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리더십컬러]박호군 과학기술부 장관

폰트크기
기사공유
구성원과 눈높이를 맞추려는 파워 리더. 박호군 장관의 리더십 컬러는 업무추진력이 강한 초록색이다. 목표달성을 위해 역량을 집중시키는데 강한 리더라는 의미이다.

세부적인 자질로는 문제의식, 책임감, 지속적 개선, 창의력, 성실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들 모두 과학자 분위기 물씬 풍기는 요소들로서 박 장관의 배경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에 정치성, 교섭능력, 포용력 등과 같은 대외활동 요소들은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 박 장관이 자기 관리에 더 강한 내실위주의 리더임을 느낄 수 있다.

과기부 공무원 19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초록색 파워 리더가 37.93%로 가장 높았으며 노란색 사이드 리더가 20.69%로 뒤를 이었다. (그림 참조)

리더십 평균점수 또한 파워 리더와 사이드 리더가 두드러지게 높았다. 구성원과 동행하는 것을 중시하는 사이드 리더십을 곁들인 초록색 파워 리더로 꼽기에 충분한 결과이다. 리더십 컬러로만 분석한다면 박 장관은 추진력이 강하며 매사를 치밀하게 챙기는 리더십 스타일이다. 화학 분야의 전문가이면서도 장관에 이를 정도로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비결이라고도 볼 수 있다.

30년 이상 연구소에서 근무하면서 큰 리더로 자리매김한 박호군 장관. 문제의식과 지속적인 개선에 대한 체질은 의당 그런 경력에 기인한다.

처음부터 잘하려는 치밀함과 원칙을 중시하는 습관도 같은 맥락에서 해석될 수 있다. 연구현장에서 근무하는 등 구성원과 눈높이를 맞추려는 노력도 이러한 접근방식의 한 단면이다. 그것이 바로 박 장관의 리더십 컬러이다.

가능하면 거품보다는 원칙과 합리에 충실하려고 노력하는 리더인 셈이다. 포용력과 유연성이 낮은 것도 그런 체질을 잘 반증해준다.

자율과 혁신 분위기를 연상시키는 과학 분야에 어울리는 리더십 컬러는 사실 `지식형 슈퍼 리더십'이다. 그만큼 구석구석 숨어있는 인재들을 발굴해서 장기적인 성과를 추구해야 하는 기관이다.

박 장관은 이제 권한 이양에 더욱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다. 몇 사람에 의해서가 아니라 시스템이 한국 과학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 우수한 인재는 자율과 위임형 리더십 하에서 꽃피우기 마련이다.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