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중기중앙회 첫 여성 인사부장 '유리천장' 깬 비결은

[피플]박미화 중기중앙회 인사부장 "소통하는 인사문화 만들 것"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입력 : 2017.02.13 04:10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미화 중소기업중앙회 인사부장
박미화 중소기업중앙회 인사부장
"회사 내에서 육아휴직을 신청한 첫 여직원이었어요. 지금은 당연한 일이지만 그땐 용기가 필요했죠."

2008년 첫째 아이를 낳고 사내 1호 육아휴직을 냈던 과장은 1년 뒤 무사히(?) 업무에 복귀했다. 이후 둘째를 낳고도 당당히 육아휴직을 썼다. 그녀의 용기 덕분에 사내에서 육아휴직은 눈치 안보고 쓸 수 있는 문화로 자리했다. 350만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을 대표하는 중소기업중앙회의 첫 여성 인사부서장 박미화 부장의 이야기다.

2000년 중기중앙회에 입사한 박 부장은 어느새 17년차 '왕고참' 선배가 됐다. 중기중앙회에 3급 이상 여직원은 박 부장을 포함해 단 세 명뿐이다. 중기중앙회가 정규직 공채 여직원을 뽑기 시작한 것이 1998년부터여서다.

남성 사업주와 협동조합 이사장이 대부분인 중기중앙회는 그동안 남자직원이 절대다수를 차지했지만 최근에는 전체 정규직원(350명) 중 여직원 비율이 25%(87명)로 높아졌다. 여직원이 비서 등의 업무만 하던 과거와 달리 주요 정책업무도 담당한다. 그중에서도 박 부장은 소상공인공제사업부, 정책총괄실 등 굵직한 업무를 담당하면서 후배 여직원들의 ‘롤 모델’로 꼽힌다.

특히 박 부장은 지난해 6월 여직원으로는 처음으로 인사부장에 오르면서 화제가 됐다.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고 유리천장이 얇아지고 있다지만 여전히 기업 내 '인사부장' 직책은 남성 비율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파격 인사다.

이 같은 파격 인사는 박성택 중기중앙회 회장의 권위주의 탈피와 조직혁신 의지에 따른 것이다. 박 회장은 인사를 단행한 후 박 부장을 직접 불러 “권위주의적이거나 인맥 중심의 인사가 아닌, 섬세하고 합리적인 업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박 부장은 인사부장으로 옮긴 지 5개월만인 지난 1월 첫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중기중앙회는 본사 내 8개 본부를 비롯해 전국 13개 지역본부, 4개 해외지사까지 갖춘 큰 조직이다. 그만큼 챙겨야 할 것들도 많고, 이해관계도 복잡할 수밖에 없다. 박 부장은 오랜 기간 고심하고, 직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했다고 생각했지만 인사 후 ‘뒷말’은 없지 않았다.

박 부장이 올해 업무 화두로 '소통'을 꺼낸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박 부장은 "인사 결과는 부서가 좋으냐 아니냐의 단순한 문제가 아니라 회사가 '나'를 어떻게 여기는지, 개인 평가의 함축적인 결과로 받아들인다는 걸 다시금 깨달았다"며 "인사 과정에서 충분한 소통을 하고 이해하는 인사부장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첫 여성 인사부장의 등장 후 중기중앙회의 조직문화에는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남성 중 육아휴직을 내는 사례도 올해 처음 나왔다. 박 부장은 "인위적으로 여직원을 위한 무언가를 하려 하기보다는 조직문화에 자연스레 양성평등이 스며들도록 하고 싶다"며 "앞으로 여직원들이 많아지면 자연스레 팀·본부·회사 차원에서 함께 지내는 방법을 터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늬
김하늬 honey@mt.co.kr

'하늬바람'이라는 제 이름처럼, 바람의 체력을 가졌습니다. '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