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사소한 것에 목숨걸지 말라

[성공을 위한 협상학]협상을 즐겨야 협상을 잘 한다

성공을 위한 협상학 김기홍 부산대 경제학과 교수 |입력 : 2006.08.11 12:21|조회 : 16265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소한 것에 목숨걸지 말라'(Don't sweat the small stuff)

지금도 여전히 유명한 리처드 칼슨의 책 이름이다. 원래 제목보다 한글로 번역한 제목이 더 멋있다. 하지만 이 말은 여전히 우리의 심금을 울리는 경구다.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걸지 말라! 그러면 협상에서는? 역시 그렇다. 내 지인의 이야기다. 우연히 들른 고서점에서 조선시대에 발행한 휘귀 고문서를 발견했다.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었지만 대번에 그 가치를 알게 된다. 자. 그 고서점 주인도 이런 고문서를 제법 사고 판 사람이지만, 보아하니 이 고문서의 가치는 제대로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이 고문서를 좀 싸게 사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까? 내 지인은 그 고문서를 있던 자리에 놓아두고 짐짓 일제시대에 발행된 평범한 책 한 권을 흥정했다. 그러다 넌지시 이 고문서를 끼워 넣었다. 그 평범한 책 한 권을 조금 비싸게 사는 대가로(그래 봤자 주인이 부르는 가격을 약간 적게 깍은 것에 불과한 것이다) 이 고문서를 거저 얻은 것이다.

다 아는 이야기다. 하지만, 자신이 그런 경우에 처했을 때 정말 그렇게 할 수 있을까? 정말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는 때때로 - 아니 대부분의 경우 - 그 대상에 집착하지 않을 필요가 있다.

어떤 경우에도 그 고서점 주인에게 ‘내가 이 책에 목숨을 걸었다’는 것을 보여주어서는 안된다. 그 주인이 내가 그 책에 거는 기대를 알게 되면 그 주인 역시 자신의 기대치를 높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협상에서 자기가 불리한 위치에 처해있을 수록 딴 짓(?)을 하는 여유가 필요한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 집을 꼭 팔아야 해’ ‘이 거래를 반드시 성사시켜야 해’ ‘이 계약은 반드시 따야 해’ 역설적이지만 마음이 이런 절박한 생각으로 가득 차 있을 때는 결코 협상에 나서지 않는 것이 좋다. 상대방이 그런 당신의 모습과 상태를 모를 것 같은가? 얼굴에 줄줄이 쓰여있는데. 그러니 급할수록 돌아가라.

사랑하는 연인이 이별을 선언해 가슴이 터질 것 같다. 하지만 ‘당신이 아니면 나는 살 가치가 없어. 정말이야. 제발 떠나지마’ 이렇게 말하기 보다는 ‘그동안 즐거웠어. 잘 가. 하지만 넌 참 좋은 남자야’ 하고 말하는 것이 남자가 돌아올 확률(?)이 높지 않을까? 돌아오지 않는다면? 그것도 우리 삶과 협상의 일부가 아닌가.

그래서 정말 협상을 잘하기 위해서는 협상을 즐길 줄 알아야 한다. 협상을 즐길 줄 알아야 정말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걸지 않게 된다. 협상의 대상이 사소한 것이 아닐지라도 그것을 사소한 것으로 볼 줄 아는, 그래서 거기에 목숨을 걸지 않는 그런 마음가짐이 되어야 정말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 사소하지 않은 것을 사소한 것으로 볼 수 있어야 한다니 얼마나 모순되는가? 하지만, 그 모순이 정말 협상을 매혹적인 것으로 만든다.

협상을 즐길 줄 알아야 되는 또 다른 이유는 한 번의 협상 결과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해서는 제대로 된 협상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협상을 잘하는 사람이라고 모든 협상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정말 협상을 잘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의 협상실패에 휘둘리거나 연연해하지 않는다.

사랑하는 연인이 돌아오지 않는다. ‘아 그런가’ 하고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 그래야 더 나은 사랑을 얻을 수 있다. 한 번의 거래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해서 사업이 휘청거릴지라도 ‘아 그런가’ 하고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

그래야 다음 사업, 다음 거래를 준비할 수 있다. 받아들일 줄 안다는 것은 사물을(협상의 결과를 혹은 협상의 대상을) 있는 그대로 볼 줄 안다는 것이고, 그것은 바로 모든 사건과 일을 하나의 과정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목숨 걸지 말고, 한 걸음 물러나 거리를 두고, 모든 것을 사소한 것으로 볼 수 있는 그런 마음가짐으로, 순간순간을 즐기는 것. 그게 협상을 잘하는 길이다. (협상컨설턴트)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풀미수  | 2006.08.15 19:44

간만에 contact가 들어와서 소견을 밝힙니다. 우선, 기술적지표라는 것은 흔히 말하는 보조지표에 불과합니다. 특정상황에서는 주가와 거래량이 말해주지 못하는 신비로...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