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명품과 몸짱이 유행하는 이유(2)

[패션으로 본 세상]'진짜'의 세계를 살아가려는 욕구의 표현

패션으로 본 세상 김소희 말콤브릿지 대표 |입력 : 2006.02.07 12:30|조회 : 11419
폰트크기
기사공유
명품과 몸짱이 유행하는 이유(2)
한편, 명품과 관련해 풀어볼만 한 또 하나의 흥미로운 유행현상은 '몸짱' 신드롬이다.

흔히 몸짱이 되려는 심리를 이성에게 잘 보이려는 것으로 해석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최근의 몸짱 신드롬은 그보다 깊이 있는 자기 주장들을 담고 있다.

명품을 중시하는 사람들과는 또 다른 차원에서 몸짱들 역시 '진짜'에 접근하고자 한다. 즉, 자신은 적어도 '실체에 접근'하는 사람임을 표현하고 싶어하는 것이다.

몸짱이거나 몸짱이 되려는 사람들은, 몸이야말로 진짜라고 생각한다. 옷차림을 통해 교묘히 단점을 커버하는 것은 무언가 솔직하지 못하다고 여겨진다. 아무리 옷을 잘 입어도, 몸매 자체가 이상하다면 바보같은 행위이며 비겁한 행위가 된다.

멋진 몸매를 기본적으로 갖춘 뒤 최소한의 패션을 보여주는 것이 이들에겐 가장 정당하고 당당한 자기 표출 행위이다. 이 진짜에 대한 열망은 점점 더 똑똑해져가고 있는 아랫세대로 갈수록 더 깊어진다.

명품 역시 10와 20대 소비자들이 훨씬 더 풍부한 제품 지식을 지니고 있으며, 몸짱 역시 30대보다는 10대와 20대에서 가장 추구하는 대상이 된다. 놀라운 것은 최근에는 몸짱에 대한 열풍이 초등생에게까지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인터넷에는 가슴에 갑바를 만드는 법과 배에 왕자를 새기는 법을 문의하는 초등생들이 엄청나게 북적이고 있다. 다음은 인터넷에 올라온 초등생들의 질문들이다.

'-저는 초딩 5학년 남자인데요, 제가 궁금한 것은..제가 배에 왕자가 아니라 열십자가 있어요. 배에 근육이 있고요 선명하게 되어 있는데 이게 왕자인지 질문!!

-저는 이제 초등학생 6학년입니다. 키는 156이고 몸무게는 46kg입니다. 1.뚱뚱한건가요?? /2.가슴갑바는 어떻게만드나요?/ 3.묵직한 뱃살은 어떻게 빼나요?/4.왕짜는 어떻게 만드나요?/5.운동은 얼마나 머머해야되요?/ 이거 알려주심 고맙겠습니다.

-초딩 5학년인데요. 저는 배에 왕짜는 있는데 갑바가 없어요. 나무에 문지르면 갑바가 생긴다고 하는데 진짠가요? 갑바를 키우는 방법 갈켜주세요.'

10년전만해도 상상도 못할 일이다. 배에 왕자가 있고, '갑바'가 불쑥 나온 초등생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이는 몸짱 신드롬이 우리사회에 얼마만큼 깊이 뿌리내리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그런데 만약 아무리 노력해도 결코 몸짱이 될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 예를 들어 다리가 확 휘어진 O형이라든가, 머리의 크기가 지나치게 크다든가, 상체는 가는데 다리가 두껍다든가 등등, 노력으로 가다듬어지기 힘든 신체적 조건들은 몸짱 시대에서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이른바 '몸꽝'의 조건을 가진 사람들이 택하는 극복방식은 현재 크게 2가지이다. 하나는 어떻게든 성형과 각종 요법을 도입하여 스스로의 신체구조를 바꾸어 나가는 것이다. 실제로 서울지역의 강남 전체에만 자그마치 427개의 성형외과가 영업하고 있으니 뜯어고쳐서라도 몸짱이 되겠다는 욕구가 우리 시대에 얼마나 큰 것인지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약간 '켕기는' 부분을 남긴다. 우선 신체적 고통과 경제적 비용이 지나치게 많이 요구된다. 또한 진짜가 되려는 시도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자신이 수술을 통해 몸짱이 되었음이 알려지기라도 하면 '원래는 가짜'였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진짜가 되기위해 가짜의 방법을 사용한다는 것은 발생학적으로 이미 딜레마이다.

