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Mom Is Watching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4.06 13:02|조회 : 829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Mom Is Watching
Dear all,


Good morning! It’s already Poets (Piss Off Early, Tomorrow’s Saturday) day.


This week will be remembered quite long due to a landmark event in our history of closing the free trade deal between South Korea and US, irrespective of your stance of support for or opposition to FTA.


Early this week some of your eyes might have been glued to the TV watching the final round of the Kraft Nabisco LPGA Championship at Mission Hills Country Club in Rancho Mirage, a famed desert resort and a popular destination for many Korean-Americans living in Orange County, California due to its proximity of about an hour and a half long drive on the I-10 freeway, 12 well-manicured golf courses, high-end retail centers like the River shopping complex, and the Casino.


You may have kept your fingers crossed for Se-Ri Pak, who soothed the poor Korean souls distressed with the abruptly befallen IMF crisis by winning a couple of LPGA tournaments all by herself on foreign soil, to seize the golden chance of completing the career Grand Slam. She blew it and we couldn’t help but watch her eyes well up in dejection. Her mishap ended up making 18-year-old Morgan Pressel come from four shots behind to become the youngest major champion in LPGA Tour history.


The interesting part of the game that drew people’s attention was that her grandmother made a plunge into the pond adjacent to the green of the eighteenth hole as a winning ceremony along with Pressel and her caddie. The dramatic scene of the game was that Morgan Pressel, the new champion, sobbed remembering her mother who died of breast cancer four years ago. Pressel with emotion said as follows:


“This is a dream come true. … I know my mother is always with me. And I’m sure she’s proud of me.”


Like her miraculous achievement we can remain unswayed even under indescribably strong pressure when we know our mother or father is watching us.


Have a wonderful weekend, you all!


Hank



[Robby (A True Story)]



My name is Mildred Haugen. I am a former elementary music teacher from Des Moines, Iowa. I've always supplemented my income by teaching piano lessons--something I've done for over 30 years.


Over the years I found that children have many levels of musical ability. I've taught some talented students. However, I've also had my share of what I call "musically challenged" pupils.


One such student was Robby.


Robby was 11 years old when his mother dropped him off for his first piano lesson. I prefer that students (especially boys) begin at an earlier age, which I explained to Robby. But Robby said that it had always been his mother's dream to hear him play the piano. So I took him as a student.


Well, Robby began with his piano lessons and from the beginning I thought it was a hopeless endeavor. As much as Robby tried, he lacked the sense of tone and basic rhythm needed to excel. But he dutifully reviewed his scales and some elementary pieces that I require all my students to learn.


Over the months he tried and tried while I listened and tried to encourage him. At the end of each weekly lesson he'd always say, "My mom's going to hear me play someday." But he seemed hopeless.


He just did not have any inborn ability. I only knew his mother from a distance as she dropped Robby off or waited in her aged car to pick him up. She always waved and smiled but never stopped in.


Then one day Robby stopped coming to our lessons. I thought about calling him but assumed, because of his lack of ability, that he had decided to pursue something else. I also was glad that he stopped coming. He was a bad advertisement for my teaching!


Several weeks later I mailed to the student's homes a flyer on the upcoming recital. To my surprise Robby, who received a flyer, asked me if he could be in the recital. I told him that the recital was for current pupils and because he had dropped out he really did not qualify.


He said that his Mom had been sick and unable to take him to piano lessons but he was still practicing. "Miss Haugen...I've just got to play!" he insisted. I don't know what led me to allow him to play in the recital. Maybe it was his persistence or maybe it was something inside of me saying that it would be all right.


The night for the recital came. The high school gymnasium was packed with parents, friends and relatives. I put Robby up last in the program before I was to come up and thank all the students and play a finishing piece. I thought that any damage he would do would come at the end of the program and I could salvage his poor performance through my "curtain closer."


The recital went off well without a hitch. The students had been practicing and it showed. Then Robby came up on stage. His clothes were wrinkled and his hair looked like he'd run an eggbeater through it.


