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4.14 873.61 1076.80
▼9.97 ▼5.41 ▲7.8
-0.40% -0.62% +0.73%
블록체인 가상화폐

"전직 교장선생님, 기업인…'평균 60세' 기업에서 인생 2막"

[피플]이커머스 '위메프' 상품 검수, 시니어 기업 '에버영피플' 매니저들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입력 : 2017.12.18 04:06
폰트크기
기사공유
에버영피플에 근무하는 (좌측부터) 구광서 매니저, 김혜숙 매니저, 이원호 매니저 /사진=임성균 기자
에버영피플에 근무하는 (좌측부터) 구광서 매니저, 김혜숙 매니저, 이원호 매니저 /사진=임성균 기자
하루 4시간 근무, 4대 보험 및 휴가 보장, '상사' 없이 전직원 매니저 동일 직급, 학력·성별 차별 없고 승진 스트레스가 없는 기업…

주인공은 이커머스 채널 '위메프' 상품 검수를 담당하는 '에버영피플'. 이곳의 특이점은 하나 더 있다. 바로 전직원이 50대 이상, 평균연령 60세 기업이라는 것이다.

에버영피플에서 근무하는 구광서 매니저(62), 김혜숙 매니저(57), 이원호 매니저(59)는 모두 20~30여년 직장생활을 거쳐 이곳에서 '인생 2막'을 시작했다.

이력도 다양하다. 구 매니저는 교장 선생님으로 30년 이상 몸담았던 교직을 올해 떠났고 이 매니저는 기업 전산실에서 30여년간 일한 뒤 정년퇴직했다. 김 매니저도 기업에서 총무·회계업무를 15년간 맡았다. 이곳에서는 모두 '00 매니저님'으로 통한다.

김 매니저는 "조금 전까지도 서로 전 직업이 뭔지 몰랐다"며 "'뉴 스타트'(새 출발)인만큼 서로 선입견을 갖지 않고 동료들을 대하고, 업무를 하기 위한 '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구 매니저는 "나이를 밝히지 않아 동료들이 모두 어린 50대로 알고 있었는데 아쉽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들은 위메프에서 판매되는 패션, 의류, 생활잡화, 식품 등 수만여가지 상품들의 판매 페이지를 하나하나 살피고 인증 여부, 과대광고 여부, 표현의 정확성 등을 꼼꼼히 확인한다.

김 매니저는 "예컨대 '세계 최초' '유일'과 같이 오해의 소지가 있는 표현, 병이 낫는다거나 자세교정이 된다거나 하는 상품 효과 사실 검증, 식품에 '천연 재료'라는 표현이 쓰일 수 있는지 여부, 가격 혼동이 되는 표현이 없는지 등 다양한 사례들을 검증하고 문제가 있으면 반려한다"고 말했다.

에버영피플에 근무하는 (좌측부터) 구광서 매니저, 김혜숙 매니저, 이원호 매니저가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에버영피플에 근무하는 (좌측부터) 구광서 매니저, 김혜숙 매니저, 이원호 매니저가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매니저들은 모두 '이곳에서 '인생 2막'이 시작된 것은 행운'이라고 입을 모은다. 김 매니저는 "15년여를 몸담아 온 회사가 문을 닫는 바람에 퇴직하게 돼 패닉에 빠져 있었다"며 "실업급여를 1년간 받고 이후 아르바이트 등을 했는데 주변 친구들이 직장에서 일하는 것을 보면 상대적인 괴리감, 상실감이 컸다"고 말했다.

이 매니저는 "2~3년간 퇴직 후 공백기가 있었는데 제빵을 배우기도 했고 프랜차이즈 창업도 생각했다"며 "하지만 여윳돈이 많지도 않고 퇴직 후 사업실패 사례도 많아 창업에 나서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던 중 모두 우연찮게 에버영피플의 채용공고를 보게 됐다.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원서를 넣고 서류, 필기와 실기, 면접 등 3단계를 거쳐 10:1 경쟁률이 뚫고 합격했다. 직원들은 모두 20여명으로 오전·오후타임으로 나눠 하루 4시간씩 일한다. 젊은 시절 승진과 경쟁, 부담감을 내려놓고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다. 급여가 그리 높지 않지만 인생 2막을 시작했다는 즐거움이 무엇보다 크다.

구 매니저는 "오랜 공직생활에서 보람도 있었지만 책임감과 중압감이 작지 않았다"며 "4시간씩 규칙적으로 근무하고 내 시간도 즐길 수 있는 데다 다양한 동료들도 생겨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 "퇴직한 친구들 모두 아직 젊고 일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동의하지만 마땅한 일자리가 없다"며 "퇴직 고급인력이 향후로도 계속 늘어날텐데 다양한 형태의 파트타임, 높지 않은 임금이라도 특화된 업무들을 시니어들이 맡을 수 있도록 정부와 기업이 나서주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버영피플에 근무하는 (좌측부터) 이원호 매니저, 김혜숙 매니저, 구광서 매니저 /사진=임성균 기자
에버영피플에 근무하는 (좌측부터) 이원호 매니저, 김혜숙 매니저, 구광서 매니저 /사진=임성균 기자

박진영
박진영 jyp@mt.co.kr

머니투데이 JYP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