이 때문일까, 우리 사회에는 매우 유쾌한 트렌드의 하나로, 자신의 몸을 바꾸지 않고 유머감각으로 대처하려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이 또한 매우 흥미로운 현상 중 하나다. 국내 가수인 DJ Doc의 노래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었다.

'뒤통수가 이뻐야만 빡빡미나요.
난 뒤통수가 안예뻐도 빡빡밀어요.
옆집 아저씨 빤짝 대머리
속알머리 감추려고 애써요
억지로 빗어넘긴 머리 약한 모습예요
감추지 마요 빡빡 밀어 요요요'

이러한 솔직함의 트렌드는 구세대들에겐 매우 흔쾌하고 통쾌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인터넷의 지식 검색란을 보면 10년전만 해도 상상못했을 자기 표현들이 스스럼없이 올라온다.

-제가 좀 대갈공주인데요, 머리를 어떻게 자르면 예쁠까요?
-요즘 유행하는 바지 중에 뭐가 좋을까요? 저주받은 하체입니다.
-제가 피부가 좀 드러운데요, 메이크업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이들은 진짜인 척 하는 사람들의 긴장감과 소심함, 비겁함을 추한 것이라 생각한다. 그렇기에 떳떳함과 유쾌함, 당당함을 선택하고, 먼저 그것을 드러냄으로써 자신이 인정받을 공간을 마련한다. 21세기의 가장 흔쾌하고 통쾌한 트렌드가 아닐 수 없다.

진짜를 추구하는 트렌드에서 가장 역겹게 느껴지는 것은 가식과 위장이다. 사실 우리가 '진짜의 세계'를 살고 싶은 이유는, 지나치게 만연한 가식과 위장으로부터 벗어나고 싶기 때문이기도 하다.

우리는 신문을 읽으면서도 거짓보도일 가능성을 의심하며, 정치인의 회견을 들으면서 남몰래 있었을지 모를 그들의 뒷거래를 상상한다. 검찰과 법원의 결정은 언제나 미심쩍고, 우리는 우리가 모르는 어떤 꿍꿍이라도 있을까해서 오늘도 인터넷을 뒤적거린다.

이렇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100% 신뢰할 수 있는 진정성이다. 사회에 대해 냉소적이면 냉소적일 수록 '진짜'에 대한 열망은 더욱 강렬해진다.

미국에서는 이미 어센티서티 마케팅(Authenticity Marketing)이란 단어가 보편화되어 있다. 보다 진품에 가까운, 그리고 진실에 가까운 마케팅을 펼침으로써 소비자에게 신뢰를 사겠다는 의도다.

간혹 광고중에는 톱스타가 아닌 실제 소비자가 나와서 제품을 선전하는 것을 보곤 한다. 그들의 대사처리는 세련되지 못하고, 그들의 외모는 톱스타와 비교할 수 없는 것이지만, 바로 그렇기 때문에 거기엔 진정성이 있다.

명품족과 몸짱은 서로 같은 속내를 가지고 있다. 명품을 하나쯤 갖고 싶은 마음은 허영이라기 보단 진정성의 추구이며, 그리고 몸짱이 되려고 노력하는 아이들도 모두 철부지라기 보단 나름의 진정성을 획득하고자 하는 것이다.

그들은 방식은 다르지만, 나름대로 세상의 단면을 똑바로 보고 있으며, 자기 주장을 담아내고 있다. 미심쩍은 시스템이 모두 폭로된 시대에서 자기만큼은 '진짜의 세계'를 살아가노라 외치고 싶은 것이다.

[지난 기사 보기]
명품과 몸짱이 유행하는 이유(1)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4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무슨 이상한 해석?  | 2007.01.04 16:39

진정성의 추구? 패션 전공이라서 결국 현상을 해석하는 방식이 저정도 밖에 안되군. 몸짱, 명품이 어디 개인의 선택인가? 일종의 상품에 대해 생산자, 소비자, 기대심리, 한 사회에서 특정한 상...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