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보합 20.01 보합 9.82 ▼5.1
+0.97% +1.46% -0.4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윤학분석]단기조정은 좋은 매수기회

폰트크기
기사공유
KOSPI가 1050를 넘어서면서 단기적 수급에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지난주에 2003년 3월 이후 최대 거래량인 9억 6천만주가 거래되면서 단기적인 분출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근 1개월간의 거래량추이와 외국인 및 기관의 매수추이를 분석하는 '수급Matrix'에서 KOPSI는 확장국면을 마감하고 매집국면과 침체국면의 경계선상에 위치하고 있다. 이는 거래량둔화와 특히, 외국인과 기관의 지속적인 매도흐름에 기인한 바가 크다. 따라서 당분간 단기적인 투자자라면 다소 보수적인 투자전략을, 중기투자자라면 저점매수의 기회로 활용하는 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단기수급의 변화는 Breadth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즉 크게 늘어나던 정배열(주가 > 5일선 > 20일선) 종목수가 줄어 들기 시작하면서, 역배열(주가 < 5일선 < 20일선) 종목수가 늘어나기 시작하였다. 이에 따라 시장전체에서의 정배열종목수의 비중은 73%에서 64%로 하락하여 시장전반적으로 매도세가 강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윤학분석]단기조정은 좋은 매수기회


매매주체별 흐름을 보더라도 매수강도가 둔화되고 있다. 지난 5월 950p에서 1,000p의 상승구간에서 급격히 증가하던 프로그램 비차익매수 누적치(주로 외국인과 기관이 대량매매에 이용하여 매매패턴을 파악하기가 용이)가 1,000p를 넘어서면서 주춤하다가 KOSPI가 1,050p를 돌파하자 소폭 감소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는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들이 1,050p 이상에서 비중확대를 부담스럽게 인식하여 오히려 매도세를 늘리면서 비중을 줄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개인들의 시장에 대한 적극성을 알 수 있는 미수금비중(미수금/고객예탁금)이 지난주 초를 고점(12%)으로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이 수준은 지난 3월초 고점과 같은 수준으로, 시장에 대한 지나친 낙관의 결과이며 단기 과열의 시그널이다.
[이윤학분석]단기조정은 좋은 매수기회


KOSPI의 중기적인 상승흐름은 여전히 긍정적이고 유효하다. 즉, 지난 2003년 이후 형성된 중기 상승 Channel은 유효하게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 기술적지표들이 과열시그널을 보내기 시작했다. 우선 CCI가 2000년 이후 최고수준까지 상승한 후 반전가능성을 시사하고 있고, 매수압력을 나타내는 Reverse차트가 -99%를 나타내어 매수압력이 크게 줄어들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단기적으로 KOSPI는 지난 5월 이후 형성된 추세대가 가파른 기울기로 수정된 후 수정추세선의 하단이 위협 받고 있다. 일간 변동성(St - Dev)이 2004년 5월 이후 최대치인 28%까지 증가한 상황에서 MACD오실레이터의 상승폭이 둔화되기 시작하여 단기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진다. 1차 지지선은 1,060p이며, 중요한 지지선은 1,040p이다.
[이윤학분석]단기조정은 좋은 매수기회


KOSDAQ시장은 전고점이자 중기저항선인 540p에서 조정시그널이 나타나고 있지만 중기 상승추세는 유효한 상황이다. 거래량지표인 AD-Line은 중기 상승추세가 유효하지만 하락반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매수압력을 나타내는 Reverse차트가 -98%를 나타내어 상승 이후 매수압력이 거의 줄어들었음을 시사하고 있다.

단기적으로 볼 때, KOSDAQ시장은 지난주에 가파른 상승추세가 붕괴됨과 동시에 기술적 지표들도 약화되고 있다. 일간 변동성(St - Dev)도 하락반전되면서 MACD오실레이터가 음전환하여 추가적인 조정이 예상된다. 1차 지지선은 510p이며, 중요한 지지선은 495p이다.
[이윤학분석]단기조정은 좋은 매수기회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