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희진 동생'이 판 부가티, 국내 6대밖에 없던 슈퍼카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VIEW 40,700
  • 2019.03.20 10: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부가티 베이론./사진제공=부가티 홈페이지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를 살해한 피의자 김모씨가 현장에서 훔친 5억원은 이희진씨의 동생 이희문씨가 고급 외제차 부가티를 판 돈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김씨가 이씨 부모 집에서 훔친 5억원은 사건 당일 동생 희문씨가 차량을 매각하고 받은 15억원의 일부였다. 이 차량은 형 희진씨와 동생 희문씨가 속한 강남의 A회사 명의로 돼 있었다. 희문씨는 15억원 중 10억원을 계좌에 입금하고, 나머지 5억원을 가방에 담아 부모에게 전달했다.

부가티는 폭스바겐 그룹 산하의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로, 초고성능 스포츠카와 최고급 세단 등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1909년 설립돼 올해로 110년이 된 유서깊은 명품차 브랜드다.

희문씨가 판 차량은 부가티의 '베이론' 차량으로, 당시 국내에 6대밖에 들어와 있지 않은 최고급 차였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도 이 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희진씨는 구매 당시 베이론 차량을 30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희진씨는 법원으로부터 오는 22일 오전 9시까지 구속집행정지를 허가받아 현재 부모의 장례를 치르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