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동반성장 교두보 ‘케이콘’(KCON), “재참여의사 중소기업 92.5%”

[인터뷰] 이정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경영협력본부장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7.08.19 06:12
폰트크기
기사공유
18~20일 ‘KCON LA 2017’ 중소기업 68개사 참여 2배↑

4년간 445개사 지원, 바이어 수출상담 1425건 ‘소비재’ 위주

“자력 쉽지 않은 중소기업에 가장 효과적인 상생 플랫폼”




이정화 경영협력본부장.
이정화 경영협력본부장.
18일 시작해 20일까지 미국 LA에서 열리는 ‘케이콘(KCON) 2017’에는 한류 스타 가수뿐 아니라 중소기업 68개사도 함께 참여한다. CJ가 주최하는 콘서트와 콘벤션이 결합한 K라이프스타일 축제에 중소기업의 참여는 한류의 제2 수출 역군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는 기회다.

지금까지 케이콘에 참여한 중소기업 수는 총 445개사로 해외 바이어 상담만 1425건에 이를 정도로 또렷한 성과를 보였다. CJ는 지난 2014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 코트라 등과 협력해 유망 중소기업을 초청했다. 올해는 2014년 36개사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68개사가 참여하고 평균 경쟁률도 3대 1을 넘었다.

케이콘을 통해 중소기업의 수출 발판을 마련하고 상생협력으로 동반 성장에 힘을 실은 주인공으로 중소벤처기업부를 빼놓을 수 없다.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의 이정화 경영협력본부장은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2014년부터 케이콘을 통해 중소기업을 지원했다.

이 본부장은 “CJ E&M은 케이콘을 통해 한류 문화를 더욱 알릴 수 있고, 중소기업은 해외 마케팅과 판로 개척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며 “무엇보다 해외에서 현지 바이어와 소비자를 직접 만나 관심과 호감을 이끌어내는 데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참여 중소기업은 케이콘 행사와 연계된 홍보 판촉 활동을 통해 자사 제품에 대한 반응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올해 행사에선 체험형 이벤트를 강화했다. K라이프스타일을 더 가깝고 깊이 체험할 뷰티, 패션, 아이디어 생활용품 등 한류 소비 제품들이 잇따라 선보인다.

참가 기업들은 또 행사 기간 LA컨벤션센터 내 ‘코리아 존’(Korea Zone)에서 현장 관객을 대상으로 판촉전과 전시회도 연다.

CJ가 주최한 'KCON 2016 LA'에서 외국 관람객이 중소벤처기업부가 마련한 중소기업 제품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제공=CJ E&M<br />
CJ가 주최한 'KCON 2016 LA'에서 외국 관람객이 중소벤처기업부가 마련한 중소기업 제품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제공=CJ E&M

이 본부장은 “일반 전문 전시회와 달리, 한류 문화행사를 활용해 비즈니스 활동이 이뤄진다는 점 때문에 중소기업들의 지원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며 “현지 관객이 즉각적 관심을 보이는 제품과 진출국가 수출이 유망한 제품 위주로 선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참여 중소기업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2016년 ‘KCON LA’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재참여 의사는 92.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초 ‘KCON 재팬 2017’에 참여한 화장품 업체는 바이어와 상담 후 일본 매장 입점 계약을 맺었고, 한 주얼리 업체는 케이콘 참여를 계기로 유럽의 한 홈쇼핑 사와 방송을 준비 중이다.

이 본부장은 “케이콘은 자력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소비자와 바이어의 호감을 이끌어내는 가장 효과적인 상생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중소기업 성과창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KCON 2016 LA' 컨벤션 전경. /사진제공=CJ E&M<br />
'KCON 2016 LA' 컨벤션 전경. /사진제공=CJ E&M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