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A Success Story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1.12 12:33|조회 : 6315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A Success Story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While we’ve been experiencing the chill that has struck to the bones and some of us may have even suffered from an unflinching cold over the past weeks, Americans living on the other side of the planet, particularly in the East Coast, enjoyed the balmy breeze.

Washingtonians could even see daffodils and magnolia buds busting out at regional parks. Some people made a rash conclusion that the unusual spell of warm weather was ascribed to global warming. However, the US National Weather Service concluded that the climate change wasn’t the culprit but it was El Nino, which has absolutely nothing to do with global warming.

The uninvited warmth in the dead of winter hit ski resorts hardest, mostly in Virginia, Maryland, West Virginia and Pennsylvania. Also, some offices were flooded with patients suffering from allergies caused by the unseasonably warm weather. The flipside though is that the warmth enabled smelly homeless people to haul a supermarket cart full of smudgy blankets and worn-out overcoats and bask in the sunshine at a park bench.

Now the weather in the East Coast is back to normal. Good news is that the US FDA OK’ed a new nasal spray flu vaccine that can be a good substitute for flu shot.
In the winter, people tend to hunker in front of a furnace reminiscing the past or musing their success or happiness. Yes, fame and money don’t guarantee happiness. It’s surely possible to be famous and unhappy, just as it is possible to be happy and obscure.

There’s not a thing amiss in not caring whether you ever get to be in the headlines or on TV. However, if that’s what you desire, I may share a true story below with you.
Good weekend!

Hank

[Michael and Chris]

Brothers Michael and Chris were both born in the early 1960s and grew up in a mostly black neighborhood in Richmond, California, right outside of San Francisco. Both boys were well behaved in school and brought home mostly A's on their report cards all through grade school.

But coming from a working-class family with eight children, money was always tight, so the boys often had to go without. In fact, things were so tight, the two growing boys were often hungry. So they did what many boys do when they're hungry and have no food - they stole. From the time they were five until they were well out of junior high school, the boys stole. They stole crackers from the cupboard in the middle of the night... they stole cookies from the grocery store... and they stole sandwiches from the sandwich shop.

If it wasn't nailed down and was worth something, Michael and Chris would find a way to steal it. They even stole money from their parents from time to time. But more often than not, they stole to satisfy their hunger.

When it was time for Michael and Chris to attend high school, they were bused across town to Kennedy High School. It was during high school that something happened that made Chris decide to change his behavior. At the end of his freshman year in high school, Chris had received three A's and three F's on his report card - the first time he had failed anything in school. Because Kennedy High School only allowed three failures over four years, one more F and Chris would be kicked out of school. That's when he made up his mind to change. Years later Chris would recall that defining moment in his life with these words:

"I sat outside my house at the beginning of that summer knowing that I was letting my chance slip away. One more F and I'd be just another high school dropout, hanging around the neighborhood, hoping to get on with the county or to get into the service. At the time I didn't know my brother Rusty would end up in prison... or that my brother Harold would die without having seen much of the world. I certainly didn't know what would happen to Michael. I only knew that I had to get out of there. I wanted to see San Francisco every day, to pick out my own clothes, drive my own car, and be whatever a man could hope to be, not just a black man, not just a man from the flats of Richmond. I wanted no limitations. I wanted to be whatever a man could hope to be."

Chris' decision to change his behavior wasn't an easy one. He took a lot of grief from his friends for choosing to excel in school, instead of squeaking by with C's and D's. But that decision to change took him in an entirely different direction from his brother Michael, who resisted changing his unproductive behavior.

Chris went on to graduate from high school... graduate from college... and graduate from law school. For 15 years he worked as a Deputy District Attorney in Los Angeles, California, prosecuting murderers, drug dealers, gang members and crooked cops. Today Chris is better known as Christopher. You probably recognize him by his full name - Christopher Darden, one of the lead prosecutors in the trial of the century, the O. J. Simpson trial!

What became of Christopher's brother, Michael? After high school Michael joined the army and returned to his hometown shortly after his tour of duty. Back in Richmond, Michael continued his pattern of anti-social behavior - hustling in the streets... and stealing to support himself and a growing drug habit. On November 29, 1995, Michael Darden died at the age of 42... from AIDS.

