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Remembering Icarus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Remembering Icarus
Dear all,

Good morning!


As the new year is around the corner, people appear to be busy buying holiday gifts and attending year-end parties. Hence, every street is jammed up with cars. When you are fretting in a car about the possible late show-up at an important must-attend party in a bumper-to-bumper situation, you can only hope that you could just fly like a bird.


Local TV channels showed a clip of a Swiss pilot’s flight with wing-shaped equipment. Mr. Yves Rossi, a Swiss pilot, successfully made a six minute flight like a modern Daedalus, different from the tragic failure of Icarus’ flight. The miraculous flight was actually engineered by rocketbelts developed by a Swiss medical and chemical engineering consultant, Arnold Neracher. Since the first Annual Rocketbelt Convention was held at the Niagara Falls Aerospace Museum in New York, U.S.A. last September, who knows, maybe in the future, we’ll be able to fly like James Bond in the 007 film Thunderball?


For your knowledge, British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Southampton and Southampton General Hospital have found that children with high IQs grow up to be vegetarians according to the British Medical Journal. Recent studies suggest that vegetarianism may be associated with lower cholesterol, reduced risk of obesity and heart disease. I’d like to note that it doesn’t mean vegetarians have higher IQs, though.


According to 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a research conducted by Penn State University finds that brain training can have long-lasting benefits for elderly people, helping them stay mentally fit for at least five years. Brain training involves hour-long classes and exercises done on a computer. Other research has shown that intellectual tasks such as crossword puzzles and reading can help keep the brain sharp as people grow old.


Although white Christmas falls away from our expectation this year, Christmas always makes us smile and feel emotional. Let’s flash big smiles to people passing by and … read a book instead of watching TV for our brain exercise.

Happy holidays, you all!


Hank


[A Dozen Christmas Roses]


Bobby was getting cold sitting out in his backyard in the snow. Bobby didn’t wear boots; he didn’t own any and he didn’t like them anyway. The thin sneakers he wore had a few holes in them and they did a poor job of keeping out the cold. Bobby had been in his backyard for about an hour already. And, try as he might, he could not come up with an idea for his mother’s Christmas gift.


He shook his head as he thought, “This is useless, even if I do come up with an idea, and I don’t have any money to spend.”


Ever since his father had passed away three years ago, the family of five had struggled. It wasn’t because his mother didn’t care, or try, there just never seemed to be enough. She worked nights at the hospital, but the small wage that she was earning could only be stretched so far. What the family lacked in money and material things, they more than made up for in love and family unity. Bobby had two older sisters and one younger sister, who ran the household in their mother’s absence. All three of his sisters had already made beautiful gifts for their mother.


Somehow it just wasn’t fair. Here it was Christmas Eve already, and he had nothing. Wiping tears from his eyes, Bobby kicked the snow and started to walk down to the street where the shops and stores were. It wasn’t easy being six without a father, especially when he needed a man to talk to.


Bobby walked from shop to shop, looking into each decorated window. Everything seemed so beautiful and so out of reach. It was starting to get dark and Bobby reluctantly turned to walk home when suddenly his eyes caught the glimmer of the setting sun’s rays reflecting off of something along the curb. He reached down and discovered a shiny dime. Never before has anyone felt so wealthy as Bobby felt at that moment.


As he held his newly found treasure, warmth spread throughout his entire body and he walked into the first store he saw. His excitement quickly turned cold when the salesperson told him that he couldn’t buy anything with only a dime.


He saw a flower shop and went inside to wait in line. When the shop owner asked if he could help him, Bobby presented the dime and asked if he could buy one flower for his mother’s Christmas gift.


The shop owner looked at Bobby and his ten cent offering. Then he put his hand on Bobby’s shoulder and said to him, “You just wait here and I’ll see what I can do for you.”


As Bobby waited he looked at the beautiful flowers and even though he was a boy, he could see why mothers and girls liked flowers.


The sound of the door closing as the last customer left jolted Bobby back to reality. All alone in the shop, Bobby began to feel alone and afraid. Suddenly, the shop owner came out and moved to the counter. There, before Bobby’s eyes, lay twelve long stem, red roses, with leaves of green and tiny white flowers all tied together with a big silver bow. Bobby’s heart sank, as the owner picked them up and placed them gently into a long white box.


