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조순 전부총리,제자 이정우위원장에 쓴소리

이백규의氣UP 머니투데이 이백규 기자 |입력 : 2004.11.08 08:26|조회 : 13381
폰트크기
기사공유
"학자가 얘기하는 것과 직함이 있는 사람이 얘기하는 것은 다르다. 오해를 받지 않도록 행동하고 분배 얘기는 입 밖에 내지 말라"

조순 전 부총리가 서울대 경제학과 제자인 이정우 대통령자문정책기획위원장에게 '따끔한 충고'를 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조 전 부총리는 지난달 21일 한국인간개발연구원 주최로 열린 포럼에 명예회장 자격으로 참석해 현 정부의 경제정책과 이 위원장의 처신에 대해 훈수를 뒀다.


8일 연합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이날 '참여정부에 대한 이해와 오해'란 주제의 특강에서 "참여정부는 성장과 분배를 둘 다 중요시한다"며 "참여정부는 좌파가 아니라 중도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 전 부총리는 "오해를 해명하려 하지 말고 '앞으로 이러한 것을 한다'는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태도로 말했으면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특히 "오해를 받지 않도록 행동하고 예를 들어 분배 얘기는 입밖에 내지 말아라"면서 "학자가 얘기하는 것과 직함이 있는 사람이 얘기하는 것은 다르다"고 지적했다.

또 네덜란드 모델 등 노조 경영참여가 있어야 경영도 잘 된다는 이 위원장의 설명에 대해 "앞으로는 (그 얘기를) 하지 말기를 부탁드린다"며 오해를 막기 위한 사전 입조심을 에둘러 당부했다.

아울러 그는 "지금 국민들이 참여정부를 오해하는 이유는 불신하고 있는 것"이라며 "(좌파, 우파간) 논쟁이 벌어지고 논쟁을 하면 할수록 불신이 많아지고 국론이 분열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질서를 잡아주기를 바란다"면서 "이것이 없이는 발전도 없고, 투자도 하지않고, 국민이 마음을 붙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 정책이 경쟁을 조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한 뒤 "교육에 대해서도 정부가 자꾸 조정을 해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방식은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여러 사람이 평준화를 고집하더라도 과감하게 입시, 교수채용, 교과내용 등을 일체 총장에게 맡기면 문제는 자연히 해결되고 수요, 공급이 제대로 조절될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가장 큰 문제는 경쟁이 너무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특강에서 좌파, 분배 강조 등 참여정부에 대한 비판섞인 시각에 대해 "참여정부는 좌파가 아니고 중도적"이라며 "노사 상생, 발전모델을 추구하고 성장과 분배를 둘 다 중요시하며 기본적으로는 시장경제로 가되 정부가 중간에서 할 일은 한다는 측면에서 중도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노무현 대통령도 많은 오해를 받고 있다면서 "대통령의 진정한 모습이 국민들에게 알려져 있지 않고 대통령 성격도 자신을 알리고 과시하는 것을 싫어하고 조금은 부끄러워하는 성격"이라고 전했다.

이 위원장과 조 전부총리는 대학시절 인연을 하나씩 소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30여년전 대학에 들어가 첫 강의를 들은게 조 순 선생님의 경제학원론"이라며 다른 수업의 수준은 기대에 못미쳐 밥먹듯이 빼먹는 게으른 학생이었지만 경제학원론은 예외였다고 말했다.

특히 당시 경제학원론 시험 때 입시지옥에 대해 논하라는 문제가 출제돼 당황했으나 한참이 지난 뒤 깨달은 결과 수요공급의 원리를 묻는 문제였던 것 같다고 소개했다.

조 전부총리는 이정우 위원장이 많은 동기생들중 가장 탁월한 사람이었다며 당시 경제원론 책을 쓸 때 5명이 도와줬는데 상급생이 아닌 2학년생으로 이 위원장이 유일하게 참여했고 이 위원장이 쓴 인플레이션에 대한 내용은 한자도 안 고치고 그대로 채택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머리가 좋을 뿐 아니라 진지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7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대물  | 2004.11.17 20:49

씰데없는소리로 댓글달지마라. 뭘 안다고 떠드나.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