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보합 20.01 보합 9.82 ▼5.1
+0.97% +1.46% -0.4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Fasten Your Seat-belt!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6.11.24 12:30|조회 : 8386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Fasten Your Seat-belt!
Dear all,

Good morning!

Our world appears to be spinning around at the speed of light in terms of technology development. Accordingly, we may get lost if we take our eyes off what is going on. People falling behind the times are called old generation but companies that fail to meet the demands of the times eventually end up passing into history.

It’s now allegedly a matter of “when” not “if” that Apple rolls out a hybrid mobile phone and iPod music player. The introduction of iPhone into the world cell phone market may redraft its map like Google on the Internet and advertisement markets. Both we and individual corporations should, therefore, keep abreast with the times by fastening seat-belts.

In America, millions of people are filing through airport gates this week in expectation of family reunion and to celebrate the traditional Thanksgiving holiday which falls on the last Thursday in November. Bars and pubs are crammed with college students returning to their hometowns from the semester. For your knowledge, American football is a major part of the Thanksgiving celebrations in the U.S. Flocks of people in the East Coast drive to New York to watch the Macy’s Thanksgiving Day Parade featuring moving stands with specific themes, large balloons of cartoon and TV characters, and high school marching bands. Like the ever-chilly weather on our college entrance aptitude test day, somehow it’s always icy cold on the day of parade.

Before ending this mail, I’d like to share two valuable news accounts that may arrest your attention. Last weekend in Istanbul, Turkey, European health ministers from 53 countries approved the world’s first anti-obesity charter drafted by WHO that mandates governments to improve the availability of healthy foods and to adopt regulations for safer roads to promote cycling and walking. Pursuant to the charter, the private sector is obliged to limit the marketing of unhealthy foods to children. It also requires the governments to introduce legislation regarding marketing to children with an eventual move to adopting an international code of practice.

A research conducted by Rutgers University shows cranberries, which are already well known for their miraculous effects on urinary infections including kidney stone, are among the top foods with proven health benefits such as effects on heart disease, cancer, stroke, viral infections, ulcers and prevention of plaque formation. Preliminary research also shows that daily cranberry juice drinking may increase levels of good cholesterol and reduce levels of bad cholesterol, prevent tumors from growing rapidly, and prevent breast cancer cells from multiplying. Our problem is that cranberry juices are hard to buy in Korea, while they are commonly abundant in America.

Happy Thanksgiving to those of you in the U.S.! And … good weekend to you all in Korea!

Hank



A Date with the Other Woman

After 21 years of marriage, I discovered a new way of keeping alive the spark of love. A little while ago, I started to go out with another woman. It was really my wife’s idea.

“I know you love her,” she said one day, taking me by surprise.

“But I love YOU!” I protested.

“I know, but you also love her.”

The other woman my wife wanted me to visit was my mother, who has been a widow for 19 years. The demands of my work and my three children had made it possible to visit her only occasionally. That night, I called to invite her to go out for dinner and a movie.

“What’s wrong, are you well?” she asked. My mother is the type of woman who suspects that a late night call or a surprise invitation is a sign of bad news.

“I thought it would be pleasant to pass some time with you,” I responded. “Just the two of us.”

She thought about it for a moment, and then said, “I would like that very much.”


That Friday, after work, as I drove over to pick her up I was a bit nervous. When I arrived at her house, I noticed that she, too, seemed to be nervous about our date. She waited in the doorway with her coat on. She has curled her hair and was wearing the dress that she has worn to celebrate her last wedding anniversary. She smiled from a face that was as radiant as an angel’s.

“I told my friends that I was going to go out with my son, and they were impressed,” she said, as she got into the car. “They can’t wait to hear about our meeting.”

We went to a restaurant that, although not elegant, was very nice and cozy. My mother took my arm as if she were the First Lady. After we sat down, I had to read the menu. Her eyes could only read large print. Halfway through the entree, I lifted my eyes and saw Mom sitting there staring at me. A nostalgic smile was on her lips.

“It was I who used to have to read the menu when you were small,” she said.

“Then it’s time you relaxed and let me return the favor,” I responded.

During the dinner, we had an agreeable conversation ?nothing extraordinary ? just catching up on recent events of each other’s lives. We talked so much that we missed the movie. As we arrived at her house later, she said, “I’ll go out with you again, but only if you let me invite you.” I agreed and kissed her good night.

“How was your dinner date?” asked my wife when I got home.

“Very nice. Much nicer than I could have imagined,” I answered.

A few days later, my mother died of a massive heart attack. It happened so suddenly that I didn’t have a chance to do anything for her.

Sometime later, I received an envelope with a copy of a restaurant receipt from the same place mother and I had dined. An attached note said: “I paid this bill in advance. I was almost sure that I couldn’t be there, but, nevertheless, I paid for two plates ? one for you and the other for your wife. You will never know what that night meant to me. I love you.”