“That will be ten cents, young man,” the shop owner said, reaching out his hand for the dime.


Slowly, Bobby moved his hand to give the man his dime. Could this be true? No one else would give him a thing for his dime!


Sensing the boy’s reluctance, the shop owner added, “I just happened to have some roses on sale for ten cents a dozen. Would you like them?”


This time Bobby did not hesitate, and when the man placed the long box into his hands, he knew it was true. Walking out the door that the owner was holding for Bobby, he heard the shop-keeper say, “Merry Christmas, son.”


As he returned inside, the shop-keeper’s wife walked out. “Who were you talking to back there and where are the roses you were fixing?”


Staring out the window and blinking the tears from his own eyes, he replied, “A strange thing happened to me this morning. While I was setting up things to open the shop, I thought I heard a voice telling me to set aside a dozen of my best roses for a special gift. I wasn’t sure at the time whether I had lost my mind or what, but I set them aside anyway. Then just a few minutes ago, a little boy came into the shop and wanted to buy a flower for his mother with one small dime.”


“When I looked at him, I saw myself, many years ago. I, too, was a poor boy with nothing to buy my mother a Christmas gift. A bearded man, whom I never knew, stopped me on the street and told me that he wanted to give me ten dollars.”


“When I saw that little boy tonight, I knew who that voice was, and I put together a dozen of my very best roses.” The shop owner and his wife hugged each other tightly, and as they stepped out into the bitter cold air, they somehow didn’t feel cold at all.


[Did Santa Give You That Present?]



On Christmas morning, a cop on horseback is sitting at a traffic light, and next to him is a kid on his shiny new bike.


The cop says to the kid, “Nice bike you got there. Did Santa bring that to you?”


The kid says, “Yeah.”


The cop says, “Well, next year tell Santa to put a tail-light on that bike.”


The cop then proceeds to issue the kid a $20 bicycle safety violation ticket.


The kid takes the ticket and before he rides off says, “By the way, that’s a nice horse you got there. Did Santa bring that to you?”


Humoring the kid, the cop says, “Yeah, he sure did.”


The kid says, “Well, next year tell Santa to put the stupidity in the horse’s brain instead of on his back.”



이카루스를 회상하며


여러분, 안녕하세요?


새해가 머지 않았으니 모두들 크리스마스 선물사랴, 송년회에 참석하랴, 바쁜 것 같습니다. 따라서, 거리마다 차들로 꽉 막힙니다. 차간 간격없이 늘어선 상황에서 반드시 참석해야만 하는 중요한 행사에 늦을 가능성으로 차 안에서 초조해 하고 있을 때면 여러분은 새처럼 날 수만 있었으면 하고 바랄겁니다.


국내 티브이 방송국들은 스위스 비행사가 새날개 모양의 장비로 비행을 하는 장면을 보여줬습니다. 스위스 조종사 이브 로씨씨는 비극적 실패로 끝난 이카루스와는 달리 현대판 다이달로스처럼 6분간의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그 기적 같은 비행은 실제로는 의료 및 화학 엔지니어링 컨설턴트인 스위스인 아놀드 네래처씨가 개발한 로켓벨트로 작동된 것입니다. 지난 9월 미국 뉴욕주 나이아가라 폭포 항공 박물관에서 최초의 ‘연례 로켓벨트 컨벤션’이 열렸으니까 아마도 장래에는 007영화 선더볼의 제임스 본드처럼 우리가 (하늘을) 날 수 있을 지도 모르지요.


참고로, 영국의학저널에 따르면, 사우스앰프턴 대학 및 사우스앰프턴 병원의 연구진들은 지능지수가 높은 어린이들은 어른이 되면 채식주의자가 된다는 점을 발견했답니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채식주의는 저 콜레스테롤, 저 비만 및 저 심장병 위험과 관련이 있답니다. 하지만, 채식주의자들이 머리가 좋다는 뜻은 아닙니다.


