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60조' 이민경제, 新성장지도 그린다 관련기사10

"한국말 잘하네? 야근해" 군대식 문화에 멍든 이민자

['60조' 이민경제, 新성장지도 그린다]<2>-②이민자 현실 들여다보니..."다문화 아이도 서울대 합격"

'60조' 이민경제, 新성장지도 그린다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입력 : 2016.01.07 07:07|조회 : 9537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나라가 정부 정책에 따라 2018년부터 이민자를 적극 받아들인다.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드는 등 갈수록 심각해지는 인구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우리나라 체류 외국인(이민자) 수는 200만명 시대를 앞두고 있다. 우리나라 전체 국민의 약 4%다. 이는 GDP(국내총생산)로 환산했을 때 60조원(2015년 GDP 1600조원 기준)에 달한다. 이민자들은 이제 대한민국 경제에 없어선 안 될 구성원이다. 머니투데이는 '2016년 신년기획'을 통해 우리 사회 이민자들의 현실을 짚어보고, 경제 활성화를 위해 어떤 이민정책이 필요한지 진단해본다.
"한국말 잘하네? 야근해" 군대식 문화에 멍든 이민자
# 서울의 한 대학에서 국제정치학을 가르치는 미국 출신 교수 데이비드(가명, 38세)씨. 한국에 이민 온 지 6년이 지났다. 그는 한국 생활에 만족한다. 음식과 주거환경, 교통 등 불편함이 없다. 하지만 여전히 자신을 이방인이라고 생각한다. 그를 둘러싼 문화적 환경 때문이다. 데이비드씨는 “외국인의 경우 대부분 의사결정 과정에서 제외되고, 조직 운영 같은 부분이나 실무적인 부분에선 완전히 배제된다”고 토로했다.

이민 온 사람들은 무엇보다도 한국의 배타적 문화에 아쉬움을 나타낸다. 일반 국민처럼 생계를 꾸리고 열심히 일하고 있지만 푸대접 받기 일쑤다. 우리 경제의 한 구성원이지만 그들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은 차갑다.
후지무라 다카히로(일본·25)
후지무라 다카히로(일본·25)

◇"한국말 잘하네? 주말에 할 것 없으면 나와서 일 좀 하지?"=2013년 유학생 신분으로 한국에 들어온 후지무라 다카히로(25)씨는 강압적인 군대식 문화와 살인적인 업무 강도에 못 이겨 회사를 그만 뒀다. 그가 다녔던 곳은 한 이러닝(e-Learning)업체. 처음에는 그러지 않던 대표는 후지무라씨가 상당한 수준의 한국어를 구사한다는 사실을 알고부터 돌변했다.

후지무라씨는 “외국인이라 조심스러워하다가 한국말을 잘 한다는 것을 알게 된 다음부턴 한국식으로 대하기 시작했다”며 “퇴근시간이 넘었는데도 야근을 시키고, 주말에 할 일이 없으면 회사에 나와서 일을 하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는 단순히 개인적인 문제가 아니란 게 그의 생각이다. 자신처럼 유학생 신분으로 한국을 찾은 많은 외국인들이 같은 상황에 직면해 본국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한다.

그레이스 다드릴 박 재한필리핀인협회장(52·필리핀)
그레이스 다드릴 박 재한필리핀인협회장(52·필리핀)
◇"본국에서의 경력 살릴 수 있도록 도와주면…"=
재한필리핀인협회장을 맡고 있는 그레이스 다드릴 박(여, 52)씨는 한국에 오기 전 필리핀의 고위 공무원이었다. 그는 필리핀 대학에서 정치학과 사회학을 공부하고, 시청에서 국장으로 근무하고 지방 대학에서 강의도 했다.

필리핀 현지에서 건설업을 하는 현재 남편을 만나 1999년에 한국에 들어 온 지 18년째다. 그러나 잠깐 영어 신문 편집일을 하는 것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낸다.

그는 많은 이민자들이 본국에서의 경력과 인맥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박씨는 “다양한 경력자들이 많지만 한국에 오면 그 기회를 살릴 수가 없어, 단순한 식당일이나 공장일을 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며 “ 필리핀 시장 진출 등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한국에선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라 재한몽골인협회장(39·몽골)
이라 재한몽골인협회장(39·몽골)

◇“다문화 가정에 대한 관리와 지원은 투자”= 결혼 이민으로 2003년 한국에 정착한 재한몽골인협회장 이라씨(39)는 이민자에 대한 한국인들의 인식이 지나치게 부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지적한다.

이 씨는 “언론에서 갈등이 있는 다문화 가정을 찾고, 그런 사람들만 찾아서 보도를 한다”며 “이를 본 사람들은 ‘외국인들은 다 저렇게 사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론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다문화 가정에서 자란 학생의 학교 일탈이 늘어나고 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따져보니 일반 학생들과 차이가 0.1%도 나지 않더라”며 “다문화 가정에서 서울대를 보내고, 영재학교에 진학하는 등 좋은 얘기는 언론에서 다루지를 않는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는 20~30년 뒤에 비용으로 작용할 수 있는 부분을 투자로 전환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에 퍼져있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이뤄지는 초보적인 단계의 이민자 적응 프로그램을 취업을 위한 전문교육 등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씨는 “매년 결혼 이민자가 꾸준히 들어오는데, 이 분들이 아이를 낳고 7~8년이 넘으면 일자리를 구한다”며 “이 부분을 제대로 준비 안 하면 나중에 큰 비용을 치러야 할 수 있으므로 지금부터 꾸준히 기술과 학위 취득 등에 대한 교육을 하고 지원을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Jtc TK KJ  | 2016.02.26 13:42

어느 사회나 밥그릇 기득권이 있는건데 한국인도 취직하기 힘들고 아무 소리 못하고 일하는 상황에서 이런 기사는 외국인에 대접해달라는 뉘앙스를 풍기면 외국인에 대한 반감만 키울뿐이지 물...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