This story serves to remind us that when it's all said and done, who we are and what we become is determined by the choices we make. That's what the saying "change... or be changed" is all about.

Christopher Darden changed. He changed from being a criminal... to prosecuting criminals. He changed his attitude from being angry and sullen... to being open and accepting. He changed from an underachiever... to an honor student who took responsibility for his grades and his education. He changed from a disillusioned teen-ager with low self-esteem... to an optimistic young man determined to turn his dreams into reality.

His brother Michael, on the other hand, was changed. He was changed by grinding poverty... he was changed by the code of the streets .... he was changed by illegal drug S... and finally, he was changed by an insidious disease.

Christopher Darden made the tough choices... he made the changes in his life that helped him accomplish his dreams. His brother Michael, on the other hand, took the easy way out - or at least what he thought was the easy way out. He kept hanging around the same group of loser friends... he kept practicing the same self-destructive habits.

As a result of the changes they did or did not make, both men chose their fates: Christopher chose to become a successful prosecutor. And Michael chose to become just another sad story of the streets.

[A Cell-Phone Conversation]

Several men are in the locker room of a golf club. A cell phone on a bench rings and a man engages the hands-free speaker- function and begins to talk. Everyone else in the room stops to listen.

MAN: "Hello!"
WOMAN: "Honey, it's me. Are you at the club?"
MAN: "Yes!"

WOMAN: "I'm at the mall now and found this beautiful leather coat. It's only $1,000. Is it OK if I buy it?"
MAN: "Sure, go ahead if you like it that much."
WOMAN: "I also stopped by the Mercedes dealership and saw the new 2007 models. I saw one I really liked."

MAN: "How much?"
WOMAN: "$65,000."
MAN: "OK, but for that price I want it with all the options."

WOMAN: "Great! Oh, and one more thing.. The house we wanted last year is back on the market. They're asking $950,000."
MAN: "Well, then go ahead and give them an offer, but just offer $900,000."
WOMAN: "OK. I'll see you later! I love you!"
MAN: "Bye, I love you, too."

The man hangs up. The other men in the locker room are looking at him in astonishment. Then he smiles and asks: "Anyone, know whose phone this is?"

[어느 성공 이야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가 뼛속까지 스며드는 추위를 겪고 누군가는 심지어 물러설 줄 모르는 감기로 지난 몇 주간을 고생했을 테지만, 지구 저 편에 사는 미국인들 특히 동부에 사는 사람들은 화창한 봄 날씨를 즐겼답니다.

심지어 워싱턴 사람들은 동네 공원에서 수선화며 목련 꽃봉오리가 피어나는 것도 볼 수 있었답니다. 어떤 사람들은 한동안 계속된 이례적인 따뜻한 날씨를 지구 온난화 탓으로 돌리는 성급한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미 연방 기상청은 기온 변화 탓이 아니라 지구 온난화와는 전혀 무관한 엘니뇨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한 겨울에 뜻밖에 등장한 따뜻한 날씨로 버지니아, 메릴랜드, 웨스트 버지니아, 펜실베니아주에 있는 스키장들은 심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그리고, 일부 직장은 겨울답지 않은 따뜻한 날씨로 야기된 앨러지 환자들로 넘쳐났습니다. 하지만, 좋은 면으로는 냄새 풍기는 노숙자들이 따뜻한 날씨 덕분에 더러운 담요와 헤진 오버코트로 가득한 슈퍼마켓 카트를 끌고 공원 벤치에서 햇살을 쬘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제 미 동부의 날씨는 정상으로 돌아 갔습니다. 반가운 뉴스는 미 식품의약청이 감기주사의 좋은 대체품인 새로운 감기 백신용 코에 뿌리는 스프레이를 승인했습니다.

겨울에는 흔히 사람들은 난로 앞에 웅크리고 앉아 과거를 회상하거나 성공이나 행복에 대한 생각에 잠기곤 합니다. 확실히 명성과 돈이 행복을 보장하지는 않습니다. 행복하지만 무명씨인 것이 가능한 것처럼 유명하지만 불행한 것도 확실히 가능합니다.

