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을지면옥 등 영업자 중심 서울시 행정에 생존권 위협"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을지면옥 등 영업자 중심 서울시 행정에 생존권 위협"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2019.01.21 16: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세운3구역 토지주 21일 서울시청 광장서 150여명 집회…"편파 행정 멈춰야"

image
세운3구역 토지주들이 최근 서울시가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반발, 집회에 나섰다. 이들은 서울시가 '을지면옥' 등 일부 영업자들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촉진 계획을 전면 보류하는 것은 편파 행정이며, 영세 토지주를 벼랑끝으로 내모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21일 오후 2시경 서울시청 본청 정문 옆 광장에는 세운3-2구역 토지주 150여명이 모였다. 서울시가 세운지역개발 촉진 계획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힌데 항의하기 위해서다. 집회자들의 출입을 막기 위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서울시청 본청 출입구는 전면 봉쇄됐다.

세운3구역 토지 등 소유주들은 성명서를 통해 "서울시가 돈 많은 재벌지주(을지면옥)의 욕심에 휘둘려 다수의 영세 토지주를 사지로 몰아넣는 정책을 결정해서는 안된다"며 "15년을 넘게 참고 인내하며 추진해 온 세운3구역 정비 사업은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그간 정비사업을 주도해오던 을지면옥 등 일부 토지주 및 영업자들이 보상 평가액을 높이기 위해 재개발을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토지주들은 "재개발 추진을 위해 대의원회 좌장을 맡아온 을지면옥이 2016년 2월, 자신이 보유한 136.7평 토지에 대해 평당 2억원을 요구했다"며 "을지면옥에 보상평가액의 4배가 되는 금액을 지불하면 나머지 15평 내외의 영세 토지주는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없어 이를 반대하자 (을지면옥이)동의를 철회했다"고 말했다.

토지주들은 서울시의 세운지구 재개발 사업 중단은 영업자 중심의 편파 행정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투쟁에 나설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들은 "이 지역은 화장실도 없어서 참고 일하다 지하철 화장실을 이용할 정도로 개발이 절실히 필요한 곳"이라며 "2011년 세운지역개발을 전면 중단한 박원순 시장이 사업 시행 인가가 완료된 지역에서 또다시 촉진 계획을 전면 보류하고 을지면옥 보존 방안을 검토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세운 3-3구역 토지주인 김용춘(63세)씨는 "1995년부터 23년간 임대료가 매년 오를 당시에도 월세를 올리지 않고 재개발 되기만을 기다렸다"며 "재개발이 된다고 해 어떠한 건축행위도 하지 못한 채 세입자의 편의를 봐주며 기다렸는데 전면 중단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세운지역도심재개발은 2006년 5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제1호 공약으로 발표하면서부터 논의가 시작됐다. 세운상가를 철거해 공원으로 만들고 이곳에 100층짜리 초고층빌딩을 세운다는 내용이었다.

박원순 시장 부임 후 2011년 10월 세운상가 개발 계획은 백지화됐고, 2014년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방향으로 촉진 계획이 마련됐다. 세운3구역은 대지면적 3만6747㎡로 2014년 지정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8개 구역 중 가장 크다.

2017년 4월 사업시행 인가가 완료됐지만, 을지면옥을 비롯한 3-2구역 땅주인 14명은 2017년 7월 서울 중구청을 상대로 사업시행인가 무효확인소송을 제기했다. 현재 서울시는 상인들의 반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을지로 일대 재개발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