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본사 일본에 없는데…" 日제품 불매운동에 해명바쁜 기업들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조성훈 기자
  • VIEW 21,452
  • 2019.07.07 1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븐일레븐, 다이소, 코카콜라 등 반일감정·불매여론 확산되자 "일본과 무관 또는 관련적다" 해명 잇따라

image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 시행 이튿날인 5일 오후 서울 은평구의 한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팔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019.7.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의 경제 보복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이름이 오르내린 내수 기업들이 선긋기에 나서고 있다. 일본과 무관하다나 본사가 일본 밖에 있는 글로벌 기업이라고 주장하면서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것이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불매운동 리스트에 올라있는 편의점체인 세븐일레븐은 미국태생 브랜드다. 1927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시에 설립된 사우스랜드사가 모태다. 1970년대 일본에 진출한 이래 급성장했고 본사가 어려워지자 일본 슈퍼체인 이토요카도가 1991년 주식과반을 사들였다. 이어 2005년 남은 지분을 전량을 매입해 '세븐&아이홀딩스' 자회사로 편입하면서 일본계로 분류된 것이다. 그러나 한국법인인 코리아세븐측은 미국 세븐일레븐과 계약해 1989년 설립됐으며, 현재 코리아세븐은 롯데지주가 지분 80%가량을 포함, 97% 정도를 롯데가 보유한 한국회사라고 설명했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가맹사업의 구조상 불매운동시 소상공인인 가맹점주는 물론 국내 중소 협력사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는 만큼 신중하게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편의점은 일본에서 정립된 모델이어서 일본과 연관성이 많은게 사실이다. 실제 미니스톱은 일본 이온그룹의 계열이다. 반면 CU의 경우 과거 일본 훼밀리마트 브랜드를 썼지만 현재는 브랜드와 지분관계를 정리했는데도 불매 리스트에 종종 거론돼 억울함을 토로한다.

생활용품기업 다이소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다이소는 일본 다이소에서 브랜드명을 가져왔지만 한국기업인 아성HMP가 지분 50%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 다이소는 2대주주로 30%가량을 보유한다. 다이소측은 "과거사 이슈가 터질때마다 불매운동 리스트에 포함되는데 우리는 일본에 한국 중소기업 제품을 수출까지 하는 엄연한 한국회사"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조지아 커피, 토레타 등을 판매하는 한국코카콜라 역시 지난 5일 일본산 제품이 아니라는 공식 입장 자료를 냈다. 조지아 커피와 토레타는 일본 코카콜라에서 처음 개발한 제품은 맞지만 코카콜라 본사가 브랜드 로열티를 소유한 제품이다.

한국코카콜라는 "국내에서 생산 및 판매되는 조지아와 토레타는 국내 소비자 입맛과 기호에 맞춰 한국코카콜라가 다시 개발한 제품으로 일본에서 판매되는 제품과 완전히 구분된다"며 "두 브랜드 제품 모두 전량 국내에서 생산판매되며 일본 코카콜라와는 로열티를 포함 어떠한 경제적 이해관계가 없다"고 잘라말했다.
/사진제공=한국코카콜라 트위터
/사진제공=한국코카콜라 트위터

불매운동의 핵심제품으로 거론된 일본 담배회사도 해명에 나섰다. 메비우스를 판매하는 JTI코리아는 "JTI코리아는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둔 JTI(Japan Tobacco International) 소속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JTI는 전 세계 담배 시장을 대상으로 제조하고 판매하는 글로벌 기업이며 한국에서 판매하는 제품은 대부분 필리핀에서 생산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밖에 한일간 합작사로 설립된 동아오츠카 등도 자사 제품이 불매운동 리스트에 포함되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들은 글로벌 시대 외국기업의 지분투자는 흔한 일이고 수십년간 국내에서 생산판매된 인기 제품들까지 불매운동을 벌이는 것은 우리 경제에 역효과만 초래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라멘, 스시 등을 판매하는 외식 자영업자들도 불매 운동 움직임에 우려하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반일 감정이 단기간에 직접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미치진 않고 있지만, 한일 관계가 계속 악화되고 온라인상 불매 운동 움직임이 지속되면 일본 관련 제품·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을 미칠 수 있어 적극 해명에 나서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