"Why didn't he dress up like the other students?" I thought. "Why didn't his mother at least make him comb his hair for this special night?"


Robby pulled out the piano bench and he began. I was surprised when he announced that he had chosen Mozart's Concerto #21 in C Major. I was not prepared for what I heard next.


His fingers were light on the keys; they even danced nimbly on the ivories. He went from pianissimo to fortissimo...from allegro to adagio. His suspended chords that Mozart demands were magnificent! Never had I heard Mozart played so well by people his age. After six and a half minutes he ended in a grand crescendo and everyone was on their feet in wild applause.


Overcome and in tears I ran up on stage and put my arms around Robby in joy. "I've never heard you play like that Robby! How'd you do it?"


Through the microphone Robby explained:


"Well, Miss Haugen, remember I told you my Mom was sick? Well, actually she had cancer and passed away a month ago. And well, she was born deaf, so tonight is the first time she can ever hear me play. I wanted to make it special."


There wasn't a dry eye in the gym that evening.


As the people from Social Services led Robby from the stage to be placed into foster care, I noticed that even their eyes were red and puffy and I thought to myself how much richer my life had been for taking Robby as my pupil.


No, I've never had a protege but that night I became a protege...of Robby's. He was the teacher and I was the pupil, for it is he that taught me the meaning of perseverance and love.



[Affair with A Dentist]


Laura fell for her handsome new dentist like a ton of bricks and pretty soon had lured him into a series of passionate rendezvous in the dental clinic.


But one day he said sadly, “Laura, honey, we have to stop seeing each other. Your husband’s bound to get suspicious.” “No way, sweetie, he’s dumb as a post,” she assured him. “Besides, we’ve been meeting here for six months and he doesn’t suspect a thing.”


“True,” agreed the dentist, “but you’re down to one tooth!”



엄마가 지켜보고 있어요


여러분,


즐거운 아침입니다! 벌써 금요일 (일찍 퇴근 해, 내일은 토요일이야)이군요.


자유 무역 협정에 대해 여러분이 찬성하는 입장이든 반대하는 입장이든 관계없이 금주는 한미간에 타결한 자유 무역 딜이라는 역사에 기리 남을 사건으로 정말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입니다.


아무튼, 금주 초 여러분 가운데 몇 분은 유명한 사막 휴양지로서 10번 하이웨이로 약 1시간 반만 가면 되고, 잘 가꾸어진 골프장이 12개나 되며, 고급 소매점들이 몰려 있는 리버 쇼핑몰이 있고, 카지노가 있어서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에 사는 교포들 간에 인기 있는 방문지인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즈 컨트리 클럽에서 개최된 크래프트 나비스코 LPGA 챔피언 대회의 마지막 날 경기를 보느라고 티브이에서 눈을 떼지 못하셨을 겝니다.


아마 여러분은 이국 땅에서 홀로 LPGA 골프 경기에서 수 차례 우승함으로써 갑자기 밀어닥친 IMF 위기로 곤경에 처해 있던 불쌍한 한국인들의 마음을 달래 줬던 박세리 선수가 커리어 그랜드 슬램 달성이라는 천재일우의 기회를 거머쥘 수 있도록 기도했을 것입니다. 그녀는 그 기회를 살리는 데 실패했고, 우리는 낙심하여 눈물이 글썽한 그녀를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박세리 선수의 불운은 결국 4타나 뒤져 있던 18살의 모건 프레쎌이 게임을 역전시켜 LPGA 역사상 최연소 메이저 대회 챔피언이 되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사람들의 이목을 끈 흥미 있었던 장면은 18번째 홀 그린 옆 연못에 뛰어드는 우승 쎄리모우니에 프레쎌의 할머니가 손녀 및 그녀의 캐디와 함께 뛰어든 장면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대회의 극적 장면은 새로운 챔피언 모건 프레쎌이 4년 전 유방암으로 사망한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었습니다. 감정에 북받쳐 프레쎌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건 꿈 같은 일이에요. … 전 어머니가 항상 제 곁에 계신다는 걸 알아요. 분명히 어머니도 절 자랑스러워 하실 거에요.”



