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Scars of Love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1.26 13:24|조회 : 5041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Scars of Love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I am wondering if you may know that many women love abalone. If you have quarreled over small stuff with your girlfriend or wife, make a reservation and treat her to it. Both of you will probably head back with big smiles on your faces.


An Australian 41-year-old abalone diver was rescued by his son and other divers after being partially swallowed by a 3 meter (10 foot) shark, the Great White, the most feared of sharks last Tuesday. The water was so dirty that he couldn’t see the shark coming but could feel the bite and knew he was in the mouth of the shark, according to a news account. His fellow divers could see the shark bite him around the head first, crushing his face mask and breaking his nose. However, he was finally able to escape the attack by POKING the shark in its eye.


Ironically, sharks, including the Great Whites, are protected in Australia and New Zealand. Soon in New Zealand you will be fined up to $172,000 and six months in prison if you harm the fish. According to those countries, you should just die if you are bitten by the predator instead of trying to escape from it. So, bear in mind that you should not dive into the water in Australia or New Zealand. Further, conservationists rally to support sharks. FYI, San Francisco-based conservation group WildAid was able to persuade the Chinese-born NBA star Yao Ming of Utah Jazz to publicly disavow shark-fin soup. Hence, refrain from placing an order of shark-fin soup in the western countries such as Australia, New Zealand and the U.S.A.


Have a good weekend! Here goes a usual attached story.


Hank


Some years ago on a hot summer day in south Florida a little boy decided to go for a swim in the old swimming hole behind his house. In a hurry to dive into the cool water, he ran out the back door, leaving behind shoes, socks, and shirt as he went.


He flew into the water, not realizing that as he swam toward the middle of the lake, an alligator was swimming toward the shore. His mother in the house was looking out the window saw the two as they got closer and closer together. In utter fear, she ran toward the water, yelling to her son as loudly as she could. Hearing her voice, the little boy became alarmed and made a U-turn to swim to his mother. It was too late. Just as he reached her, the alligator reached him. From the dock, the mother grabbed her little boy by the arms just as the alligator snatched his legs. That began an incredible tug-of-war between the two. The alligator was much stronger than the mother, but the mother was much too passionate to let go. A farmer happened to drive by, heard her screams, raced from his truck, took aim and shot the alligator.


Remarkably, after weeks and weeks in the hospital, the little boy survived. His legs were extremely scarred by the vicious attack of the animal. And, on his arms, were deep scratches where his mother's fingernails dug into his flesh in her effort to hang on to the son she loved.


The newspaper reporter, who interviewed the boy after the trauma, asked if he would show him his scars. The boy lifted his pant legs. And then, with obvious pride, he said to the reporter, "But look at my arms. I have great scars on my arms, too. I have them because my Mom wouldn't let go."


We have scars, too. Not from an alligator, but the scars of a painful past. Some of those scars are unsightly and have caused us deep regret. But, some wounds are because God has refused to let go. In the midst of our struggle He's been there holding on to us.


Never judge another person's scars, because we don't know how they were made.



사랑의 흉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저는 많은 여성이 전복을 좋아하는 것을 여러분이 알는지 모르겠습니다. 만약 여자 친구나 아내와 사소한 일로 다퉜다면, 예약을 해서 전복을 사드리세요. 아마 여러분 모두 만면에 미소를 짓고 돌아가게 될 것입니다.


지난 화요일 41세의 호주인 전복 채취 잠수부가 3미터 (10피트)에 달하는 가장 무서운 백상어에 몸 일부를 물린 뒤 아들과 다른 잠수부들에 의해 구조되었습니다. 신문 기사에 의하면, 바닷물이 너무 탁해 그 사람은 상어가 다가오는 걸 볼 수 없었고 다만 (상어가) 무는 것을 느끼고 자신이 상어 입 속에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답니다. 같이 간 잠수부들은 상어가 먼저 그의 머리 주변을 물고는 얼굴 마스크를 물어 뜯고 그의 코를 부러뜨리는 걸 보고만 있었답니다. 그러나, 그 사람은 상어의 눈을 찌름으로써 마침내 상어의 공격으로부터 피할 수 있었답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백상어를 포함한 상어는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는 보호를 받는답니다. 만약 상어를 해치면 조만간 뉴질랜드에서는 최대 172천불 (약1억6천만원)의 벌금과 6개월 징역형을 받게 됩니다. 그러한 나라의 규정에 따르면, 만약 여러분이 상어에 물리게 되면, 그 야수로부터 도망치려고 애쓰는 대신에 그냥 죽어줘야만 됩니다. 그러므로, 호주나 뉴질랜드에서는 물에 뛰어들지 않아야 된다는 것을 명심하십시오. 더욱이 자연 보호주의자들은 상어 보호를 위한 집회를 가집니다. 참고로, 샌프란시스코에 본부를 둔 자연보호 그룹 WildAid는 유타 재즈의 중국 출신 NBA 농구 스타 야오 밍으로 하여금 상어지느러미 수프 먹기 거부를 공식 선언하도록 설득할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호주, 뉴질랜드, 미국 등 서구 국가에서는 상어 지느러미 수프 주문을 삼가하십시요.


