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염에도 야구 인기 최고' 8년 연속 600만 관중 돌파 초읽기

머니투데이
  • 수원=김우종 기자
  • 2018.08.05 1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잠실구장 전경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가 2011년 이후 8년 연속 600만 관중 돌파에 71,413명만을 남겨두고 있다.

2018 KBO 리그는 8월 4일 현재 521경기에 5,928,587명의 관중이 입장했으며, 평균 관중 11,379명을 기록하고 있다.

5일(일) 526경기로 600만 관중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지난해 600만 관중을 돌파한 524경기와 비교해도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연일 이어진 7월 한 달 동안의 평균 관중은 9,505명으로 6월 평균 관중 11,945명에 비해 약 2,400여 명의 감소 폭을 나타냈다.

비교적 빠른 속도로 100만 단위 관중을 돌파해온 2018 KBO 리그의 관중 추이가 날씨의 영향으로다소 주춤하긴 했지만, 가을야구를 향한 중위권 싸움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야구 관람을 하기 좋은 선선한 날씨가 돌아온다면 차차 관중 수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일부 팀들은 날씨와는 상관없이 지속적인 관중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873,225명으로 10개 구단 중 최다이자 유일하게 80만 관중을 돌파한 LG를 비롯해 지난해 대비 23%의 관중이 늘어나 최고의 관중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SK, 각각 13%와 10%로 두 자릿수 관중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는 한화와 두산의 관중 증가가 두드러진다. 여기에 소폭으로 4%의 관중이 증가한 삼성과 롯데의 약진도 인상적이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