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2015 당당한 부자 관련기사7
편집자주머니투데이가 창립 16주년 및 오프라인신문 14주년을 맞아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당당한부자 전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희망이 사라진 시대를 상징하 듯 '당신이 부자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2.4%가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지난해(93.0%)와 큰 차이가 없었다.

국민 10명중 6명, "朴 정부 정책, 부자에게 유리"

[2015 당당한 부자]'친부자정책' 판단 이유…'기업규제 개선 등 친기업정책' '매매 중심 부동산정책' 등 꼽혀

2015 당당한 부자 머니투데이 최우영 기자 |입력 : 2015.06.18 06:30|조회 : 8240
폰트크기
기사공유
/그래픽=김지영 디자이너
/그래픽=김지영 디자이너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박근혜 정부가 '친부자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 전국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5년 당당한 부자' 관련 국민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정부 정책이 부자'에게 유리하다'는 인식이 61.0%로 조사됐다. '어느 쪽으로도 치우치지 않았다'는 29.6%, '서민에게 유리하다'는 9.4%였다.

'부자'에게 유리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40대 이하(20대 74.5%, 30대 81.2%, 40대 70.3%), 화이트칼라 종사자(72.8%), 광주·전라지역(78.2%), 학생 신분(70.2%), 대학 재학 이상 학력(68.9%), 부자 비호감층(76.3%)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어느 쪽으로도 치우치지 않았다'는 60세 이상(48.1%), 대구·경북지역(38.9%), 강원·제주지역(35.8%), 농업·어업·임업 종사자(41.8%), 무직·기타(38.4%), 고졸 이하 학력(중졸 이하: 38.4%, 고졸: 35.8%), 가구소득 200만원 이하(100만원 미만: 40.5%, 100~200만원 미만: 36.4%), 부자 호감층(39.0%)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박근혜 정부 정책의 '부자'에게 유리하다고 평가한 응답자 610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기업규제 개선 등 친기업 정책'을 꼽은 응답자가 47.9%였다. 다음으로 '매매 중심의 부동산 정책'(20.6%) '담배세 인상 등 조세 정책'(20.0%) '안심전환대출 등 금융 정책'(7.0%)이 뒤를 이었다.

'기업규제 개선 등 친기업 정책'을 꼽은 응답은 40대(55.3%), 화이트칼라(55.0%), 가정주부(54.0%), 가구소득 400만~500만원 미만(57.8%), 가구소득 500~800만원 미만(54.7%)에서 더 높았고 '매매 중심의 부동산 정책'은 30대(27.6%), 농업·임업·어업(34.6%), 중졸 이하(27.4%)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세종=최우영
세종=최우영 young@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최우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