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길 못찾는 아내, 운전 싫어하는 남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길 못찾는 아내, 운전 싫어하는 남편

  • 김경섭 한국리더십센터 대표
  • VIEW 16,066
  • 2006.06.13 12: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리더십레슨]차이점이 시너지를 만든다

대부분의 회사임원들은 자신과 재능이나 성향이 비슷한 부하들을 선호한다. 우선 편하고 자신을 대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도 30대에 회사의 대표를 하면서 생각과 취미, 성향이 나와 똑 같은 부하를 찾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하였다.

집에서도 나와 상당히 다른 아내와 다툼이 있을 때 마다 "아내가 나와 똑 같으면 얼마나 좋을까!" 를 바랬다.
 
그러던 중 15년 전의 리더십교육을 통하여 패러다임이 바뀌었다.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5명을 한자리에 모아 놓고 연주한다면 너무 시끄러워서 못 듣겠지만 종류가 다른 5 악기를 모아 놓고 5중주를 하면 아름답고 환상적인 화음이 나오게 된다는 것,
결국 차이점이 커야 상호보완의 성과도 생기며 차이점이 별로 없으면 시너지 효과가 줄어든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이 원칙은 각종경기에서도 자명하게 나타난다. 축구에서 선수들이 모두 공격에만 강하다면 득점력은 좋을지 몰라도 수비 미비로 인한 실점이 생겨 패배 할 것 임은 자명하다.
 
부부간의 찰떡궁합이니 금슬이 좋다는 말은 서로 다르고 차이점이 많은 사람이 만나 함께 시너지를 낸다는 의미이다. 금(琴)은 거문고, 슬(瑟)은 비파를 말하는데 완전히 다른 두 악기가 화음을 잘 낸다는 것이다. 우리 부부도 결혼 후 20여 년 동안은 서로간에 많은 원망을 하였다.
 
서로 "교수라는 여자가 왜 저렇게 방향감각이 없을까?", "남자가 왜 저리도 장거리 운전하기를 싫어 할까?"라며 상대방 원망을 하면서 이혼까지도 생각을 했었다. 그렇게 서로의 차이가 큰 것을 약점으로 생각하던 우리 부부가 각자의 강점으로 활용하여 거의 불가능한 일을 해 내고 있다.
 
아내는 장거리 운전을 즐기고 나는 지도를 잘 읽는다는 강점만을 활용하기로 한 것이다. 장거리 여행을 할 때는 비행장에서 차를 빌려 나는 지도를 보고 아내는 운전을 하면 구석 구석까지 관광할 수 있다.

우리가 원하는 모든 곳을 원하는 시간만큼 충분하게, 또한 저렴하고 낭만이 가득한 지방 호텔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여행을 즐기니 친구들이 매우 부러워한다. 이혼위기까지 갔던 부부가 서로 차이점을 인정하고 활용하기 시작한 지난 15년 전 이후부터는 환상적인 커플이 된 것이다.
 
이런 패러다임의 변화는 직장에서도 이루어졌다. 임원을 채용 할 때 전과 달리 '나는 피아노이니 바이올린이나 첼로를 뽑아서 화음을 내야 된다'는 생각으로 나를 보완해 줄 임원을 승진시키거나 채용한다. 비단 임원뿐이 아닌 다른 이들에게 보직을 줄 때에도 차이점이 큰 사람끼리 팀을 구성한다.
 
차이점이 큰 사람끼리 팀을 이루니 시너지가 나기 시작했고 회사는 크게 성장하게 되었다. 대단하다. 한국의 다른 조직에서도 성과향상을 위해서는 모든 임직원들이 차이점을 활용하면 조직이 크게 성공하고 국가적으로도 선진국 진입이 훨씬 쉬워 질것이라 장담한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