좋은 주말 보내시기를! 여기 항상 붙이는 얘기 있습니다.



행크



몇 년 전 어느 뜨거운 여름 날 남부 플로리다에서 한 작은 소년이 집 뒤에 있는 오래된 물 구덩이에서 수영을 하기로 했습니다. 차가운 물 속에 빨리 뛰어들고 싶어 소년은 신발, 양말, 셔츠를 벗어 던지고는 뒷문 밖으로 달려갔습니다.


소년은 호수 가운데로 헤엄을 치는 동안 악어 한 마리가 호숫가를 향해 가고 있는 것을 눈치 채지 못 했습니다. 집안에서 창 밖을 내다 보고 있던 소년의 어머니는 서로 점점 더 가까워 지고 있는 둘을 봤습니다. 완전히 공포에 질린 소년의 어머니는 호수를 향해 달려 가며 소년을 향해 목청껏 고함을 질렀습니다. 어머니의 목소리를 듣고서 소년은 깜짝 놀라 어머니 쪽으로 헤엄을 치려고 유 턴을 했습니다. 그것은 너무 늦었습니다. 소년의 손이 어머니 손에 막 닿으려는 순간 악어가 소년을 잡았습니다. 막 악어가 소년의 발을 물었을 때 소년의 어머니는 호숫가 도크로부터 자기 아들의 팔을 붙잡았습니다. 그게 소년의 어머니와 악어 간에 믿기 어려운 끌어당기기의 시작이었습니다. 악어가 소년의 어머니 보다 훨씬 힘이 셌지만, 소년의 어머니는 너무 열심이었던 지라 소년을 놓아 줄 수 없었습니다. 마침 농부 한 사람이 부근을 지나가다 소년 어머니가 지르는 고함 소리를 듣고는 트럭에서 내려서 달려가 총을 겨누고는 악어에게 총을 쏘았습니다.


놀랍게도 수 주일이 지나자 병원에 있던 소년은 살아 났습니다. 소년의 다리는 악어의 무시무시한 공격으로 심한 흉터가 남았습니다. 그리고, 소년의 팔에는 어머니가 사랑하는 아들을 붙들려고 몸부림치는 통에 어머니의 손톱이 피부 깊숙이 파고 들어 가면서 남은 깊은 상처가 있었습니다.


중상으로부터 회복한 소년을 인터뷰한 신문 기자가 소년에게 상처를 보여주겠느냐고 물었습니다. 소년은 바지를 들어 올렸습니다. 그리고 소년은 아주 자랑스러운 듯이 기자에게 말했습니다. “허지만, 제 팔을 보셔요. 제 팔에도 커다란 흉터가 있어요. 이건 우리 어머니가 날 놓지 않으려고 하시다가 생긴 거에요.”


우리 역시 흉터가 있습니다. 악어로부터가 아니라 가슴 아픈 과거로부터의 흉터지요. 그 중 어떤 것들은 보기에 흉하고 우리로 하여금 깊은 후회를 하도록 했습니다. 그러나, 어떤 상처는 신께서 우리를 놓아 버리기를 거부하신 때문입니다. 우리가 몸부림치는 동안 신은 우리를 놓아 버리지 않고 거기에 죽 계셨던 것입니다.


다른 사람의 흉터가 어떻게 생긴 것인지 모르면서 그것에 대해 절대로 판단을 내리지 맙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