At that moment, I understood the importance of saying “I LOVE YOU” in time, and giving our loved ones the time that they deserve. Nothing in life is more important than your family. Give them the time they deserve, because these things cannot always be put off to “some other time.”


A Chihuahua and A Doberman

Two men are walking their dogs. One is a Doberman and the other is a Chihuahua.


The guy with Doberman says, “Hey, let’s get something to eat.” The other guy says, “But the sign says no pets allowed.” The Doberman guy says. “Follow my lead.” He puts on a pair of sunglasses and walks in to the restaurant.

The owner says, “Hey, pal. No pets allowed.”

The Doberman owner says, “But this is my seeing dog.”

“A Doberman?”

“Yap, that’s what they're using these days. It’s for self defense.”


The guy with the Chihuahua sees that and puts on a pair of sunglasses and walks in.

The owner says, “Hey, pal. No pets.”

“But this is my seeing dog.”

“A Chihuahua?”

“A Chihuahua? They gave me a Chihuahua?”



좌석 벨트를 단단히 매세요!


여러분, 안녕하세요!


기술발전에 관한 한 세상은 광속도로 돌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자칫 현재 일어나고 있는 것에서 한눈을 팔면 우리는 길을 잃게 될지 모릅니다. 시대에 뒤진 사람들은 구세대라 불리지만, 시대의 요구를 맞추지 못 한 기업들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

이제 애플사가 핸드폰과 음악 플레이어인 아이팟의 혼합형 핸드폰을 출시하는 것은 “가능성”의 문제가 아니라 “시기”의 문제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아이폰이 세계 핸드 폰 시장에 소개되면, 인터넷과 광고시장에 관한 구글의 경우처럼 핸드폰 시장의 판도가 다시 짜질른지 모릅니다. 그러므로, 개별 기업들이나 우리 모두 좌석 벨트를 단단히 매고 시대에 뒤지지 않도록 해야만 합니다.

금주 미국에서는 가족들을 다시 만나는 기대와 11월 마지막 목요일인 전통적 추석을 지내기 위해 수백만 명이 줄을 서서 공항 게이트를 통과하고 있습니다. 바와 술집들은 학기에서 고향으로 돌아온 대학생들로 꽉 찹니다. 참고로, 미국에서는 미식축구가 주요한 추석 축하행사입니다. 동부에 사는 수많은 사람들은 특정 테마를 지닌 이동 차량, 만화 및 텔레비전 주인공들의 대형 풍선 및 고교 행군악대 등으로 구성된 메이시 백화점이 주최하는 추석 퍼레이드를 구경하려고 뉴욕으로 차를 몰고 갑니다. 우리의 대입 수능일엔 항상 날씨가 추운 것처럼 어쩐 일인지 퍼레이드 날이면 항상 날씨가 몹시 춥습니다.

본 메일을 끝내기 전에 여러분이 관심이 있을 두 가지 주요한 뉴스를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지난 주말 터키 이스탄불에서 53개국 유럽 보건장관들은 세계보건기구가 준비한 각국 정부가 건강식품의 이용 가능성을 개선시키고 자전거 타기와 걷기를 촉진하는 보다 안전한 (전용)도로를 위한 규정을 채택하도록 강제하는 세계 최초의 비만방지 협정을 승인했습니다. 동 협정에 의하면, 민간부문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유해식품의 마케팅을 제한해야 하는 의무를 집니다. 또한, 동 협정은 정부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마케팅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종국적으로는 국제관례를 채택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럿거즈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신장결석 등 비뇨기 계통 병에 기적 같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이미 잘 알려진 크랜베리가 심장병, 암, 뇌일혈, 바이러스성 병, 위궤양 및 치석형성 방지와 같은 건강효과가 입증된 최고 식품이랍니다. 또한, 예비단계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매일 크랜베리 주스를 마시면 유익한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고 유해한 콜레스테롤은 감소시키며, 종양이 급증하는 것을 방지해주며, 유방암 세포의 증대를 방지해준답니다. 우리의 문제는 미국에서는 크랜베리 주스가 흔해 빠졌지만, 한국서는 사기가 어렵다는 점입니다.

미국 계시는 여러분들 즐거운 추석 맞으시고, 한국 계신 여러분 모두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를!


행크



다른 여인과 데이트


결혼 생활 21년이 지난 나는 사랑의 불꽃을 살리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했습니다. 얼마전 나는 다른 여인과 데이트를 했습니다. 실제 그건 아내의 아이디어였습니다.

“당신이 그 여인을 사랑하는 줄 알아요.” 어느 날 아내가 갑자기 내게 말했습니다.

“그래도 난 당신을 사랑해!” 난 부인했습니다.

“알아요, 허지만 당신은 그 여인 역시 사랑하잖아요.”

내가 만나기를 아내가 원했던 다른 여인이란 19년 전에 사별한 나의 어머니였습니다. 일에서 오는 스트레스와 세 명의 자식들 때문에 어머니댁 방문은 가끔씩 할 수 있었을 뿐이었습니다. 그날 밤 나는 저녁을 먹고 영화를 보러 가자고 어머님께 전화를 했습니다.

