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檢, 영등위 前 단속반장 '뇌물' 추가기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檢, 영등위 前 단속반장 '뇌물' 추가기소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2006.11.06 11: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행성 게임 비리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사행성 게임기 판매업자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가법상 뇌물)로 영상물등급위원회 전 게임물 지도단속반장 유모씨(59)를 추가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 4월 사행성 게임기 '양귀비' 판매업자 조모씨로부터 "게임기 심의에서 탈락했는데 심의를 받게 해달라"는 부탁을 받은 뒤 영등위 심의위원 등에게 로비할 자금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말해 5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유씨는 지난 5월 조씨로 부터 게임물 단속에 편의를 봐주겠다는 취지로 금품을 요구해 총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16일 구속 기소됐다.

한편 검찰은 지난 4일 사행성게임기 '바다이야기' 제조업체 에이원비즈와 판매업체 지코프라임 회장 송모씨(47)를 배임·횡령 및 증권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