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책연구기관들, 빅데이터 이용 '미래예측시스템' 만든다

머니투데이
  • 세종=양영권 기자
  • 2018.10.04 03: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머투초대석]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image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인터뷰
국책연구기관들이 자체로 수집, 생산하고 있는 각종 데이터를 이용해 경제, 안보 등의 상황을 예측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사장은 취임 8개월을 맞아 머니투데이와 한 인터뷰에서 “경사연에서 안보, 국제정세, 국내외 경제동향, 고용, 복지, 교육 등 분야별 데이터센터를 만들어 각종 지표들을 관리하는 ‘미래 예견적 국정관리(anticipatory governance)’를 준비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성 이사장은 “예를 들어 경제와 관련한 수출, 인구, 주가 등 20, 30개 지표를 종합하면 경제 쇼크가 언제 올지, 미래에 어떤 산업이 유망산업이 될지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 이사장은 “각각의 분야에서는 상시적으로 데이터를 분석, 긴 추세와 짧은 추세의 보고서를 내고, 정책에 이를 반영시키게 하겠다”며 “올 하반기부터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국가 데이터센터 구축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이사장이 밝힌 미래 예견적(또는 명견만리적) 국정관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월 말 경기 판교 스마트업캠퍼스에서 열린 ‘데이터 경제 활성화’ 행사에 참석해 밝힌 데이터산업 활성화 방안의 연장선에 있다. 정부는 내년까지 800억원을 투자해 전국 100여 곳에 분야별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성 이사장은 빅데이터를 단순히 산업 분야에 적용하는 게 아니라, 위기 관리, 미래 성장잠재력 예측, 미래 복지수요 예측 등 전반적인 국가 경영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성 이사장은 “날씨 예측을 위해 기상청이 필요하듯, 정치 경제 사회 분야에서도 미래 예측을 위해 빅데이터를 이용하는 것은 국가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과제”라며 "현재 국책연구기관들의 연구 과제는 길게는 2년까지 소요되는데, 데이터센터가 구축되면 그 때 그 때 사안에 따라 국책연구기관들이 정책결정자와 국민들에게 국정 방향과 적절한 정책 수단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한국개발연구원(KDI), 산업연구원,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토연구원 등 26개 국책연구소를 관할하면서 각 기관의 연구를 지원하고 평가하는 한편 연구 성과를 확산하는 국무총리 소속 기관이다.

국책연구원 전체 직원은 5700여 명, 박사급만 2000여 명에 달한다. 성 이사장은 지난 2월 초대 상임이사장으로 취임해 연구기관간 협동 연구를 활발히 할 수 있게 구조 개혁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중요 국정과제에 대한 통합적·복합적 해결책을 내놓기 위해 각 국책연구기관들에 '헤쳐 모여' 식으로 참여하는 6개 위원회와, 3개 공동연구단을 구성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