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靑 "동해→평화의 바다, 日에 제안 안했다"

머니투데이 권성희 기자 |입력 : 2007.01.08 17:04
폰트크기
기사공유
청와대는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한일 정상회담에서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명명하자고 일본에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대통령은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하자고 제안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8일 청와대브리핑에 올린 글을 통해 "일본이 한일관계 등 외교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맥락에서 동해 명칭 문제는 하나의 사례로 언급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동해와 관련한 노 대통령의 발언 요지를 다음과 같이 전했다.

"손해 보지 않으려고 미시적으로만 따지면 문제를 풀기 어렵다. 일본이 야스쿠니 문제나 역사교과서 문제에서 '이웃나라를 존중해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 '역사문제를 공동연구하자'는 등 새로운 협력관계를 위해 제안을 내놓기를 바란다.

가령, 동해 바다를 한국은 동해라고 하고 일본은 일본해라고 하는데 예를 들어 두 나라가 '평화의 바다', '우의의 바다', '화해의 바다'로 하면 두 나라 사이에 대화의 토대가 될 것이다.

동해 바다 표기 문제는 쉽게 풀리지 않을 문제다. 그러나 이런 문제를 풀게 되면 상대에 대한 신뢰가 높아질 것이라는 점에서 아이디어 차원에서 예를 들어 말한 것이다. 공식 제안을 하는 것은 아니다."

청와대는 이같은 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한 뒤 "대통령은 일본이 한일관계나 동북아 문제에서 기존의 입장만을 고수하면 문제가 풀리기 않기 때문에 과감하게 새로운 발상을 해야 하며 적극적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상간의 비공개 대화에서 상대방에게 예로 든 것을 '전격제의', '즉석제안'이라고 부풀려 '파장이 일고 있다'고 비판하는 것은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시비"라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이어 "정부는 일본에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하자고 제의하지 않았다"며 "당연히 추가 협의나 논의가 진행된 바도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의 적극적인 사고와 발상의 전환을 촉구한 대통령의 취지를 무리하게 부풀려 시비거리로 삼는 무책임한 보도를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세계일보는 이날 아침자 신문에 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APEC을 계기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부르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전격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