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르포]'평택-오송' 복복선 예타면제, 현지에선 '어리둥절'

머니투데이
  • 평택·천안=안재용 기자
  • VIEW 36,588
  • 2019.02.06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예타면제사업 뜯어보기-'평택-오송' 복복선](1)호남·영남에 혜택, 평택 등 현지엔 홍보도 안돼

[편집자주] 정부가 24조원 규모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대상 사업을 발표하면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경제성이 떨어진다 해도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2020년 총선을 겨냥한 선심성 정책이라는 비난도 만만치 않다. 머니투데이가 예타 면제대상 사업을 꼼꼼히 살펴봤다.
image
/사진=안재용 기자
"(복복선이) 지나가는 건데 평택에 큰 영향이 있겠어요?"

지난 1일 경기 평택시 일대는 고요했다. 설 명절을 앞뒀지만, 연휴가 긴 탓인지 평소대로 생업에 종사하는 사람이 많았다. '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에 대한 관심은 크지 않았다. 평택과 오송 지역에서 벌이는 사업이지만 정작 해당 지역이 직접 수혜를 입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23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면제사업 중 하나로 평택-오송 복복선화 산업을 선정했다. 총 사업비 3조1000억원이 투입된다. 23개 예타면제 사업 중 두번째로 큰 규모다. 복복선화란 상행선과 하행선을 각각 1개 노선씩 늘리는 것을 뜻한다. 선로가 늘어나는 만큼 통행량이 증가해 2029년 까지 복복선화 사업이 완료되면 하루 기준 선로 용량이 기존 190회에서 380회로 확대된다.

복복선화 사업에 대한 관심은 크지 않았다. 평택 인근보다는 고속철도 증차로 혜택을 입는 경남과 전남 등이 더 혜택을 본다. 홍보가 덜 된 탓도 컸다. 평택 지제역 인근 카페 대표 김모씨는 "복복선 사업이 됐는지 몰랐다"며 "아는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역 인근 A공인중개사 대표는 "열차가 지나가기만 하는 거라 평택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KTX역이 새로 생긴다면 큰 영향이 있겠지만 (신설이) 쉽지 않다. 합류지점에 KTX역이 생긴다는 소문이 돌아 그 지역 땅값이 엄청 뛰었는데 15년째 그대로다"라고 말했다.
고덕신도시 건설현장/사진=안재용 기자
고덕신도시 건설현장/사진=안재용 기자

SRT 정차역인 지제역 인근과 고덕신도시 지역에서는 은근한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장기적으로는 지역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논리다.

지제역 인근 B공인중개사 대표는 "일단 열차 통행량이 많아지면 평택처럼 인구가 많은 지역은 정차를 할 수밖에 없지 않나, 교통이 좋아지는 거고 지역이 좋아지는 거다"라며 "KTX역이 생기는 건 5년 안에는 어려워 보이지만 SRT역인 지제역이 있으니 여길 중심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B공인중개사 대표는 "(자동차로) 지제역 10분 거리에 고덕신도시가 들어서는데 서울과 왕래가 편해진다는 건 이점"이라며 "미군기지와 삼성, LG 등이 들어와 평택경기는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덕신도시가 복복선 사업으로 당장 수혜를 입긴 어려울 것이란 의견도 있었다. 부동산 경기 침체와 높은 분양가 등이 원인인데 통행량 증가라는 호재로 덮기는 영향력이 크지 않다는 설명이다.

고덕신도시 인근 C공인중개사 대표는 "복복선 예타면세 사업이 된 건 들었는데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GTX나 SRT 등 이미 깔리는 것 알고 좋다는 것도 알지만 그렇다고 지금 경기에는 보탬이 안 된다"고 말했다.

C공인중개사 대표는 "부동산 경기가 안 좋은 가운데 (고덕신도시) 땅 분양가가 너무 비싸다"며 "이 가격으로는 새로 발표된 3개 신도시 쪽으로 사람들이 가지 고덕까지 안 내려온다"고 말했다.
평택역/사진=안재용 기자
평택역/사진=안재용 기자

천안에서는 복복선 사업으로 늘어나는 열차들이 천안아산역을 지나지 않는 것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평택-오송 복복선은 토지보상비 절감 등을 위해 지하로 건설될 전망이다. 복복선이 지하로 건설되면 천안아산역에 지하역을 건설해야 정차가 가능하다. 현재로서는 비용문제로 건설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천안 불당동 인근 D공인중개사 대표는 "복복선 사업으로 천안이 손해를 보는 건 아니지만 늘어난 열차들이 천안아산역을 멈추지 않는 것은 불만이다"라며 "지하역을 건설하는 비용이 문제라는 건데 사람들이 당장은 잘 몰라서 가만히 넘어가지만 이슈가 되면 결국 정차하게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D공인중개사 대표는 "천안아산역은 천안 내에서 직장과 집을 잇는 역할을 하지 않아서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