미국의학협회저널에 따르면, 펜실베니아 주립대가 행한 연구에서 두뇌훈련은 노인들에게 장기적 효과가 있으며 적어도 5년은 정신적으로 건강하도록 해준다는 점을 발견했답니다. 두뇌훈련은 장시간 교육 및 컴퓨터에 의한 훈련을 포함한답니다. 다른 연구에 의하면, 크로스워드 퍼즐 (풀기) 및 독서 등의 지적 노동은 사람이 나이를 먹어도 두뇌를 명석하게 해준답니다.


금년에는 눈 내리는 크리스마스란 우리의 기대가 빗나가지만, 크리스마스는 항상 우리를 미소 짓게 해주고 감정에 젖게 해줍니다. 지나치는 사람들께 커다란 미소를 흘리고, 두뇌훈련을 위해 티브이를 보는 대신에 책을 읽읍시다.


여러분 모두, 즐거운 크리스마스가 되시기를 빕니다!


행크



[크리스마스 장미 12송이]


눈 나리는 뒷뜰에 앉아 있는 바비의 몸은 차츰 차가워졌습니다. 바비는 부츠를 신지 않았습니다. 부츠가 없었거니와 부츠를 싫어하기도 했습니다. 그가 신은 얇은 운동화에는 구멍이 몇 개 나있었고, 그런 운동화로는 추위를 물리치기 힘들었습니다. 바비는 벌써 1시간 가량이나 뒷뜰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애를 써봤지만 어머니 드릴 크리스마스 선물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그는 생각을 하곤 머리를 저었습니다. “이건 소용없는 짓이야. 아이디어가 있어도 쓸 돈이 없는 데.”


아버지가 돌아가신 이후 다섯 식구는 고생을 했습니다. 어머니가 신경을 쓰지 않거나 애를 쓰지 않아서가 아니라 단지 없어서 그랬습니다. 어머니는 병원에서 야간 근무를 하셨지만, 받는 임금이 적어 겨우 풀칠을 할 뿐이었습니다. 돈이나 물질적면에서 부족한 것을 사랑과 가족간 단결로 메워나갔습니다. 바비에게는 어머니가 안 계시면 가사를 돌보는 두 명의 누나와 한 명의 여동생이 있었습니다. 누나들과 여동생 모두는 이미 어머니 드릴 멋진 선물을 마련해놨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일이 공평하지 못 했습니다. 이미 크리스마스 이브가 됐는 데 그는 준비한 게 없었습니다. 눈에서 눈물을 닦으며 바비는 발로 눈을 걷어차고는 상점과 가게들이 늘어선 거리로 걸어 내려갔습니다. 아버지 없는 6살배기 노릇은 특히, 누군가 말할 사람이 필요할 때에는 쉽지 않았습니다.


바비는 가게에서 가게로 걸으며 화려하게 장식된 창안을 들여다 봤습니다. 모든 게 아주 아름답고 꿈도 꿀 수 없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어둠이 깔리기 시작했고 바비가 마지 못 해 집으로 걸음을 옮길 때 갑자기 길 가장자리를 따라 뭔가 지는 햇살에 반사되어 비치는 희미하게 비치는 것이 그의 눈에 띄었습니다. 그는 손을 뻗어 빛나는 (10센트 동전) 다임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그 순간 이 세상 누구도 바비만큼 부자가 된 기분을 느끼지는 못 했을 것입니다.


새로이 발견한 보물을 집어 들자 바비의 몸 전체로 뜨거운 기운이 번져나갔고, 그는 첫번 째로 본 가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그의 흥분은 판매원이 10센트만 가지고는 살 게 없다는 말을 하자 이내 식어 버렸습니다.

그는 꽃 가게를 보자 안으로 들어 가 줄을 서고 기다렸습니다. 가게 주인이 뭘 사려는지 묻자 바비는 다임 동전을 보여주며 어머니 크리스마스 선물로 꽃 한 송이를 살 수 있는지 물어 봤습니다.


가게 주인은 십센트 제안에 바비를 쳐다보았습니다. 그리고는 바비의 어깨에 손을 얹고선 말을 했습니다. “여기서 기다려. 팔 게 있는지 볼 게.”