“무슨 일이니? 아무 일없지?” 어머니가 물었습니다. 어머니는 늦은 밤에 거는 전화나 뜻밖의 초대는 나쁜 뉴스가 아닌가 하고 생각하는 그런 여인이었습니다.

“어머니와 함께 시간을 보내면 즐거울 거라고 생각했어요.”하고 대답했습니다. “우리 둘만요.”

어머니는 잠시 생각해보시더니 말씀하셨습니다. “나도 좋을 것 같구나.”

그 금요일, 회사 일을 마치고 어머니를 태우러 차를 몰고 갈 때 난 약간 긴장이 되었습니다. 어머니 댁에 도착했을 때 어머니 역시 우리들의 데이트에 긴장하고 계신 것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코트를 입고 문간에서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어머니는 파마를 하고 결혼 기념일을 마지막으로 축하할 때 입었던 드레스를 입고 계셨습니다. 어머니는 천사처럼 빛나는 얼굴에 미소를 지으셨습니다.

“친구들에게 아들과 외출한다고 자랑하자 부러워들 하더라.” 차에 올라타시며 어머니가 말씀하셨습니다. “우리 미팅이 어땠는지 빨리 듣고 싶다고 난리야.”

우리는 비록 우아하지는 않아도 아주 멋지고 아늑한 레스토랑에 갔습니다. 어머니는 마치 퍼스트 레이디가 되신 양 내 팔에 팔짱을 꼈습니다. 자리에 앉고 나서 메뉴는 내가 읽어야 했습니다. 어머니는 큰 글씨만 읽을 수 있으셨습니다. 주 요리의 반쯤을 보다 내가 눈을 들자 어머니는 자리에 앉아 날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어머니의 입술엔 향수에 젖은 미소가 떠올랐습니다.

“네가 꼬마였을 땐 메뉴를 읽는 건 나였었지.” 어머니가 말씀하셨습니다.

“이젠 어머닌 가만 계시고 제가 보답할 때지요.” 내가 대답했습니다.


저녁을 먹으며 우리는 이상한 얘기가 아니라 최근에 각자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물어보는 즐거운 대화를 나눴습니다. 우리는 너무 많은 얘기를 나누다 영화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나중 어머니 댁에 돌아왔을 때 어머니는 말씀하셨습니다. “너랑 다시 외출할 거야. 하지만, 그 땐 내가 낼 게.” 난 어머니의 제안에 동의를 하고 작별의 키스를 해드렸습니다.

“오늘 데이트 어땠수?” 집에 도착하자 아내가 물었습니다.

“아주 좋았소.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좋았소.” 나는 대답했습니다.

며칠 후 어머니는 심한 심장마비로 돌아가셨습니다. 너무 갑자기 일어난 일인지라 나는 어머니에게 아무 것도 해드릴 기회가 없었습니다.

얼마 후 나는 어머니와 내가 함께 식사를 했던 레스토랑으로부터 영수증 사본이 들어 있는 편지를 받았습니다. 동봉한 메모에는 이런 글이 씌어 있었습니다. “내가 대금을 미리 지불했다. 난 (다시) 거길 갈 수 없단 걸 거의 확신하지만, 2인분을 지불했다. 하나는 네 꺼, 다른 하나는 네 아내 것으로. 내게 그날 밤이 얼마나 소중했는지 넌 모를 게다. 얘야, 사랑한다.”

그 순간 나는 적절한 때에 “당신을 사랑해요.” 하고 말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리고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그들이 당연히 누릴 수 있는 그런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았습니다. 인생에 있어 가족보다 중요한 건 없습니다. 가족들이 당연히 누릴 수 있는 시간을 그들과 함께 보내십시요. 이런 일은 언제나 “나중에” 하고 미룰 수 없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치와와 한 마리와 도우버먼 한 마리

두 사내가 개 산책을 시키고 있었습니다. 하나는 도우버먼이고 다른 하나는 치와와입니다.

도우버먼 주인이 말했습니다. “어이, 뭐 좀 먹자.” 다른 사내가 말했습니다. “그런데, 애완동물은 안 된다는 싸인이 있는 데.” 도우버먼 주인이 말했습니다. “내 따라해.” 그 사내는 썬글라스를 쓰고는 레스토랑으로 걸어갔습니다.

주인이 말했습니다. “손님, 동물은 못 들어갑니다.”

도우버먼 주인이 말했습니다. “헌데, 이 개는 내 맹인견인데요.”

“도우버먼이 (맹인견이라고요)?”

“예, 요즘은 도우버먼을 맹인견으로 써요. 자기 방위용이지요.”

치와와 주인이 그걸 보고 썬글라스를 쓰고 걸어 들어갔습니다.

주인이 말했습니다. “손님, 동물은 안 됩니다.”

“하지만, 이 개는 내 맹인견인데요.”

“치와와가요?”

“치와와라니요? 치와와를 내 맹인견으로 줬나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