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인생은 진실하고 엄숙하다

[골프와경영]인생과 골프는 모두 연습이 없다

김헌의 마음골프 장홍열 한국기업평가원장 |입력 : 2005.08.21 10:02|조회 : 19689
폰트크기
기사공유
골프장에 가게 되면 18홀을 내 인생과 같이 생각하면서 한번을 치더라도 진지하게 쳐야 한다.

연습이 없는 엄숙한 시합으로 임해야 하는 것이다. 골프는 인생과 같이 다른 사람이 대신할 수 없는 놀이다. 자기의 판단 자기의 결심으로 샷을 하며 그 결과에 대하여 본인이 책임을 진다.

인생이 다 흘러가 버린 다음에야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를 배운 다는 말이 있다. 골프 18홀에서 마지막 퍼팅을 하고 나서 오늘 골프를 어떻게 쳤는지를 한번 뒤돌아 보고 다음 골프를 어떻게 칠 것인가를 또 배우는 것이다.

18홀 구비구비마다 똑같은 경우는 한번도 없다. 인생살이도 마찬가지다. 거의 모든 상황이 후회 투성이다. 필자는 골프장에 갈 때 마다 미국의 시인 롱펠로우(Longfellow)가 쓴 `생명의 찬가`의 한 구절을 생각한다.

`Life is real, life is earnest.` (인생은 진실하고 엄숙하다)
골프 칠 때는 이 구절을 이렇게 바꾸어 생각하며 게임을 시작한다.
`Golf is real, Golf is earnest.`(골프는 진실하고 엄숙하다.)

골프에는 거짓이 없다. 골프는 있는 그대로이다. 18홀마다 거리도 다르고 난이도가 모두 다르다. 홀 공략에 대한 기본을 세우지 않으면 우왕좌왕하게 되고 방황하게 된다. 골프에서 기본은 스윙이다. 스윙은 수평에서 시작한다. 올바른 스윙은 그립 잡는 것에서 시작한다.

정확한 그립을 잡고 두 손에 기를 모으고 공을 쳐야 제대로 칠 수 있다. 제대로 공을 치려면 자기 체형에 맞는 완벽한 자세가 잡혀야 한다. 열이면 열사람 스윙하는 모양은 제각각이다. 체형이 다르기 때문이다.

골프장이 겉보기에는 모두 비슷하게 보여도 같은 것은 하나도 없다. 완벽한 자세를 뒷받침 하는 것은 스탠스라고 하는 두 다리의 위치 선정이다. 그리고 나서 마지막으로 샷을 준비하는 것이다.

샷을 준비할 때 꼭 명심 해야 할 점 3가지가 있다. 첫째가 골프채의 선택이다. 거리에 따라 본인에게 직감적으로 떠오르는 채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두번째는 스탠스다. 양발, 무릎, 히프, 어깨의 선이 목표와 평행을 이루고 있는지 꼭 신경을 써야 한다.

마지막으로 공의 위치가 사용하는 채에 따라 정확하도록 하는 것이다.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드라이버와 롱아이언의 경우에는 왼발 뒷꿈치 안쪽, 미들 아이언의 경우는 공 한 개 오른쪽, 웨지의 경우는 두발의 가운데가 좋다고 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