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인사이드]PR인 敍勳의 의미

성화용의인사이드 머니투데이 성화용 기자 |입력 : 2006.12.18 09:25|조회 : 5823
폰트크기
기사공유
'25년 동안 기업 PR 업무를 맡아오면서 PR 분야를 전문화시키고 삼성의 글로벌 브랜드 전략을 통해 국가 이미지를 높인 공로'

정부가 이순동 삼성 전략기획실 부사장(기획홍보팀장)에 국민훈장 모란장을 서훈한 사유다. PR인으로서 받은 첫 훈장일 뿐 아니라 본인의 직무에 대한 전문성이 국가의 이익에 기여했음을 공인받았으니 그 이상의 기쁨이 없겠다.

PR은 '정교한 결단'의 연속이다. '공중(public)과의 관계(relation)'를 좋게하기 위해서는 여론의 흐름을 정밀하게 읽어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다. 결정의 순간이 빨리도 다가온다.

때로 적지 않은 투자를 해야 하지만 그 성과는 계량화되지 않는다. 몇 개월, 몇 년 후에야 '그 때 그 결정이, 그 전략이 옳았다, 잘 짚었다'는 정도를 말할 수 있을 뿐이다.

머리만이 아니라 몸도 피곤하다. 늘 사람과 부딪친다. 미디어 종사자들 뿐 아니라 사내의 이해관계자들과도 교신해야 한다. 그들을 '설득'하거나 '교육'하는 게 일이다. 그래서 PR인들이 받는 스트레스 강도는 다른 어떤 분야의 종사자들 못지 않다.

이 부사장은 세계적인 기업 삼성의 첫번째 PR맨이다. 이 일을 25년동안 해오면서 자기자신을 맨 앞으로 끌어낸 것은 직장인으로서의 재능이다. 그러나 훈장을 받은 것은 그것과 별개로 몇가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우선 PR의 전문성, 프로페셔널리즘과 그 중요성을 정부가 인정했다는 점이다. 한국 정부는 사실 늦된 곳이다. 감각이 떨어지고 보수적이다.

그런 정부가 기업의, 그것도 애증이 교차하는 '삼성'이라는 기업의 대표 PR인에게 서훈하기로 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면서도 고맙기까지 한 일이다. 숫자로 측정할 수 없는 PR의 성과를, 소프트 경쟁력의 가치를 뒤늦게라도 알아준 것이다.

또 한가지는 기업의 역할이다. 글로벌 경제시대, 기업의 이익은 국가의 이익과 직결된다. 기업의 이미지 또한 국가 이미지를 그대로 투영한다.

올림픽 스폰서로 참여해 삼성과 코리아를 전세계에 긍정적으로 노출시킨 성과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다. 엄청난 규모의 투자와 과감한 결단이 필요한 일이다. 유럽, 중동, 남미에 이르기까지 코리아는 몰라도 삼성은 안다.

애견쇼와 승마대회 후원, 애니콜(휴대전화 단말기)과 보르도(디지털 TV)는 결국 삼성 뿐 아니라 한국을 PR하는 투자요 상품이다.

그렇게 보면 훈장은 이순동 개인과 삼성이 공유해야 할 몫일지도 모르겠다. 또 한국을 세계에 알려온 많은 기업과 PR인들의 기여와 헌신이 훈장에 함께 녹아있다고 봐도 이 부사장이 섭섭해하지는 않을 것 같다.

그는 지난해 삼성이 관련된 몇가지 사건이 겹치면서 25년 PR 이력에 기록을 남길 만한 홍역을 치렀다. 그러나 요즘도 에너지가 넘쳐 보인다.

부사장 6년차, 5년 9개월 내내 홍보라인 후배들에게 "PR이야말로 기업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중요한 툴(도구)"이라고 세뇌(?)하고 다닌다.

국민훈장 모란장이 삼성 전략기획실이나 계열사 홍보팀 뿐 아니라 수많은 기업 홍보팀의 이름 모를 대리, 사원들의 의욕과 생산성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