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스타벅스 장학생 "업무하며 '올 A+' 학점, 비결은요.."

[피플]김하영 파트너..스타벅스 코리아, '일-학업' 병행 지원제도로 직원 지원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7.03.13 04:22|조회 : 13902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하영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파트너/사진제공=스타벅스커피 코리아
김하영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파트너/사진제공=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난달 22일 서울 소공동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본사에선 '특별한 발표'가 진행됐다. 발표자는 스타벅스가 지난해 한양사이버대학교와 도입한 '파트너(스타벅스에서 직원을 일컫는 말) 학사학위 취득지원' 프로그램의 최우수 성적 우수자 김하영 파트너(24)였다.

김 파트너는 첫 학기 장학생으로 선정된 파트너 140여명 중 성적 우수자 17명에게 주어진 '일본 커피문화 탐방'을 통해 접한 일본 커피문화를 발표했다.

이석구 스타벅스 코리아 대표는 그녀의 발표를 들은 후 일과 학업을 병행하면서 힘든 점은 없는지 등을 묻고 '학생 겸 직원'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스타벅스는 직원 1만여명 중 전문대를 졸업하거나 고졸 학력만을 가진 이들이 학사학위를 취득하고 더 큰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 파트너는 더 하고 싶었던 공부를 할 수 있게 된 사례다. 2012년 한국관광대학교 호텔제과제빵과를 다니던 중 학과 공부를 보충할 겸 휴학을 결정하고 스타벅스와 인연을 맺은 김 파트너. 처음엔 생활비를 벌 계획으로 입사했으나, 커피 향기와 즐거운 기업 문화에 매료됐다.

학업으로 잠시 업무 현장을 떠난 적도 있지만, 재입사하면서 일과 학업을 모두 챙겼다. 하루 3~4시간만 자는 등 바쁜 시기도 있었지만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것이 뿌듯했다.

전문대 졸업을 앞두고 바리스타에서 수퍼바이저로 직급이 올라 부점장으로 승진했지만, 공부를 더 하고 싶었다. 하지만 학비 부담이 컸고, 여유가 있을지 회의적인 생각도 들었다.

그러던 중 희소식이 들려왔다. 스타벅스 코리아가 지난해 하반기 한양사이버대학교와 '파트너 학사학위 취득' 프로그램을 운영키로 한 것이다. 스타벅스는 선정된 파트너들에게 첫 학기 학자금 전액을 지원했다. 둘째 학기부터는 평균 B학점 이상 취득자를 대상으로 등록금을 전액 지원키로 했다.

김 파트너는 이를 이용해 지난해 9월 한양사이버대 호텔관광외식경영과 2학년 1학기로 편입했다. 사이버대학 특성상 가장 중요한 것은 동영상강의를 밀리지 않고 시청하는 것이었다. 첫 학기 6개 과목을 수강한 만큼 주·야간 업무 상관없이 하루에 1시간 분량짜리 강의를 무조건 챙겨 들어야 했다. 김 파트너는 이해될 때까지 이를 두세번씩 반복 시청했다. 쉬는 날엔 복습과 과제를 거르지 않았다.

시험은 날짜가 정해져 있어 근무 조정이 필요했는데, 점장과 동료들은 선뜻 근무를 조정해주며 배려했다. 이 덕에 김 파트너는 대학 시절에도 거두지 못한 '전과목 A+' 성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특히 지난 학기 들은 외식사업론, 서비스 마케팅 수업 등은 현장 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됐다. 김 파트너는 우수한 성적으로 최근 '일본 커피문화 탐방'도 다녀왔다. 일본 스타벅스 매장 등에서 배운 새로운 고객 서비스를 매장에 도입하는 시도도 하고 있다.

그녀는 "올해는 대학 성적을 유지하며 점장으로 승진하는 게 목표이고, 사이버대 졸업 후에는 스타벅스 본사 푸드팀으로 입사하고 싶다"며 "사내 장학제도를 통해 나만의 커피 문화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도 고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twitte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