여러분이 신문에 대서특필되거나 티브이에 등장하는지 여부에 상관하지 않는 것에는 하등의 잘못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런 것을 원한다면, 아래 실화를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즐거운 주말되시기를!

행크

[마이클과 크리스]

마이클과 크리스 형제는 모두 1960년대 초에 태어나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바로 외곽에 있는 리치몬드에서 대부분이 흑인인 지역에서 자랐습니다. 두 소년은 학교생활이 단정했고 중학교까지는 대부분 A인 성적표를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하지만, 애들이 8명인 노동자 계급 가족 출신인지라 항상 돈이 모자랐습니다. 그래서 두 소년은 대부분 돈 없이 지냈습니다. 사실 형편이 너무 안 좋아 한창 때의 두 소년은 거의 항상 배가 고팠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많은 소년들이 배고프지만 먹을 음식이 없을 때 하는 짓, 도둑질을 했습니다. 다섯 살 때부터 중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두 소년은 도둑질을 했습니다. 한 밤중에 찬장에서 크래커를 훔치고, 그로서리 가게에서 과자를 훔치고, 샌드위치 가게에선 샌드위치를 훔쳤습니다.

잡히지만 않는다면 그리고 얼만가 가치가 있으면, 마이클과 크리스는 그것을 훔칠 방도를 찾았습니다. 그들은 심지어 종종 부모님 돈도 훔쳤습니다. 그러나, 대개 그들은 허기를 채우려고 도둑질을 했습니다.

마이클과 크리스는 고등학교를 다닐 때가 되자 동네 건너편 케네디 고등학교를 버스로 통학하게 되었습니다. 크리스로 하여금 행동을 바꿀 결심을 하도록 하는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은 고등학교 때였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 말 크리스는 A학점 3과 A와 F학점 3인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학교 다니면서 처음으로 과락한 과목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케네디 고교는 4년간 과락 3개만을 인정하므로 한 과목만 더 F를 받으면 크리스는 학교에서 퇴학당하게 되었습니다. 그 때 그는 바뀌어야 겠다는 결심을 했습니다. 몇 년 후 크리스는 그의 인생에 있어서 그 결정적 순간을 다음과 같이 기억했습니다..

“그 해 여름이 시작될 무렵 나는 나에게 주어진 인생의 기회를 흘려 보내게 될지 모른다는 것을 알고 집밖에 앉아 있었습니다. F학점을 하나만 더 받으면, 나는 또 한 명의 고교 중퇴자가 되어 동네를 배회하며, 카운티 (트레이닝 센터)에 다니거나 군대에 가기를 희망하고 있었을 터였습니다. 그 당시 나는 내 형 러스티가 감옥소에 가게 되거나 내 동생 해럴드가 세상을 별로 보지도 못 하고 죽을 줄 몰랐습니다. 그리고, 나는 마이클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정말로 몰랐습니다. 나는 그냥 흑인 중 한 명이 아니라 리치몬드시 아파트 출신 중 한 명이 아니라, 매일 샌프란시스코를 보고, 내 옷을 내가 고르고, 내 차를 몰며, 그게 무엇이든 남자라면 되고 싶어 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 나는 제약이 없기를 원했습니다. 그게 무엇이든 남자라면 되고 싶어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

바뀌어야 겠다는 크리스의 결정은 쉬운 게 아니었습니다. 간신히 C학점과 D학점을 받는 대신에 공부에 뛰어나기를 택하자 그는 친구들로부터 많은 괴롭힘을 받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바뀌어야 되겠다는 그 결정은 그를 비생산적인 행동을 바꾸기를 거부한 동생 마이클과는 완전히 다른 인생 항로로 이끌었습니다..

크리스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계속해서 대학을 졸업하고 로스쿨을 졸업했습니다. 그는 15년 동안 캘리포니아주 로스 앤젤레스에서 검사보로 일하며 살인자, 마약 딜러, 갱단원 및 부패한 경찰관 들을 기소하였습니다. 오늘날 크리스는 크리스토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여러분도 아마 그의 이름 전부를 들으면 그를 알 것입니다. 크리스토퍼 다아든. 세기적 재판이었던 오우 제이 심프슨 사건의 주임 검사들 중 한 명이지요!

