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년사]신제윤 "미래 삼성전자 될 금융전업가 키울 것"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2014.01.01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희망 주고 신뢰받는 금융 만들어야…올해 실질적 정책집행의 해 될 것

image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금융전업가' 육성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제조업을 기반으로 한 대기업집단의 계열 금융사가 아니라 금융에만 전념하는 기업을 미래 금융산업의 핵심 플레이어로 키워나가겠다는 의미다.

신 위원장은 1일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금융 고유의 DNA를 가진 다양한 시장 플레이어들이 육성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위원장은 "미래 역동적 금융의 핵심 파트너는 금융전업가라고 생각한다"며 "모험자본 활성화 등 창조경제의 융성을 위해서도 금융전업가 육성은 불가피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금융의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는 결국 금융전업가 중에서 나올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 금융에 대한 올바른 현실인식과 충실한 해외사례 연구 등을 접목해 구체적인 육성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신 장관은 이어 "해결하기 어려워 보이는 문제에 봉착하면 늘 '원칙이 무엇인가'를 고민한다"며 "금융이 희망을 주고 있는가, 금융이 신뢰를 받고 있는가'라는 화두를 제시했다.

그는 "금융은 '집 한 채 마련하기’라는 소박한 가장의 꿈부터 ‘아이디어만으로 회사 차리기’라는 청년의 도전, ‘은퇴 후의 안정적 삶’이라는 노년의 계획까지 금융은 인생의 크고 작은 목표를 실현시키는 희망의 수단"이라며 '국민과 기업에 희망을 주는 금융'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서민금융 지원체계를 개선해 금융의 온기를 보다 확산시키고 창의적 기업과 연결하는 핵심고리인 기술평가시스템을 구축, 실물과의 동반성장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올 상반기 내에 기술정보를 한 곳에 집중·관리하는 민관 공동의 기술정보데이터베이스(TDB)를 구축하고 민간 기술신용평가기관이 등장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신 장광은 또 "금융은 '무신불립(無信不立)' 하나로 요약될 수 있다"며 "신뢰가 없이는 금융의 존립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서는 금융의 안정성 확보와 실물경제 지원을 동시에 충족시켜 나가야 한다"며 "어떻게 보면 두가지 요구가 상반돼 보이지만 이는 '금융의 숙명'"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작년 한 해 동안 일어난 몇몇 사건들로 인해 금융인의 도덕성에 대한 회의론이 일기도 했다며 금융시스템의 신뢰를 손상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행위보다 엄중한 제재를 적용시킬 것임을 재천명했다.

신 장관은 이와 함께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다음 세대에 경제적 부담을 미루지 않기 위해서라도 원칙이 확실히 작동하는 상시 구조조정 시스템은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할 우리 세대의 책무"라며 "상시적 기업구조조정을 통해 경제의 옥석을 지속적으로 가려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