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2015 당당한 부자 관련기사7
편집자주머니투데이가 창립 16주년 및 오프라인신문 14주년을 맞아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당당한부자 전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희망이 사라진 시대를 상징하 듯 '당신이 부자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2.4%가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지난해(93.0%)와 큰 차이가 없었다.

"큰 富엔 큰 책임" 떳떳이 쌓고 정성껏 나눌때 '존경받는 부자'

[2015 당당한부자 ①-2]부자 호감도 10점 만점에 4.48점… 갈수록 커지는 상대적 박탈감, 불평등이 원인

2015 당당한 부자 머니투데이 엄성원 기자 |입력 : 2015.06.18 06:30|조회 : 7027
폰트크기
기사공유
"큰 富엔 큰 책임" 떳떳이 쌓고 정성껏 나눌때 '존경받는 부자'
"부자란 많이 가진 사람이 아니라 많이 주는 사람이다" 독일 출신의 사회심리학자 에리히 프롬은 그의 저서 '사랑의 기술'에서 부자를 이렇게 정의한다. 그가 생각한 부자의 가치는 부를 얼마나 더 더하느냐가 아닌 얼마나 빼고 나누느냐에 달려 있다.

머니투데이가 창립 16주년 및 오프라인신문 14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 전국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5년 당당한 부자 전국민 여론조사'에서 부자에 대한 호감도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다. 특히 20대는 절반 가까이가 부자에 대해 반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에 대한 호감도를 10점 만점으로 평가한 점수는 평균 4.48점(0~4점 비호감·5점 보통·6~10점 호감)으로 조사돼 전년도의 4.46점에서 0.18점 하락했다. 이는 2004년 여론조사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저치다.

머니투데이 여론조사에 나타난 부자 호감도는 2006년 5.28점으로, 유일하게 5점을 상회했을 뿐 이후 조사에서는 9년 연속으로 5점을 밑돌았다. 중간 점수인 5점을 호감과 비호감의 경계선으로 보면 우리나라 국민의 부자에 대한 인식이 9년째 줄곧 '비호감'에 머물러 있는 셈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의 부자에 대한 비호감 정도가 가장 심했다. 20대의 경우, 전체 응답자의 47.1%가 부자에게 5점 미만의 평점을 부여, 다른 연령대와 큰 차이를 보였다. 30대와 40대 중 5점 이하의 평점을 매긴 응답자는 각각 41.6%와 42.2%였으며 60세 이상 응답자는 24.5%만이 5점 이하를 부여했다. 특히 60대 이상은 평균 점수에서도 5.14점으로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호감' 평가가 우세했다.

한 준 연세대 교수는 특히 20대가 부자에 대한 호감도가 낮은 것에 대해 "젊은 세대는 베이비붐 세대나 386세대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며 "기성세대가 고속 경제성장 속에서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오랫동안 직장생활을 유지하고 부를 축적할 수 있던 데 비해 자신들은 그렇지 못하다는 생각이 부자와 기성세대에 대한 반감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부자들이 존경받지 못하는 사회 분위기에도 변화가 없었다.

부자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을 묻는 질문에 '부를 이룬 노력을 인정하고 존경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17.4%에 불과했다. 이에 비해 응답자의 63.0%는 '노력은 인정하지만 존경하지는 않는다'고 답했고 나머지 19.6%는 '노력을 인정하지도 존경하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80% 이상이 부자를 존경의 대상으로 여기지 않는 셈이다.

부자를 존경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설문은 스스로의 힘으로 부를 쌓아올린 자수성가형 부자가 아닌 선대의 부를 그대로 물려받은 '금수저형 부자'나 부동산 투자나 편법 등으로 갑작스레 부자가 된 졸부가 대다수라는 인식 때문이었다.

부자를 존경하지 않는 이유로는 '상속, 부동산 투기나 운, 편법 등으로 부자가 된 사람이 많아서'라는 응답이 42.4%로 가장 많았고 '부를 지키기 위한 위법행위가 많아서'(22.9%), '기부나 봉사활동에 인색해서'(19.0%) 등이 뒤를 이었다.

한 교수는 "한국 사회의 부자, 더 나아가 부(富)에 대한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주거, 취업 등 젊은 층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정책 마련과 함께 편법, 탈세 등에 대한 불만이 쌓이지 않도록 한국사회 전반의 공정성 수준도 제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