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2016년 신년기획-과학이 미래다 관련기사14
2016 신년기획 - 과학이 미래다

'IBM 슈퍼컴 왓슨' 시장 이끌고 구글 딥러닝·애플 시리 '맹추격'

[AI·로봇이 밀려온다]<2-2>IBM, 2011년 '왓슨' 선보인 후 B2B 플랫폼화…구글·애플·페북·MS 등 AI기반 플랫폼 구축 혈안

2016년 신년기획-과학이 미래다 머니투데이 김지민 기자 |입력 : 2016.01.04 03:09|조회 : 1068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기계가 모든 것을 대체하는 시대가 올까. 얼마전까지만해도 명확한 답변을 못 내린 이 질문에 이젠 “그럴 수 있다”는 쪽에 가깝게 다가서고 있다. 전문가들은 ‘도구적 인간의 마지막 발명품’이라 부르는 ‘인공지능(AI)’를 올해 ICT(정보통신기술)계 화두로 꼽는다. AI가 인간을 도울 것이라는 낙관과 인간의 자리를 차지할 것이란 비관이 교차한다. 확실한 것은 AI와 이를 기반으로 한 ‘지능형 로봇’의 활약은 시간문제라는 것이다. 기업들은 빅데이터와 머신러닝 등으로 훈련시킨 AI로 시장 패권에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이들은 이전보다 더 편리한 서비스로 소비자들을 유혹한다. 다른 한편에선 인간이 AI에 밀려 무능한 존재로 전락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피할 수 없는 AI 시대, 우리는 어떻게 맞이하게 될까.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 5년 전 미국은 물론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사건(?)이 벌어졌다. 미국 인기 퀴즈쇼 '제퍼디'에서 IBM의 인지컴퓨팅(Cognitive computing) 브랜드 '왓슨'이 인간을 누르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자연어를 이해하고 학습할 수 있는 천재소년과도 같은 왓슨은 오늘날 의료 유통 재무 법률 교육 교통 보안 등 다양한 산업군 270개 이상 기업의 앱에서 맹활약 중이다. 왓슨을 활용해 만들어진 앱 수만 7000여개에 달한다.

IBM은 학문 영역에 머물던 인공지능(AI)에 대한 가능성을 일찌감치 간파하고 끈질긴 연구개발(R&D)로 상업화의 물꼬를 텄다. IBM의 궁극적 목표는 세상의 다양한 디바이스에 왓슨을 플랫폼처럼 탑재하는 것이다. 일본 소프트뱅크텔레콤과의 협업이 대표적이다. IBM에 따르면 소프트뱅크의 가정용 로봇 페퍼와 왓슨 플랫폼 간 통합이 조만간 추진될 예정이다.

IBM이 본격적으로 왓슨 플랫폼화 작업에 나선 것은 2014년부터다. IBM은 그해 클라우드 기반의 왓슨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전담하는 왓슨 그룹을 신설하고 2015년 3월 인지컴퓨팅 선도 업체 알케미API를 인수했다. 지금은 왓슨 개발을 위해 필요한 빅데이터를 실을 수 있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에코시스템을 구축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또 최근에는 소셜미디어는 물론 공공 데이터의 방대하고 다양한 트렌드와 패턴을 분석해 개발자들이 왓슨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를 개방했다.

김연주 IBM 상무는 "왓슨 API(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는 한 개로 출발했지만 지금은 28개로 확대됐고 내년에는 50개를 넘어설 것"이라며 "특정 기업이 인지컴퓨팅을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도울 계힉"이라고 말했다.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구글은 AI 중에서도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일종인 딥러닝(Deep Learning)에 몰두한다. 딥러닝은 컴퓨터 신경망의 수많은 반복·수정 과정을 거쳐 디지털화된 데이터를 인식하는 알고리즘이다. 관련 회사에 대한 인수 합병(M&A)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2014년 1월 영국 딥러닝 전문회사 딥마인드를 4억달러에 사들이고 같은 해 5월 사진인식을 통한 번역 기술을 보유한 월드렌즈를 인수했다.

작년 말 한국을 찾은 순다 피차이 구글 대표는 "최근 2~3년 사이에 AI분야에서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머신러닝을 활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헬스케어 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용자들이 얻을 수 있는 혜택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내부 차원에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를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시도 중이다. 음성인식 코타나를 비롯 스카이프에서 제공하는 동시통역 기술, 이미지 인식을 하는 아담 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 MS 클라우드 서비스 '에저'에 AI를 결합해 아마존웹서비스(AWS)와 경쟁을 노리고 있다. AWS도 아마존 기계학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제프리 힌튼 토론토대 교수, 앤드류 응 스탠포드대 교수와 함께 딥 러닝계 대가 '3인방'에 곱히는 뉴욕대 얀 레쿤 교수를 인공지능 센터장으로 영입했다. 구글과 애플에 대항하기 위해 얼굴인식 소프트웨어인 딥페이스(DeepFace)를 개발한 스타트업 '페이스', 머신러닝 업체 '윗.에이아이' 등을 인수해 2015년 11월 예측과 계획을 돕는 개인 음서 비서 'M'을 선보였다. 애플도 스마트폰에서 제공하는 개인비서 '시리'를 강화하기 위해 관련 스타트업을 사들이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