크리스토퍼의 동생 마이클은 어떻게 됐을까요? 고등학교를 마친 마이클은 육군에 들어 갔다가 복무를 마치자 고향으로 돌아 왔지요. 리치몬드에 돌아 온 마이클은 똑 같은 반사회적 태도를 계속했습니다. 거리에서 부랑배 짓을 하고, 자신과 몸에 밴 마약습관을 지탱하기 위해 도둑질을 하였습니다. 1995년 11월 29일 마이클 다아든은 에이즈로 42살의 나이에 죽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결국 우리가 누군지 우리가 무엇이 되는지는 우리가 하는 선택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상기시켜 줍니다. 그게 바로 “스스로 바뀌거나 … 혹은 바뀌어 지거나” 하는 말이 의미하는 바이지요.

크리스토퍼 다아든은 스스로 바뀌었습니다. 그는 범죄자에서 … 범죄자들을 기소하는 사람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는 화내고 뚱한 데서 마음을 터고 수용하는 태도로 바꿨습니다. 그는 성적 불량자에서 성적과 학업에 책임감을 지닌 우등생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는 자기비하를 하는 비뚤어진 틴에이저에서 자신의 꿈을 실현시키기로 결심한 낙천적 젊은이로 바뀌었습니다.

반면에, 그의 동생 마이클은 바뀌어 졌습니다. 그는 지독한 가난에 의해 바뀌어 졌으며, 거리의 법에 의해 바뀌어 졌으며, 마약 S에 의해 바뀌어 졌으며 그리고, 마침내 모르는 사이에 진행된 병으로 바뀌어 졌습니다.

크리스토퍼 다아든은 어려운 결정을 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해준 인생의 변화를 이뤄냈습니다. 반면에, 그의 동생 마이클은 쉬운 길을 택했습니다. 적어도 자신의 생각에 쉬운 길을 택했습니다. 그는 똑 같은 낙오자 친구들과 계속 어울렸고, 똑 같은 자멸적 습관에 따라 행동했습니다.

그들이 택하거나 혹은 택하지 아니 한 변화의 결과로서 두 사람은 스스로의 운명을 택한 것입니다. 크리스토퍼는 성공한 검사가 되었고, 마이클은 거리의 또 다른 슬픈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어느 핸드폰 대화]

여러 사람이 골프 클럽 라커 룸에 있었습니다. 벤치에 놓인 한 핸드폰이 울리자 한 남자가 스피커 기능으로 얘기를 시작했습니다. 방에 있는 모든 사람이 멈추고 얘기에 귀 기울였습니다.

남자: 여보세요!
여자: 여보, 저예요. 당신 골프 클럽에 있어요?
남자: 예!

여자: 나 지금 쇼핑몰에 있는 데 멋진 가죽 코트를 봤어요. 겨우 천불이에요. 그거 사도 되겠지요?
남자: 그럼. 그게 그만큼 좋으면 사요.
여자: 그리고 벤즈 딜러쉽에 들렀는 데 새로 나온 2007년 형 모델을 봤어요. 정말로 마음에 드는 것 봤어요.

남자: 얼만데요?
여자: 6만5000달러이예요.
남자: 오케이. 헌데 그 가격이라면 옵션 전부 있는 걸로 해요.

여자: 좋아요! 아, 그리고 하나 더 있는 데. 작년에 우리가 살려고 했던 집이 다시 매물로 나왔어요. 95만불 달라네요
남자: 그럼 삽시다. 오퍼를 내봐요. 하지만 90만불로요.
여자: 오우케이. 나중에 봐요. 사랑해요!
남자: 안녕. 나도 당신 사랑해요.

그 남자는 전화를 끊었습니다. 라커 룸에 있는 다른 남자들이 놀래서 그 사람을 쳐다봤습니다. 그러자 그 남자가 미소를 지으며 물었습니다. “혹시 이 핸드폰 누구건지 아세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