가 필요했다. 문재인정부는 출범하고 두 달 뒤인 지난해 7월 검사 출신인 김영문 변호사를 관세청 수장으로 임명했다. 관세청을 개혁하라는 새 정부의 의중이 담긴 인사였다.

검사 출신이 관세청장에 임명된 적은 1대 이택규 청장(1970~1974년)과 2대 최대현 청장(1974~1978년) 이후 39년 만이었다. 밀수 단속이 중요했던 1970년만 해도 검사 출신이 중용됐다. 하지만 이후에는 관세가 주요 국세 수입원으로 부각되면서 경제 관료 출신이 관세청장을 도맡았다.

김 청장은 검사 시절 마약 범죄, 첨단범죄 수사 등에서 현장 경험을 두루 쌓았다. 법무부 과장도 세 곳을 거치는 등 행정 경험도 풍부하다. 참여정부 시절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대통령 밑에서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호흡을 맞췄다.

김 청장은 논란이 됐던 면세점 특허와 관련해 특허심사위원회를 전원 민간으로 교체하면서 완전히 권한을 내려놓는 결단을 내렸다. 대신 우리 면세점 기업이 해외 진출하는 것을 지원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약력 △1964년 울산 출생 △경남고 졸업 △서울대 법학과 △사법고시 34회 △부산·창원·대구·서울중앙지검 검사 △인천지검 부부장 △대구지검·수원지검 마약·조직범죄 수사부장 △법무부 보호법제과장·법질서선진화과장·범죄예방기획과장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대구지검 서부지청 형사1부장 △법무법인 지평 파트너변호사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