그녀가 해낸 기적 같은 승리처럼 우리는 어머니나 아버지가 우릴 지켜보고 계신 줄 알 때에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이 커다란 심리적 압박 속에서도 꿈쩍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여러분 모두,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빕니다!



행크



[라비 (실화)]



제 이름은 밀드리드 호젠이고, 아이오와주 디 모인 출신의 전직 초등학교 음악 선생입니다. 전 30년 이상 항상 피아노를 가르쳐 수입에 보탰지요.


30년 이상을 가르치면서 저는 아이들의 음악적 재능의 수준은 여러 가지란 걸 알았습니다. 저는 몇몇 재능있는 학생들도 가르쳤지만, 개중에는 제 생각에는 “음악적 재능이 모자라는” 학생들도 있었습니다.


그런 학생 중 한 명이 라비였습니다.


처음 피아노 렛슨을 받으러 라비 어머니가 그를 데려다 줬을 때 그는 11살이었습니다. 저는 학생들이 (특히 소년들은) 좀 더 어린 나이에 피아노를 배우기를 원하며, 그걸 라비에게 설명해줬습니다. 하지만, 라비는 그의 어머니의 소원이 그가 피아노 치는 걸 듣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를 학생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아무튼 라비는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고 처음부터 저는 가망없는 짓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라비는 열심히 했지만, 음조가 부족했고, 기초적 리듬은 더 향상시켜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착실히 음계와 제가 모든 학생들에게 배우기를 요구하는 초급 피아노곡들을 반복했습니다.


그가 피아노 치는 걸 들어보고 제가 격려를 해준 몇 달 동안 그는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매주 레슨이 끝날 때면, 그는 언제나 “언젠가는 우리 엄마가 내가 피아노 치는 걸 들어실 거에요.” 하고 말했지만, 그에게는 희망이 없어 보였습니다.


그는 한마디로 타고난 재능이 없었습니다. 저는 라비 어머니가 그를 데려다 주거나 데려 가려고 고물차에서 기다리고 계실 때 멀리서 보고 알기만 했습니다. 그녀는 항상 손을 흔들고 미소를 지었지만, 한번도 들어오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 라비는 레슨을 받으러 오지 않았습니다. 저는 전화를 해야지 하고 생각했지만, 재능이 없어 그가 다른 걸 하기로 한 걸로 추측했습니다. 전 그가 오지 않자 기쁘기도 했습니다. 그는 제 레슨에 나쁜 선전물이었지요!


몇 주 후 저는 앞으로 있을 연주회에 대한 광고지를 학생들 집으로 보냈습니다. 놀랍게도 그 광고지를 받은 라비가 그도 연주회에 나갈 수 없는지 제게 물어 왔습니다. 저는 그에게 연주회는 현재 제게 배우는 학생들을 위한 것인데 그는 그만 뒀으므로 자격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어머니가 편찮으셔서 그를 피아노 레슨에 데려다 줄 수 없었지만 그는 계속 연습을 했노라고 말했습니다. “선생님, 전 피아노를 연주해야 되요!”하고 그는 고집을 부렸습니다. 제가 어쩌다 그가 연주회에서 피아노를 치도록 허락했는지 모릅니다. 어쩌면, 그가 끈질기게 매달렸기 때문인지 아니면, 제 마음 속 무언가가 그래도 괜찮다고 말했기 때문인지 모릅니다.


