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성윤모 "글로벌 최고 수소경제 선진국 도약할 것"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2019.06.19 11: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엑스포]성윤모 산업부장관 기조연설 "수소 안전 확보·그린수소 생산·충전인프라 확충 앞장서겠다"

image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수소경제 시대는 탄소 기반의 에너지 패러다임을 탈피하고,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맞이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경제 선진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국가기술표준원, 머니투데이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성 장관에 따르면 전 세계는 온실가스·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에 주목하고 있다. 2017년 글로벌 컨설팅사 매킨지는 2050년 전세계 수소경제 시장이 연간 2조5000억달러까지 커지고, 누적 300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일본, 중국, 독일 등 주요국들은 미래 수소경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한국 정부도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수소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구체적 비전과 목표를 제시했다. 2040년 수소경제 선도국 도약을 목표로 △수소차 620만대 생산 △수소충전소 1200곳 보급 △연료전지 1만7100㎿ 이상 보급을 추진한다는 게 골자다.

성 장관은 "우리나라는 수소차, 연료전지 등 수소 활용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력을 가지고 있고, 그간 풍부한 석유화학·플랜트 산업 경험과 함께 전국에 액화천연가스(LNG) 공급망을 보유하고 있어 조기에 수소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성 장관은 '세계 최고수준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의 도약'이라는 수소경제 활성화 비전을 소개하며 "정부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안전성, 친환경성, 편의성이라는 3대 정책방향에 맞춰 수소경제의 미래를 앞당기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정부는 수소의 안전성 확보를 통해 국민 우려를 해소하는 동시에 수소경제 활성화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최근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 등을 계기로 수소 안전성에 대한 걱정이 늘어난 상황이다.

성 장관은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수소경제는 도박에 불과하다"며 "정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안전을 확보하고 수소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정부는 지난달말부터 수소 충전·저장·제조시설 등 모든 설비를 대상으로 2단계 고압수소 특별점검을 진행 중이다. 또 저압수소·수전해 설비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연말까지 '수소경제 및 안전관리법'을 제정해 관리 근거를 신설할 예정이다. 동시에 주요국의 안전관리 제도를 분석해 국내 여건에 맞게 반영하기로 했다.

성 장관은 "정부의 수소경제 추진 의지에 국민의 협조와 동의를 이끌어내고 안전한 수소경제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도 했다. 수소사업 진행시 인근 주민들의 의견을 사전에 반영해 추진하겠다는 얘기다.

이어 성 장관은 수소의 친환경성 확보를 중점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그린수소의 비중을 최대한 빠르게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수소는 물의 전기분해로 얻을 수 있고, 산소와의 화학 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부산물로 오로지 물만 나오는 친환경 에너지다. 하지만 수소경제 초기인 지금까진 부생수소·추출수소 활용이 불가피하다.

정부는 올해 9월 발표 예정인 '수소기술개발 로드맵'에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급 수전해 기술개발, 액화·액상수소를 활용한 수소의 해외 도입 등 그린수소 확대 방안을 담을 예정이다.

아울러 성 장관은 "수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에서 수소를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수소의 편의성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수소차 확산의 핵심 기반시설인 충전인프라는 보다 적극적인 확충이 필요하다"며 "8월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와 수소 공급 인프라 구축 전략을 수립해 수소를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차질없이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수소엑스포는 오는 21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국내 수소 관련 기업과 공기업, 지방자치단체 연구성과물을 전시한다. 같은 기간 열리는 콘퍼런스에서는 △글로벌 수소사회·수소경제를 선도하는 우리나라 주요 기업의 기술개발 현황 발표 △수소 충전인프라 조기 확충을 위한 안전 문제 △수소기술 표준 선점 방안 등이 논의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