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0.52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CEO칼럼]총성없는 전쟁 '사이버테러'

보안의식 강화로 대처해야

폰트크기
기사공유
 연일 해킹이 이슈다. 지난 6월 국방연구소, 한국원자력발전소 등 6개 국가 주요 기관의 보안시스템이 공격을 당한 데 이어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국회, 국정홍보처 홈페이지 등이 줄줄이 공격 당하는 해킹 사건이 발생했다. 이와 같은 일련의 사건들이 파생시킨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 또 누가 이와 같은 사이버 범죄를 저질렀는지를 따지기 이전에 먼저 돌아보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현재 정부를 비롯한 대한민국의 정보보호 노력이 우리의 인프라를 만족시킬만한 수준에 있는지 여부다. 지난해 1-25 인터넷 대란 이후 정부의 정보보호 노력을 감안해 볼 때 국가기관이 한 달 사이 세 번이나 해킹의 타깃이 된 것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현대의 해킹은 단순히 자신의 실력을 자랑하기 위한 장난 수준이 아니다. 전세계적으로 정보통신 인프라가 확립되고 국가의 주요 데이터나 기밀문서의 보관까지 사이버 망을 통해 이루어지게 됨으로써 이와 같은 정보를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용하기 위한 사이버 테러와 정보전으로서의 해킹이 증가하고 있다.

 만일 이러한 해킹시도가 금융기관을 타겟으로 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실시간으로 사이버뱅킹, 사이버트래이딩을 하고 있는 금융거래가 정지되거나 또는 개인거래정보가 유출된다면 심각한 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것은 분명하다. 그러므로 현 시점에서 사고의 잘잘못을 따지거나 범인을 검거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사고예방을 위한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이다.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것은 정부의 사이버 테러 예방을 위한 투자다. 국내 IT 인프라는 속도나 규모 등 양적인 면을 강조하며 급속도로 성장한 반면, 보안부문은 가장 후순위 투자로 인식되어 왔다. 인프라 구축도 중요하지만 시스템을 보호하고 관리하는 보안이 뒷받침되어야 안정적인 환경이라 할 수 있다. 보안은 옵션이 아니라 구축기획 단계에서 실행되어야 하는 필수 조건이다.

 정부 각 부처와 공공기관에 견고한 보안시스템을 갖추기 위한 예산을 책정하는 것은 물론이고 보안 설비를 도입하기에는 예산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지원책이 필요하다. 또한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보보호 안전진단 의무화 등의 정책이 국가 보안수준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정부 및 공공기관의 정보보호 인력 양성을 위한 시스템의 구축 또한 중요하다. 현재 선진국에서는 사이버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지원과 혜택을 아끼지 않고 있다. 국가의 안전을 위해 군대를 양성하고 훈련하듯이, 언제 어떤 형태로 발생할 지 모르는 사이버전에 대비할 사이버 정보보호 인력의 육성이 절실한 시점이다.

 마지막으로, 정보보안의식 강화를 위한 교육이다. 어떠한 사고도 대응과 처리보다는 예방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 공사장에서 인부들을 대상으로 안전 교육을 실시하는 것처럼 정부에서는 공무원과 PC를 사용하는 모든 직원들을 대상으로 정보보호 안전 교육을 실시해야 할 것이다. 더 나아가 정보보호 분야에 대한 전국민의 의식제고를 위한 교육 역시 절실한 때다.

 사이버 시대의 강국이 될 것인지 약자로 전락할 것인지는 정부를 비롯한 온 국민의 노력에 달려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의 대처가 더 이상 지속되어서는 안 된다. 한 번의 사이버 테러 사고가 국가의 존립 자체를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