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38.80 865.70 1077.20
▲16.97 ▲17.67 ▼7.3
+0.70% +2.08% -0.67%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 SFIS 2018 (~0220)

김영준 한콘진 원장, “공정과 상생 통한 신한류 확산에 집중할 것”

[인터뷰]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창작자와 수요자, 중앙과 지방 모두 즐기는 콘텐츠 구축”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8.01.17 17:00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그는 17일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quot;공정과 상생을 통해 혁신 성장을 이루겠다&quot;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br />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그는 17일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공정과 상생을 통해 혁신 성장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한콘진) 신임 원장의 일성은 ‘신한류’였다. 콘텐츠 산업의 미래가 ‘신한류’ 키워드에서 시작해 ‘킬러 콘텐츠’로 이어지는 흐름이 중요하다는 것이 그의 역설이다.

여기까지는 여느 기관장에게서 흔히 듣던 말처럼 비치지만, 그는 이를 위해 ‘공정과 상생’이라는 가치를 추가했다. 정의와 협력으로 쉽게 수렴되는 이 가치는 새 정부 기조의 연장선상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는 이를 적폐청산의 범주나 철학적 명제로 묶어두지 않았다.

17일 서울 광화문 콘텐츠코리아랩(CKL) 기업지원센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 원장은 “모든 콘텐츠 산업은 공정과 상생이라는 틀 속에서 성장한다”고 강조했다.

“마치 공정과 상생은 혁신 성장과 충돌한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지 않습니다. 공정한 상생이 안 되면 콘텐츠 산업은 한계에 봉착한다고 봐요. 현재 게임이나 방송, 대중음악 등 콘텐츠에서 양극화 현상이 얼마나 많이 고착화하고 있나요.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지는 콘텐츠 산업만으로는 시장의 미래를 담보할 수가 없죠. 규모가 작다가 제작 능력이 없다고 말할 수 없기 때문에 그들의 체력을 길러줄 필요가 있어요.”

김 원장은 킬러 콘텐츠를 위한 방식이 지금처럼 흐르지 않을 것이라고 예견하면서도 “굉장히 어려운 문제”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콘텐츠 생태계도 창작자부터 수요자, 중앙부터 지방까지 포괄하는 방식으로 ‘누구나, 콘텐츠로 일상을 풍요롭게’ 구축할 예정이다. 그는 “기호와 취향이 반영된 콘텐츠를 키우는 작업은 필요하다”면서 “지역 콘텐츠를 주민과 연결하는 프로그램을 우리 기관에서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음반, 영화 제작에 이어 대학 강단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콘텐츠 전문가로 살아온 경험을 반영하듯, 김 원장은 “해외콘텐츠비즈니스센터 업무도 전문가가 필요하다”며 개방직으로 민간에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콘진 원장 자리가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한때 6년간 같은 회사에서 일했지만, 원장 선임 과정에 전혀 알지 못한다”고 잘라 말했다.

임기 중 꼭 완수하고 싶은 한 가지 목표에 대해서 김 원장은 “한류를 한 차원 레벨업 시키는 신한류 확산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고 싶다”며 “2019년 편성되는 예산에 맞춰 신한류 확산에 방점을 찍고 싶다”고 말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