연주회 밤이 되었습니다. 고등학교 체육관은 학생들의 부모님들, 친구들, 친지들로 꽉 찼습니다. 저는 연주회 프로그램에서 제가 올라가 모든 학생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마지막 곡을 직접 연주하기 전인 끝 순서에 라비 차례를 두었습니다. 저는 그가 저지를지 모를 피해가 연주회 마지막에 오게 하면 제가 하는 “대미 장식용 연주”를 통해 그의 형편없는 솜씨를 건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연주회는 아무 탈없이 잘 진행되었습니다. 학생들은 연습을 많이 했고 그것은 연주에 잘 드러났습니다. 그 때 라비가 무대로 올라왔습니다. 그의 옷은 구겨져 있었고, 그의 머리는 마치 헬리콥터 곁을 달려 갔던 것 같았습니다.


“저 애는 왜 다른 학생들처럼 옷을 잘 입지 않았지?” 하고 전 생각했습니다. “저 애 어머니는 왜 이런 특별한 밤을 위해 적어도 머리는 빗도록 하지 않으셨을까?”


라비는 피아노 의자를 끌어 당기고 피아노를 치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그가 모짜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21번 C장조를 치겠다고 했을 때 깜짝 놀랐습니다. 그 다음에 제가 들은 것은 예측하지 못 했던 것이었습니다.


그의 손가락은 건반 위에서 가볍게 움직였고, 심지어 하얀 건반 위에서 민첩하게 춤을 추었습니다. 그는 ‘아주 약하게’에서 ‘아주 강하게’로 … ‘빠르게’에서 ‘느리게’로 나아 갔습니다. 모짜르트가 요구하는 대로 정지시킨 화음들은 기가 막혔습니다! 저는 한 번도 그 또래의 사람들이 그렇게 훌륭하게 모짜르트 곡을 연주하는 것을 들어 본 적이 없습니다. 6분 30초 뒤 그가 웅장한 크레쎈도로 연주를 마치자 모든 사람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우뢰와 같은 박수 갈채를 보냈습니다.


그의 연주에 압도되어 눈물을 흘리며 저는 무대 위로 달려가 기쁨에 겨워 팔로 라비를 껴안았습니다. “라비, 난 네가 그렇게 피아노를 잘 치는 걸 들어 본 적이 없어! 어떻게 된거니?”


마이크를 통해 라비가 설명했습니다.


“네, 선생님, 제 엄마가 편찮으시다고 말씀드렸던 것 기억하시죠? 저, 사실은 엄마가 암으로 한 달 전에 돌아가셨어요. 그리고, 저, 우리 엄마는 귀머거리여서 오늘 밤 처음으로 제가 피아노 치는 걸 들으실 수 있어요. 그래서 전 그 기회를 특별하게 해드리고 싶었어요.”


그날 밤 체육관에 있는 사람들 가운데 눈물을 흘리지 않은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사회보장국 직원들이 무대에서 라비를 육아원으로 데려가려 할 때 저는 그들의 눈도 벌겋고 퉁퉁 부은 걸 알 수 있었으며, 라비를 제자로 둠으로써 제 인생이 얼마나 더 풍요로워졌는지 혼자 생각해 봤습니다.


그래요. 전 한 번도 수제자가 없었지만, 그 날밤 전 수제자가 되었습니다 … 바로 라비의. 제게 불굴의 노력과 사랑의 의미를 가르쳐준 사람은 바로 그 애이기 때문에 그 애는 제 선생이었고 전 그 애의 학생이었습니다.



[치과 의사와의 사랑]


로라는 잘 생긴 새 치과의사에게 푹 빠져서 바로 그 의사를 꼬셔 치과 병원에서 일련의 열정적 밀회를 가졌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치과 의사가 슬픈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로라, 자기, 우리 그만 만나야만 될 것 같아. 당신 남편이 분명히 의심할 거야.” “안돼요. 자기, 그 사람은 바보멍청이에요.” 그녀는 그를 안심시켰습니다. “게다가, 우리가 6개월 동안 여기서 만났는데도 그 사람은 조금도 의심하지 않아요.”


“그래요.” 치과 의사는 그녀의 말에 동의했습니다. “하지만, 당신 이빨이 이제 한 개만 남았어!”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