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저성장을 넘자] 열린고용 새로운 대한민국 관련기사9

朴 당선인, 고졸채용 활성화 위해 '직무능력평가제' 도입

[열린고용 새로운 대한민국 만든다]<2-2>새정부 '열린 고용' 정책 들여다보니...

[저성장을 넘자] 열린고용 새로운 대한민국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입력 : 2013.01.09 06:17|조회 : 9190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부가 교육과 일자리를 연계하기 위해 모든 직종에 요구되는 직무능력을 표준화한다. 또 직무능력 표준을 활용해 고등학교 이후 직업 교육을 일자리 중심 교육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8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열린 고용' 정책을 인수위에 보고할 예정이다.

고용부는 우선 스펙 기반 채용시스템에서 탈피, 젊은 인재들이 꿈과 끼를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열정과 창의성' 중심의 직무평가시스템 및 채용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직무능력을 국가 차원에서 표준화하고, 직업교육과 자격의 연계 강화를 위해 '과정 이수형 자격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교육(졸업장 및 학위)과 자격증, 직업훈련 이수, 직무경력 등이 서로 인정되는 통합적 국가역량 체제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특히 기업이나 기관마다 학벌이나 스펙이 아닌 직무능력 평가를 토대로 채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우선 공공기관에 도입 후 단계적으로 민간 기업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용부는 아울러 민관 합동으로 '스펙초월 청년취업센터'를 설립, 열정과 잠재력만으로 청년을 선발하고 멘토를 통해 양성된 인재를 인재은행에 등록해 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처럼 불필요한 스펙 쌓기를 방지하기 위해 '고용정책기본법' 개정, 이 같은 내용을 담을 계획이다.

고용부는 이밖에 △관련부처·지자체 및 산업체가 특성화고 집중 육성 △제조업 이외 특수 분야 마이스터고 지정 다양화 △산업현장 중심 교육과정 편성·운영 완전 자율화 △취업을 위한 위탁교육 제도 개선 및 기회 확대 △특성화고 집중 육성 및 위탁교육 기회 확대 위한 예산 확보 등을 인수위에 보고할 방침이다.

인수위 핵심관계자는 "박 당선인이 능력중심사회 구현을 위한 직무능력 평가제에 대한 관심이 많다"며 "출신 학교나 지역에 관계없이 직무능력을 소유한 사람은 누구나 취업과 승진에 차별받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