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9.97 685.88 1127.60
▲1.91 ▲4.5 ▼1.6
+0.09% +0.66% -0.14%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먼저 움직이는 주식이 있다

김정훈의 증시 따라잡기

김정훈의 증시 따라잡기 김정훈 대우증권 연구위원 |입력 : 2006.01.25 08:35|조회 : 13580
폰트크기
기사공유
테크니컬하게 보면 단기 바닥은 친 것 같다. 코스피 시장과 코스닥 시장 모두 ADR(상승 종목 수 / 하락 종목 수) 70선에서 반등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ADR지표는 강세장에서(2003년 3월 이후) 주가 저점을 잡아내는 역할을 잘 해왔다. 시세에 대한 두려움이 컸던 경우(중국 경기 긴축 가능성) ADR은 70선에서 반등했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80선에서 반등했다. 어쨌든 이번 조정국면에서도 ADR 과매도권에서 반등해 준 것이 다행스럽다.

그러나 안도의 한숨을 쉴 틈도 없이 더 큰 고민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주가가 올라가도 앞으로 더 내려가기 위해서 올라가는 것이라면 이번 기회에 주식 비중을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물론 새로운 상승의 출발점이라면 또 다시 공격적인 자세로 시장에 임해야 한다.

새로운 시세의 출발점이라면 시장을 주도할 만한 가격 변수도 필요하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짧은 판단으로는 가격 변수가 없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투신권 환매 가능성으로 한국 주식이 많이 밀렸다면 본격적인 환매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한달 이상은 봐야 한다. 팬티엄급 이상으로 빨라지고 있는 한국 주식시장을 감안한다면 한 달이 오기도 전에 하락추세로 방향을 잡던가 아니면 상승추세로 방향을 틀어 버릴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주가가 일주일간 급락했고 지금은 반등을 시도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먼저 움직이는 시세를 봐야 빠른 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다. 제대로 된 전망을 할 수 없다면 선두에 있는 주식 시세를 보고 시장을 판단하는 것도 괜찮다.

선두에 위치하고 있는 주식을 판단하는 것은 매우 주관적이지만 지금은 삼성전자, 하이닉스, 국민은행, POSCO, 대한항공 등이 눈에 들어온다. 삼성전자의 경우 고점을 연결한 추세 저항선을 돌파한 이후 지금까지도 추세 저항선 밑으로 내려가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하이닉스의 경우 고점을 연결한 추세 저항선에 걸리면서(1월 4일) 조정을 받았지만 의미있는 지지선에서 반등에 성공한 점이 고무적이다. 플레쉬 메모리 시장의 충분한 잠재력에 베팅한다면 이들 주식은 매력적이다. 반대로 중국 춘절이후 수요가 약해지면서 반도체 가격 하락 본격화가 우려된다면 설날이 되기전에 반도체 주식은 정리해야 된다.

다만, 앞서 언급했듯이 테크니컬하게 본다면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주식은 의미있는 지지선을 지켜내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국민은행도 상승 채널 하단부에서 반등했다.

시세를 보는 입장이라면 주가가 많이 내려간 종목을 주목하게 된다. 코스닥 시세가 특히 그러하다. 그러나 이번 반등 시세에서는 코스닥 시장 보다는 키 레벨을 잘 지켜낸 KOSPI 시가총액 상위 종목 시세를 잘 지켜보는 것이 중요하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지지선을 잘 지켜낸다면 주식시장의 힘은 살아있는 것으로 봐도 된다.

먼저 움직이는 주식이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