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보합 8.16 보합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위디스크·파일노리' 양진호 폭행 파문 관련기사35

양진호 폭행 피해자 "참을 수 없는 분노, 심판 받아야"

3일 오후 2시,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서 입장 밝혀

'위디스크·파일노리' 양진호 폭행 파문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8.11.03 14:53|조회 : 5210
폰트크기
기사공유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지난달 30일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이날 양 회장이 지난 2015년 4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폭행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양 회장은 사무실 안에서 직원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욕설하며 뺨을 세게 때리는 등 폭행을 가했다. 무릎을 꿇리고 사과를 강요하는 장면도 나온다./사진=뉴스타파 제공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지난달 30일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이날 양 회장이 지난 2015년 4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폭행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양 회장은 사무실 안에서 직원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욕설하며 뺨을 세게 때리는 등 폭행을 가했다. 무릎을 꿇리고 사과를 강요하는 장면도 나온다./사진=뉴스타파 제공

'엽기행각'과 '직원폭행' 등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으로부터 폭행 당한 전(前) 직원인 강모씨가 3일 피해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양 회장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심경을 밝혔다.

강씨는 양 회장 실소유 회사인 위디스크에 2012~2013년 재직했다. 퇴사 후, 다른 IT기업에서 일하던 강씨는 '양진호1'이라는 아이디로 위디스크 게시판에 댓글 5개를 남겼고, 격분한 양 회장이 불러 위디스크에 갔다가 사무실에서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강씨는 변호사와 함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도착, 곧바로 준비해 온 편지를 읽었다. 강씨의 표정은 무덤덤했고, 다소 두려운 듯한 표정도 엿볼 수 있었다.

강씨는 "이런 상황은 나도 처음이다. 양 회장은 몰래카메라를 촬영하도록 다른 사람에게 지시하고 소장하고 있었다. 나도 몰카피해자다.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시 위디스크 사무실에서)무자비한 폭행이 이뤄졌고, 사내 폭력을 당한 사람들의 마음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회장은 공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깊이 반성해야 한다. 엄청난 부를 축적한 것을 다시 세워야 한다. 이번 일이 우리 사회의 경각심을 일깨워 줬으면 한다"고 조사실로 행했다.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