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리더십컬러]김규동 핸디소프트 대표

폰트크기
기사공유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돋보이는 사이드 리더. 김규동 대표의 리더십 컬러는 노란색이다.

아주 옅은 노란색으로서 나머지 컬러를 모두 보유하고 있으므로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비쳐지는 CEO로 볼 수 있다. 구성원이 아직 사장의 리더십 스타일에 익숙하지 않거나, 많은 것을 동시에 시도하려는 사장의 의욕이 빚어내는 현상이다.

세부적인 리더십 자질에서는 자기관리에 강하고 조직관리에는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선적, 포용력, 겸손, 커뮤니케이션, 열정 등 관계지향적 요소들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에, 방향설정, 결단력, 추진력과 같은 과업지향적 요소들은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런 결과는 조직의 성과관리가 만만찮을 때 흔히 나타난다. 경영실적을 빠르게 반전시켜 달라는 경영자에 대한 조급한 기대감이 리더십 평가에 반영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김규동 사장의 컬러리더십 분석을 위해서 핸디소프트 직원 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노란색 사이드 리더가 19.23%로 가장 높았고, 빨간색 서번트, 초록색 파워, 파란색 슈퍼, 보라색 변혁적 리더가 똑같이 15.38%가 나타났다. (그림 참조)
[리더십컬러]김규동 핸디소프트 대표

나머지 두 컬러도 거의 두 자리 수에 육박하는 비율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김 사장의 리더십 이미지는 포괄적이다. 리더십 평균 점수 역시 거의 모든 점수가 소수점 이하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그만큼 뚜렷한 리더십 브랜드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비율이 가장 높은 노란색 사이드 리더를 주컬러를 꼽아야겠지만, 김 사장의 리더십은 앞으로도 변화의 여지가 많아 보인다.
 
핸디소프트는 기업용솔루션으로 승부를 추구하는 회사이다. 안타깝게도, 국내시장이 아직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크게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이다. 따라서 국내 고객의 마인드를 바꾸어나가는 동시에 새로운 해외 시장을 개척해야 하는 현실적인 도전에 봉착해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한 두 마리 토끼를 잡기위한 경영전략의 실마리는 역시 브랜드력에 높은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
 
노란색 사이드 리더인 김 사장은 구성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격의 없는 리더라고 판단된다. 이제부터의 과제는 ‘좋은 사람, 김규동’이 아니라, ‘탁월한 CEO, 김규동’으로 이미지를 바꾸는 것이다. 리더는 조직의 발전방향과 통솔력의 상징적인 존재이다.

핵심사업의 중점관리에 송곳 같은 집중력을 선보여 ‘역시 사장이 다르다’는 리더의 면모를 보여주어야 하는 시기이다. 그러한 강한 집중력이 현재 핸디소프트 브랜드력의 관건이기 때문에 더욱 그러하다. 자신의 브랜딩과 더불어 핸디소프트의 브랜드 파워를 진일보시킨 리더로 활약하길 기대해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