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보합 8.16 보합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위디스크·파일노리' 양진호 폭행 파문 관련기사35

'폭행파문' 양진호 회사 5곳 내일 특별근로감독

고용부, 5일부터 2주간 양 회장 소유 계열사 특별근로감독…노동관계법 위반 확인시 즉각 사법처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직원 폭행과 영상 촬영 지시' 및 '워크숍 갑질' 등 엽기적 행각으로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형사들이 2일 오후 경기도 성남구 분당구 소재 위디스크를 운영중인 (주)이지원인터넷서비스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들고 나서고 있다. 2018.11.2/사진=뉴스1
'직원 폭행과 영상 촬영 지시' 및 '워크숍 갑질' 등 엽기적 행각으로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형사들이 2일 오후 경기도 성남구 분당구 소재 위디스크를 운영중인 (주)이지원인터넷서비스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들고 나서고 있다. 2018.11.2/사진=뉴스1
'엽기행각'과 '직원폭행' 등으로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오는 5일부터 2주간 특별근로감독에 착수한다.

4일 고용부는 "최근 퇴직한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언론에 보도돼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사건과 관련해 즉각적인 특별근로감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용부는 이번 특별근로감독에 대해 "직장 내 괴롭힘 근절의 중요성이 사회적으로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퇴직한 직원을 무차별로 폭행하고 직원들에게 가혹행위를 강요하는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한 특별조치"라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주관으로 '특별근로감독반'을 편성해 오는 5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필요시 기간은 연장된다.

근로감독 대상은 양 회장이 실제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터넷기술원그룹의 계열사인 △한국인터넷기술원 △한국미래기술 △이지원인터넷서비스 △선한아이디 △블루브릭 5개소 전체다.

특별근로감독반은 노동관계법 전반을 점검하고, 특히 언론에 보도되었던 사항 외에 소속 직원들에 대해 추가적인 폭행·폭언 등의 가혹행위가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감독 결과, 노동관계법 위반으로 확인되는 사항에 대해선 즉시 사법처리, 과태료 부과 등 엄정 조치하기로 했다. 또 노동관계법 위반에는 이르지 않더라도 직장 내 괴롭힘 등 노동자에 대한 부당한 대우나 불합리한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필요한 사항은 개선하도록 지도할 예정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사례와 같이 직장 내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노동자에게 폭력·폭언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업장에 대해선 예외없이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권혜민
권혜민 aevin54@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권혜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