기다리면서 바비는 아름다운 꽃들을 쳐다보았습니다. 비록 소년이었지만, 그는 어머니와 소녀들이 꽃을 좋아하는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손님이 떠나면서 문이 닫히는 소리가 나자 바비는 갑자기 정신이 들었습니다. 가게에 혼자 남자 바비는 외로움을 느끼며 겁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갑자기 가게 주인이 나타나 계산대로 갔습니다. 거기 바비의 눈 앞에 긴 줄기의 12 송이 빨간 장미가 푸른 잎에 작고 하얀 꽃과 함께 커다란 은빛 매듭으로 묶여 놓아 졌습니다. 주인이 꽃들을 집어 길고 하얀 상자에 살짝 놓자 바비의 가슴은 내려 앉았습니다.


“얘야, 값은 10센트가 되겠구나.” 가게 주인이 다임을 집으려고 손을 내밀며 말했습니다.


천천히 바비는 그 사람에게 다임을 주려고 손을 움직였습니다. 이게 사실일까? 아무도 다임받고 뭘 주려고 하지 않았는데!


소년이 주저하는 걸 눈치채자 가게 주인이 덛붙혀 말했습니다. “마침 1 다즌을 10센트에 파는 세일용 장미가 좀 있었지. 마음에 드니?”


이번에는 바비도 주저하지 않았고, 그 사람이 긴 상자를 그의 손에 놓자 그는 그게 진짜인 줄 알았습니다. 주인이 바비를 위해 잡고 있는 문으로 걸어 나가면서 그는 가게주인이 “꼬마야,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가게 주인이 안으로 들어 오자 그의 아내가 걸어 나왔습니다. “거기서 누구랑 얘기하신 거 예요? 당신이 손질하던 장미들은 어디 있구요?”


창밖을 바라보고 눈물을 감추려 눈을 깜빡이며 그가 대답했습니다. “오늘 아침 이상한 일이 있었소. 가게를 열려고 물건들을 정리하고 있는 데 제일 좋은 장미 1 다즌을 특별 선물로 따로 챙겨두라는 소리가 들렸어요. 그 때는 내가 제 정신인지 아닌지 몰랐지만, 아무튼 그렇게 했지. 그리고 바로 몇 분 전에 어떤 꼬마가 가게로 들어와 10센트에 어머니 드릴 꽃 한 송이를 사자고 하지 않소.”


“그 애를 보자 난 오래 전의 나 자신을 보는 것 같았소. 나도 그 때 어머니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드릴 돈이 없는 가난한 소년이었지. 내가 만난 적이 없는 어떤 턱수염 아저씨가 길에서 날 세우더니 십달러를 주겠다고 말했소.”


“오늘 밤 그 꼬마를 보자 난 그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군지 알았소. 그래서 난 제일 좋은 장미 1 다즌을 포장을 했소.” 가게 주인과 그의 아내는 서로 꼭 껴안았습니다. 그들이 지독하게 추운 가게 밖으로 걸어나왔을 때 이상하게도 그들은 전혀 추위를 느끼지 못 했습니다.



[싼타가 당신에게 그 선물을 줬나요?]


크리스마스 날 아침 기마 경찰 한 명이 신호등에 서 있었고, 그의 곁에는 번쩍거리는 새 자전거를 탄 소년이 있었습니다.


경찰이 소년에게 말했습니다. “너 멋진 자전거 가졌구나. 그 거 싼타가 네게 준 거니?”


소년이 말했습니다. “녜.”


경찰이 말했습니다. “그런데, 내년에는 싼타께 자전거에 후미등을 달아 달라고 하렴.”


그리고 경찰은 소년에게 20불 짜리 자전거 안전위반 티켓을 끊어주었습니다.


소년은 티켓을 받고 자전거를 타고 떠나기 전에 말했습니다. “그런데, 아저씨 타고 계신 말이 멋집니다. 그 거 싼타가 아저씨 드린 거에요?”


경찰은 꼬마를 웃기려고 말했습니다. “응, 그렇고 말고.”


소년이 말했습니다. “그럼, 내년에는 싼타께 말을 타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 말의 머리에 돌대가리를 집어 넣어달라고 하세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