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CEO칼럼]우리 시대의 경제적 자유

CEO 칼럼 김한 메리츠증권 부회장 |입력 : 2006.06.30 12:37
폰트크기
기사공유
[CEO칼럼]우리 시대의 경제적 자유
지금은 베이비 붐 세대라 불리는 55년에서 64년 생에 해당하는 인구 900만 명이 본격적인 퇴직을 준비하는 시기라 한다. 4년 전 600만이던 40대의 경제활동 인구가 지난 달에는 660만을 넘어섰다. 不惑 과 知天命의 나이로 대별되는 이들이 누구이던가. 바로 우리 한국 사회의 어려운 시기에 각 분야에서 중추적인 일을 해 온 세대이다. 또한 부모의 노후를 책임진다는 생각을 가진 마지막 세대이면서, 이러한 책임감에서 자유롭고 싶어하는 자식들 사이에 샌드위치처럼 끼어 있는 세대이기도 하다.

미국의 베이비 부머 역시 고민은 마찬가지인 듯 하다. 보스턴 대학의 퇴직연구센터 보고에 따르면, 미국 전체 근로 소득 가구의 43%는 퇴직 후 현재 생활 수준을 유지하기 힘들다고 한다. 더 저축하고 좀 더 오래 일하는 것 이외에는 별 방법이 없다고 덧붙인다. 더욱이 역사가 꽤 있는 미국의 퇴직연금도 그들의 안전망 역할을 해내지 못하는 것 같다. 최근 IBM에서는 전통적인 퇴직연금제도를 포기한다는 선언이 있었고, 이러한 예에서 보듯이 미국에서 전반적인 분위기는 정부, 기업보다는 개인의 책임이 커지는 추세이다.

1994년 세계은행은 "노년 위기의 모면(The Averting Old-age Crisis)"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연금의 3중 보장 체계(국민연금, 기업연금, 개인연금)를 알리기 시작했고, OECD, ILO 등에서는 "공적연금+사적연금"의 소득 대체율이 생애 평균 소득의 60~70%의 수준이 적정한 것이라고 권고하고 있다. 한국은 이 3중 보장체계를 최근 들어 도입완료 했다. 1988년 국민연금제도, 1994년 개인연금제도, 2005년에는 퇴직연금까지 도입했다. 다소 늦었으나 이 체계로 우리 국민들이 노후에 필요한 자금은 어느 정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런데 이 3중 보장체계 중 가장 기초가 되는 국민연금의 경우 스웨덴, 독일, 프랑스 및 이탈리아 등 다수 유럽의 국가들이 이미 연금 개혁을 마쳤다. 미국의 경우, 60년대 기업의 40%가 퇴직연금을 도입했으나 모럴 헤저드까지 겹쳐 의회가 법 개정에 나섰다. 그 이후, 급기야 80년대 그 유명한 401k를 도입, 개인 스스로의 노후 보장 시스템을 강조하였지만 이 역시 엔론 스캔들의 후유증이 있었다.

이렇듯 잘 만들어진 제도라 하여도, 그에 전적으로 의존하여 자신의 삶을 맡길 수는 없다. 특히 공적연금과 퇴직연금제도가 아직 취약한 우리나라는 개인들이 스스로 노후 대책을 마련해야 할 상황이다. 변액 상품을 중심으로 한 연금 설계가 그래도 그 빈 곳을 채워주고는 있으나, 우리나라 보험업의 고비용 구조가 소비자에게 전가되는 단점이 있다. 또한 개인의 라이프 사이클이나 투자 성향에 맞는 다양한 투자에는 제한이 따른다.

저렴한 서비스 제공도 좋지만, 우리 고객들이 은퇴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투자하거나, 자녀들의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기 저축하며, 나아가서 은퇴 후 여생을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 금융전문가인 우리의 중요한 역할이다. 증권사로서는 다소 앞선 것일 수 있겠으나, 개인의 라이프 사이클을 고려하고, 고객 경험을 기반으로 한 재무 설계 프로세스, 자산 배분 전략 및 체계적인 서비스 제공 시스템 구축을 통해 우리 사회가 아직은 부분적으로 밖에 지원하지 못하는 40대와 50대의 경제적 자유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생각해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